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o smart by half?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oo smart by half? (KOR)

LEE DONG-HYUN
The author is a deputy head of the industry team of the JoongAng Ilbo.

“You should at least have a college degree to make a living.” Korean parents have been saying this all the time, but I wonder if it is true. Every year, the number of unemployed college graduates is about 200,000. In reality, many young people cannot make a living even with a college degree. Also, it feels that the time has come when going to college is not a must, as creators and idol singers become role models.

A recent Wall Street Journal (WSJ) report gives me other ideas. The WSJ had an article titled “American Factories Demand White-Collar Education for Blue-Collar Work” on Dec. 9. The federal government data analysis shows that the percentage of college graduates among workers at manufacturing plants in the United States is the highest in history. The percentage went up from 29 percent in 2000 to 40.9 percent this year. In the same period, high school graduates fell from 53.9 percent to 43.1 percent. It is due to the facility automation and introduction of robots. From 2012 to 2018, total employment went down by 3 percent, but employment of workers who can handle complicated machines increased by 10 percent. Simple workers lost jobs, but college graduates trained for high-tech machines increased.

Korea’s situation is not much different. Manufacturing companies replace human jobs with automated facilities and robots. While it seems that manufacturing jobs are decreasing, jobs dealing with high-tech machines are increasing. With the new industrial changes in the future, demands for an educated workforce will continue to grow for sure.

Then, will it be the world where you need your college degree to make a living again? People with professional education for changes of industry will be competitive. It is not about college education, and our task is to think about what professional education to offer to high school graduates.

JoongAng Ilbo, Dec. 20, Page 35

대학 졸업장은 있어야 할까 이동현 산업1팀 차장
“대학 졸업장은 있어야 밥 벌어 먹고산다.” 예나 지금이나 한국 부모들이 하는 말이지만 정말 그럴까 싶을 때가 많다. 대졸 20대 실업자 수는 매년 20만명을 오간다. ‘대학 졸업장을 갖고도’ 밥을 못 벌어먹는 청년이 절대 적지 않은 게 현실이다. ‘크리에이터’ ‘아이돌 가수’ 같은 직업이 선망받으면서 대학에 가지 않아도 되는 시절이 온 것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를 보면 또 다른 생각이 든다. WSJ는 지난 9일 ‘미국 제조업은 블루칼라 일자리에 화이트칼라를 원한다’는 기사를 게재했다. 연방정부 데이터를 분석해봤더니 미국 제조업 공장에서 일하는 직원 가운데 대졸자 비율이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는 것이다. 2000년 29%였던 대졸자 비율은 올해 40.9%까지 올라갔다. 같은 기간 고졸자 비율은 53.9%에서 43.1%로 낮아졌다. 이는 자동화 설비와 로봇의 도입 때문이다. 2012~2018년 전체 고용은 3% 줄었지만, 복잡한 기계를 다룰 수 있는 직원의 고용은 10% 늘었다. 단순직 노동자는 일자리를 잃은 반면, 첨단 기계 관련 교육을 받은 ‘대졸’ 노동자는 증가했다.
한국 상황도 다르지 않다. 제조업체들은 자동화 설비와 로봇으로 사람의 자리를 대신한다. 제조업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 같지만, 첨단 기계를 다루는 일자리는 증가한다. 앞으로도 새로운 산업변화에 따라 ‘교육받은’ 노동력의 수요는 계속 늘어날 게 틀림없다.
다시 ‘대학 졸업장이 있어야 밥 벌어먹는’ 세상이 될까. 그건 아닐 것 같다. 산업의 변화에 맞는 전문교육을 받은 사람이 경쟁력을 갖게 된다. 대학이 중요한 게 아니라, 고교를 마친 청년에게 어떤 전문 교육을 할지 고민하는 게 우리의 숙제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