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 to the bottom of thi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et to the bottom of this (KOR)

Along with the allegations of the Blue House meddling in the inspections of the former vice Busan mayor and the mayoral election in Ulsan, political aides of President Moon Jae-in are also suspected of playing their hands to arrange favorable loans to Wooridul Hospital whose management board is largely filled by pro-Moon figures. The whistle-blowing involves Lee Sang-ho, founder and president of the hospital, his former wife, and Yang Jeong-cheol, a close confidant of Moon who now heads the ruling party think tank Institute for Democracy, Democratic Party Rep. Jung Jae-ho, and a former presidential staff member Yoon Gyu-keun. Lee Sang-ho, a spine surgery expert, became a loyalist to the progressive front after overseeing a back surgery on President Roh Moo-hyun.

According to charges raised by Shin Hae-sun, who used to be a business partner of the Lee couple, Lee Sang-ho received 200 billion won ($168.4 million) in suspicious loans from state lender Korea Development Bank (KDB) and Shinhan Bank in 2012. Shin and Lee had borrowed a collective credit loan of 26 billion won with joint liability from Shinhan Bank, but Shin alone ended up being accountable for failing to pay back the loan as the bank removed Lee’s name as joint guarantors off the documental papers. She claimed that when Shin took the issue to the prosecution, the case was boggled by police and prosecutors.

Lee was able to borrow 140 billion won from the KDB after he was exempted from obligation over the 26 billion won he and Shin borrowed from Shinhan Bank. Shin maintained that she had never agreed to exempting him from the joint guarantee. She claimed the papers stored at the bank were not drawn up by her, while the bank claimed that they were written up on her behalf upon her agreement. How a loan amounting to millions of dollars can be written up by a bank staff raises questions.

The names of the lawmaker and former Blue House staff appear amid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of the case and the bank’s seizure over Shin’s assets. In taped records, Rep. Jung and Yoon promised things would be settled. Yang, the head of the Institute for Democracy, even told Shin in a text message that it would be better to discuss the case later as a new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chief would be named soon.

The names on the suspicion list vehemently deny any wrongdoing. The prosecution must investigate the case thoroughly.

JoongAng Ilbo, Dec. 12, Page 34

우리들병원 권력형 대출 의혹, 수사로 진상 밝혀야
유재수 감찰 중단과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 때문에 대통령 측근들이 잇따라 검찰 조사를 받는 가운데 정권 실세와 친여 인사의 이름이 오르내리는 또 다른 사건이 불거졌다. 이른바 ‘우리들병원 권력형 대출 의혹’이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신혜선씨가 밝힌 사건 개요에 이상호 우리들병원 회장, 이 회장의 전 부인 김수경 우리들리조트 회장,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규근 전 청와대 행정관이 등장한다. 이상호 회장과 김수경 회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 및 그의 측근들과 가까이 지낸 인물이다.
신씨가 제기한 의혹은 크게 세 갈래다. 첫째는 이 회장이 2012년에 산업은행과 신한은행으로부터 2000억원대 규모의 특혜성 대출을 받았다는 것이다. 둘째는 이 회장이 신씨와 공동으로 신한은행 대출금 260억원에 연대보증을 섰는데, 은행 측에서 서류를 위조해 이 회장을 연대보증인에서 제외했다는 것이다. 셋째는 이 연대보증 문제 때문에 신씨가 고소하자 경찰과 검찰이 축소ㆍ은폐 수사를 했다는 것이다.
사건 핵심은 이 회장의 연대보증 책임 면제 과정이다. 그는 신한은행 빚 260억원에 대한 상환 책임을 피하게 되면서 산업은행으로부터 1400억원을 대출받았다. 신씨는 이 회장을 연대보증에서 빼주는 데 동의한 적이 없다고 주장한다. 신한은행이 보관 중인 서류 중 일부는 자신이 작성한 것이 아니라고 한다. 신한은행 측은 신씨 위임에 따라 직원이 대필한 것이라고 해명하고 있다. 거액이 걸려 있는 일인데도 대필 문서가 포함돼 있다는 점은 석연치가 않다.
이후 경찰과 검찰이 수사하고, 신한은행이 신씨 재산을 처분하는 과정에 정 의원, 윤 전 행정관, 양 원장이 등장한다. 녹취록 등에 따르면 정 의원과 윤 전 행정관은 문제가 잘 해결되도록 하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양 원장은 ‘곧 금감원장 인사가 나니까 그 후에 (연대보증·대출 건을) 살펴보도록 하는 게 어떨까요’라는 메시지를 신씨에게 보냈다. 어제 기자회견에서 신씨는 “특혜 대출이 들통날 것 같아서 나를 달래며 시간을 끈 것”이라고 주장했다.
보증해지와 대출과정을 조사하면 신씨 주장의 진위를 파악할 수 있는 사안이다. 문재인 정부는 이미 한두 차례 수사가 이뤄진 사건들도 의혹이 남아 있으면 다시 수사하도록 했다. 의심을 받는 인사들도 억울함을 호소한다. 감찰 중단, 선거 개입 의혹과 마찬가지로 검찰이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규명해야 한다. 이대로 덮으면 정권이 불신의 늪에 빠진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