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ghting for justic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ighting for justice (KOR)

PARK JIN-SEOK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On July 11, 2002, a farewell ceremony for Justice Minister Song Jeong-ho was held at the Ministry of Justice in Gwacheon in Gyeonggi. “Eradication of corruption is the biggest national calling of the time. No one should wield influence or intervene in prosecutors’ investigations. No one should attempt to exploit prosecutors. Their neutrality and independence must be protected. Prosecutors should have the courage and wisdom to get over external pressure,” he said.

Song mentioned the Dongnae Fortress Battle in the early stage of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 He said that a Japanese commander asked Song Sang-hyeon — head of Dongnae County — to open the way to invade Ming of China. Then Song responded by saying that it was easy to die fighting, but he would not open the way. He emphasized that the Ministry of Justice and the prosecutors would not give up.

I took Minister Song’s speech to heart more than others because he supported his words with actions. He was asked by the Blue House to exercise his right as justice minister to influence a prosecutor general to prevent President Kim Dae-jung’s son Hong-up from being placed into custody for corruption, but he refused the request and resigned. He made a choice that Song Sang-hyeon did. With his sacrifice, prosecutors maintained independence in investigation and brought Hong-up into custody.

Current Minister of Justice Choo Mi-ae — who is compared to the former Justice Minister Song in many ways — went on to make the appointments she wanted. Senior prosecutors close to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in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and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have all been replaced with ones who are known to be closer to Minister Choo an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hey showed with actions that they focus on “exercising their investigative rights in a reserved way” rather than “investigating the sitting power.”

However, it will be a different story for the young prosecutors who will be appointed on Feb. 3. I hope they will find the right path and stay on it. Wouldn’t the former Justice Minister Song encourage them by quoting a part from the speech he made 18 years ago? “The prosecutors fighting corruption is like David fighting Goliath. As David had God, the prosecutors have people and justice.”

JoongAng Ilbo, Jan. 29, Page 29

길을 내줄 순 없다 박진석 사회에디터
2002년 7월11일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 장관 이임식. 송정호 장관이 읽어내려간 이임사는 문장 하나하나가 예사롭지 않았다. “부정부패 척결은 이 시대 최대의 국가 과제다” “누구도 검찰 수사에 영향력을 행사하거나 개입해선 안 된다” “누구라도 검찰을 이용하려 하지 말아야 하며 중립과 독립을 지켜줘야 한다” “검사는 외압을 극복할 수 있는 용기와 지혜를 가져야 한다”.
숙연한 분위기 속에서 이어지던 이임사는 어느덧 임진왜란 초기의 동래성 전투에 가닿았다. 그는 “‘명나라를 치러 가는데 길을 내달라’는 왜장의 말에 동래부사 송상현은 ‘싸워서 죽기는 쉬우나 길을 내줄 수는 없다’(戰死易假道難)고 답했다”며 “법무, 검찰은 옳고 바른 길(正道)을 내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송 장관의 이임사가 다른 이들의 ‘유사품’보다 훨씬 더 가슴에 와 닿았던 이유는 그가 행동으로 말을 뒷받침한 인물이라서다. 송 장관은 청와대로부터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 장관 지휘권을 발동해 김대중 대통령 차남 홍업씨 구속을 막아달라”는 요청을 받았지만 이를 거부한 뒤 사표를 던졌다. 송 부사와 같은 선택을 한 셈이다. 그의 희생으로 검찰은 수사 독립성을 유지한 채 홍업씨를 구속할 수 있었다.
여러 측면에서 송 장관과 비교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끝내 자기 뜻대로 검찰 인사를 강행했다. 수사를 통해 청와대를 겨냥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검 참모들과 서울중앙지검 등의 지휘부는 모두 뽑혀나갔고 빈자리는 추 장관, 더 나아가 현 정권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인물들이 채웠다. 이들은 이미 자신들의 관심이 ‘권력에 대한 수사’가 아니라 ‘절제된 수사권 행사’에 있음을 행동으로 보여줬다. 예상 경로를 한 치의 오차도 없이 걸어갈 것이라는 선포나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2월3일 새 임지에 부임하는 젊은 검사들이라면 얘기가 달라질 수 있다. 수뇌부와 달리 그들이 어느 쪽으로 발을 내디딜지는 미지수다. 젊은 검사들이 자신의 판단에 따라 정도(正道)를 찾아내고 그걸 지켜주기를 기대해본다. 송 장관이라면 이임사 한 대목을 인용해 다음과 같이 격려하지 않았을까. “부정부패와 싸우는 검찰은 골리앗과 싸우는 다윗이며, 다윗에게 하느님이 있었듯이 검찰에게는 국민과 정의가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