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icks and abus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ricks and abuse (KOR)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s railroading of next year’s budget after excluding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LKP) in the voting process cannot be justified. A move riddled with problems both of substance and style will certainly leave an inexpungible stain on the history of our constitutional democracy.

The problems began with the DP’s scheme to pass a whopping 512.3 trillion won ($428.8 billion) budget bill with the support of four minor opposition parties. The ruling party led by its floor leader Lee In-young pushed the bill in an unprecedented way by creating a “consultative body” among the DP and four opposition parties and passed it after arbitrary adjustments behind closed doors. The ruling party blatantly brushed off the normal procedure specified in our Constitution and the National Assembly Act.

The DP could justify its railroading as it maintained majority rule. But the very act of bypassing a main opposition party with 107 seats constitutes a brazen infringement on the spirit of democracy. We are disgusted at their bold defiance of their proud history of fighting for democracy and against authoritarian governments of the past.

The four-plus-one consultative body did not even leave records of what they discussed in the behind-the-scenes deliberation of the budget bill. Their critical lack of transparency and disrespect for taxpayers’ rights do not speak well of the future of our democracy.
A bigger problem is the super-sized budget itself, which is full of populist pork-barrel projects and welfare programs aimed at currying favor with lawmakers’ constituencies to win more votes in the general election on Apr. 15. Even though the government’s accumulated debts already reached 45.5 trillion won as of October, it plans to issue bonds amounting to 60 trillion won next year. That’s a shameless act of transferring its fiscal profligacy to our next generations.

It is regrettable that National Assembly speaker Moon Hee-sang is accused of violating his duty to neutrality. After brushing off a request from the LKP’s new floor leader Shim Jae-chul to “wait for just an hour,” Moon allowed his allies in the DP and other four opposition parties to put the budget bill to a vote and pass it in a blitzkrieg operation. LKP lawmakers even raised suspicions that the joint passing of the budget bill could be a prelude to a soon-to-come forced passage of the two controversial bills on revising the electoral law and establishing an investigative body to look into corruption among high-level officials as the ruling party wants.

The LKP cannot be pardoned for its obnoxious outdoor rallies. Yet the DP’s arrogance based on numerical strength cannot be ignored. Electoral reform is about fixing the rules of the game and the other two sensitive bills are about repairing our justice system. If the DP abuses power like that, it will face strong public resistance. We hope it respects the politics of compromise before it’s too late.

JoongAng Ilbo, Dec. 12, Page 34

예산안 강행처리 여당,선거법·공수처법도 밀어부칠건가
국회가 제1야당을 배제한 채 내년도 예산안을 일방 처리한 것은 어떤 설명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내용과 절차에서 모두 중대한 하자를 남겼기 때문이다.두고 두고 헌정사에 오점으로 남을 것이다.
우선 512조2505억원이란 천문학적 예산안을 ‘4+1 협의체’(민주·바른미래·정의·평화당과 대안신당)라는 법적 구속력 없는, 일종의 ‘의원 모임’을 통해 확정한 것부터 문제다. 이런 듣도보도 못한 방식을 주도한 건 민주당(원내대표 이인영)이다. 자유한국당이 의사 진행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핑계로 한국당을 배제한 4+1협의체를 만들고, 밀실에서의 증액·삭감을 통해 수정안을 만들어 밀어부쳤다. 헌법과 국회법에 명시된 ‘예결위 심사→본회의 부의’ 절차는 완전히 무시됐다.
여당은 다수결 원칙을 지켰다고 항변할지 모른다. 그러나 ‘형식적 다수’를 위해 교섭단체 요건도 갖추지 못한 군소정당을 들러리 세우면서 정작 107석을 가진 원내 제2당을 패싱한 것은 민주주의 정신을 훼손한 초법적 발상이다.독재 정권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민주화 운동 경력을 앞세우는 민주당 정권 아래서 벌어졌다는게 놀라울 뿐이다.
게다가 4+1협의체는 예산 심사 회의록조차 남기지 않았다. 투명성을 의심받는 ‘깜깜이 심사'는 주권자이자 납세자인 국민의 권리를 침해하는 나쁜 선례다.이후 정치적 부담과 후유증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다.
더 큰 문제는 대폭 증액된 슈퍼 예산안의 내용이다. 국회를 통과한 예산은 정부 원안(513조4580억원)에서 1조2075억원이 순삭감됐다. 그러나 내용을 뜯어보면 문제 투성이다. 내년 총선을 의식한 포퓰리즘 예산과 나랏돈을 퍼부어 구멍을 때우려는 선심성 복지·사업 예산이 넘쳐난다. 올10월 현재 누적 재정적자가 벌써 45조5000억원에 달했는데도 정부는 내년에 60조원에 달하는 적자 국채발행을 계획중이다. 결국 적자 재정과 국가 부채로 부족분을 메우겠다는 것이다. 당장의 위기를 모면하려고 미래세대에게 감당할 수 없는 빚을 떠넘기는 몰염치한 처사다. 여기에 브레이크를 걸지 못한 국회의 책임은 절대 가볍지 않다.
평소 의회주의자를 자처한 문희상 국회의장이 공정성·중립성 시비에 휘말린 건 아쉽다. 예산안 처리 직전 당시 문 의장은 "1시간만 기다려달라"는 심재철 원내대표의 요청을 묵살하고, 의장 화장실에서 주승용 부의장에게 의사봉을 넘겨줘 예산안을 기습처리하게 해 야당의원들의 반발을 샀다. 한국당 주변에선 벌써부터 "4+1 협의체가 선거법·공수처법의 강행 처리를 위한 사전 예행연습을 한 것 아니냐"는 의심마저 나온다. 이어지고 있는 국회의 파행이 당초 성격이 다른 쟁점 법안(선거법·공수처법등)을 정치적으로 맞교환함으로써 시작된 만큼, 이런 의심이 나오는 상황도 이해못할 게 아니다.
툭하면 반대·장외투쟁을 일삼는 한국당에도 책임이 없다고 할수는 없다. 그러나 수적 우세와 힘으로 밀어부치는 독선·독주의 정치는 여기서 멈춰야 한다. 더욱이 선거법은 게임의 룰을 정하는 것이고, 공수처법 등은 사법행정의 근간을 새로 만드는 중차대한 법안이다. 이마저도 힘으로 밀어부친다면 정치 파탄은 물론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수 있다. 더 큰 불행한 사태에 빠지지 않도록 20대 국회의 마지막에라도 타협의 정치를 보여주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