[앵커브리핑] '엘리사, 나와 결혼해주겠어?'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앵커브리핑] '엘리사, 나와 결혼해주겠어?'

Aired on Dec. 2, 2019
Translated by Chea Sarah and Brolley Genster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며칠 전, 이탈리아 국회에서는 지진피해 지역을 돕는 법안 심사가 진행 중이었습니다.
A few days ago, the Italian Parliament was holding a deliberation on a post-earthquake reconstruction bill.

*parliament: 국회, 의회



"심의를 방해해서 죄송하지만, 오늘은 나에게 특별한 날… 엘리사 나와 결혼해주겠어?"
- 플라비오 디 무로/하원의원

“I’m sorry for interrupting the deliberation, but today is a special day for me. Elisa, would you marry me?”
- Flavio Di Muro, member of the League party



한 젊은 의원이 발언권을 신청하더니 품에서 불쑥 반지 하나를 꺼냈습니다. 이탈리아 하원의 디 무로 의원이 여자 친구에게 공개 청혼을 한 것이었습니다. 일부 동료의원들도 박수를 치며 축하했다 하니… 어찌보면 이탈리아스럽다, 싶기도 했지만 국회는 낭만이 아니었습니다.

A young lawmaker took the microphone and opened a box containing a ring. Flavio Di Muro, a member of the League party, made a marriage proposal in the middle of the parliamentary deliberation. Although some of the lawmakers at his sides clapped and congratulated him, the parliament is not a place for romance.

*marriage proposal: 청혼 *clap: 박수를 치다



"이런 식으로 의사진행을 방해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 로베르토 피코/의장

“I understand you but it's not appropriate to use an intervention for this purpose”
-Roberto Fico, the speaker of the chamber



난데없는 이런 청혼에 여자 친구는 감동했을지 모르겠으나 공사 구분도 못 하는 젊은 의원을 향해서 비판 또한 쏟아졌던 것입니다. 그곳은 시민에게 위임받은 권한을 행사하며 공적인 일을 처리해야 하는 장소. 국회였기 때문입니다.

Perhaps Di Muro’s girlfriend was moved by his sudden marriage proposal. However, the young lawmaker who failed to differentiate public and private matters has generated a lot of criticism because he was in parliament, where public affairs should be handled by lawmakers who are given their authority by citizens.

*differentiate: 구분하다, 구별하다 *criticism: 비판



"당신들이 그렇게 하라고 우리 아이들 이름을 내준 것이 아니다"
- 민식이 엄마 박초희 씨

“We didn’t allow you to use our children’s names to do that”
-Park Cho-hui, mother of late Kim Min-sik



의사 진행을 방해한 이탈리아 의원의 공개 청혼은 차라리 애교랄까… 오랜 정쟁 끝에…

Maybe the young Italian lawmaker’s marriage proposal was nothing compared to this… After a long period of political strife…

*political strife: 정쟁



"이런 분들을 제가 세금 내서 국회로 보냈다… 야만의 정치를 하시는 분들"

“These lawmakers were sent to the National Assembly with my taxes… They are doing some barbaric practices”

*barbaric: 야만적인



더 많은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내놓은 자식들의 이름은 결국 볼모가 되었습니다.

The parents allowed the government to use their children’s names in order to ensure the safety of more children, but their names are being used like political pawns.



시민의 마음을 함부로 할퀴어버린 정치는…정치가 무엇을 위한 것인가 하는 가장 근본의 질문을 다시 생각하게 합니다.

The politics that hurt people… It made people think again about the fundamental question: what is politics for?

*fundamental: 근본적인, 핵심적인



과거 몇몇 정치인들은 그런 말도 했죠.

Some politicians said this in the past:



"정치란 국민의 눈물을 닦아주는 것이다"

“Politics is something that can wipe away people’s tears.”



그런 시혜적 발상의 감언이 아니라 해도 정치가 기본적으로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는 삼척동자도 압니다.

Even a child knows what the politics is, and what it should fundamentally do.



중요한 법안 심사를 가로막은 이탈리아 의원의 치기 어린 용기는 사뭇 낭만적일 수는 있으되 아주 잠시 동안 심사를 가로막은 것만으로도 호된 비판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The young Italian lawmaker’s childish courage that interrupted an important parliamentary deliberation might be seen as romantic. However, he received a lot of criticism for interrupting deliberations for a little while. And …

*courage: 용기 *interrupt: 가로막다, 방해하다



치기가 아닌 정략적 계산에 의해서 아프게 떠난 아이들의 이름을 뒤로하고 아주 잠시가 아니라 회기 내내 우리 국회는 멈추게 될 것입니다.

Despite the poor children, our National Assembly will be interrupted by some politically motivated actions for a long time.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That is all for today’s anchor briefing.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