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time running ou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s time running out? (KOR)

LEE DONG-HYUN
The author is the deputy head of the industry 1 team of the JoongAng Ilbo.

In 1969, Japanese watchmaker Seiko introduced the Astron wristwatch. It was an innovative model that changed the concept of a watch — it was the first quartz watch to use a quartz crystal electronic oscillator.

Unlike the mechanical watches that watchmakers took time to make by hand, quartz watches could be mass-produced at a cheaper price by almost anyone.

The fall of high-end Swiss watch brands with hundreds of years of history began. Until the mid-1980s, when mechanical watches emerged as “luxury goods,” the Swiss watch industry was in the dark ages. It was the so-called “quartz crisis.”

Watches using mobile communication towers and satellites have been introduced, but Swiss watches have survived. Movement companies have been absorbed by large companies, and the industry has been reorganized into a few giants like Swatch Group, Richemont and LVMH. While the need for watches’ original function of telling time is fading, its status as a luxury good has grown stronger.
On Dec. 19, Bloomberg published a report titled “Swiss Watch Shipments Approach 35-Year Low.” With a global economic downturn and the political turmoil in Hong Kong, Swiss watchmakers are expected have their worst year since 1984, at the end of the quartz crisis.

According to the Federation of the Swiss Watch Industry, watch exports went down by 13 percent from the previous year through November.

Exports to Hong Kong and China went down by 26.7 percent and 5.5 percent, respectively, and exports to Germany also decreased by 1.9 percent.

While exports to Singapore and Japan went up by 29.6 percent and 7.8 percent, respectively, the biggest blow was the decreased demand by Chinese people, the biggest buyers of high-end watches.

Thirty years after the quartz crisis, the Swiss watch industry is faced with another crisis.

JoongAng Ilbo, Dec. 27, Page 35

이동현 산업1팀 차장 홍콩 시위와 스위스 시계 2
1969년 일본 시계업체 세이코는 ‘아스트론’이란 이름의 시계를 선보였다. 당시까지 시계는 태엽장치를 이용한 시계가 주류였지만 아스트론은 시계의 개념을 바꿔놓은 혁신적 제품이었다. 수정 진동자에 전기를 흘려 작동하는 ‘쿼츠(Quartz)’ 시계의 탄생이다.
장인이 오랫동안 수작업해야 했던 기계식 시계와 달리 쿼츠 시계는 싸게 대량생산이 가능했고 누구나 만들 수 있었다. 수백 년 역사를 자랑하던 스위스 고급시계의 몰락이 시작됐다. 1980년대 중반 기계식 시계가 ‘사치품’으로 다시 각광받기까지 스위스 시계산업은 암흑기를 보내야 했다. 이른바 ‘쿼츠 파동’이다.
쿼츠를 넘어 이동통신 기지국, 위성을 이용한 시계가 등장했지만 스위스 시계는 살아남았다. 무브먼트(시계의 내부 기계장치) 전문 회사들은 거대 자본에 흡수됐고, 스와치그룹·리치몬트그룹·LVMH 같은 대형 업체로 재편됐다. 시간을 알려주는 본연의 기능은 퇴색했지만, 사치품으로서의 위상은 더 높아졌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9일 ‘스위스 시계가 35년 만에 최악의 실적에 다가섰다’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세계 경제 하락과 홍콩 민주화 시위의 영향으로 스위스 시계업체들이 ‘쿼츠 파동’ 말기인 1984년 이래 최악의 실적을 기록할 것이란 내용이다.
스위스시계산업협회(FHS)에 따르면 11월 말 현재 스위스 시계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나 줄었다. 홍콩과 중국 수출이 각각 26.7%, 5.5% 줄었고, 독일 수출도 1.9% 감소했다. 싱가포르(+29.6%), 일본(+7.8%) 수출은 늘었지만 ‘고급시계 시장의 큰손’ 중국인들의 구입이 줄어든 게 가장 큰 타격이 됐다.(본지 9월 20일 35면 '홍콩 시위와 스위스 시계' 참조) ‘쿼츠 파동’ 이후 30년, 콧대 높은 스위스 시계산업이 다시 위기를 맞고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