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ght virus not fake new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ight virus not fake news (KOR)

About half of the 722 Koreans in Wuhan, China, the epicenter of the deadly coronavirus outbreak, were flown back to Korea on Friday. The number of those infected with the virus has reached 7,711 in China.

The government had planned to use four chartered planes to bring them all home, but changed the plan to two. However, in the end, just one aircraft was granted permission to airlift Korean citizens after marathon talks with authorities in Beijing. The plane will return to Wuhan to pick up the rest.

The meager evacuation plan also complicated quarantine measures. Authorities had hoped to keep enough space on the plane between passengers to minimize the risk of infection.

Beijing began to restrict chartered planes as the scene could imply exodus from China. Koreans and other governments were asked to fly chartered planes at night and reduce the number of flights.

Beijing cared more about saving face than the safety of other nationals, but the Seoul government also should be blamed for its sloppy actions. It only moved to evacuate citizens after the United States and Japan took action. We cannot imagine how scared the people left behind must be.

The government has been stumbling in other areas too. It has wavered from choosing locations to quarantine the citizens from Wuhan as well as over the decision to delay the opening of schools. Rumors are prevalent because the government has not been clear about the operations of the evacuation and quarantine of the Koreans coming from Wuhan.

President Moon Jae-in announced strong measures against the spread of fake news. But if the government had been transparent about updating its quarantine measures and other developments, fake news would not have prevailed.

Five years ago, Moon, as the head of the opposition, advised the Park Geun-hye government to concentrate on fighting th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instead of the outbreak of fake news. The same advice should be given to his government.

JoongAng Ilbo, Jan. 31, Page 30.

교민 억장 무너뜨린 전세기 지연, 정부 안이한 대응 탓 아닌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에 당초 전세기 4편을 띄워 체류 교민과 인근에 고립된 한국인 700여 명을 송환하려던 정부의 계획이 난항을 겪고 있다. 당장 30일 오전 10시와 정오에 인천공항에서 2대의 전세기가 우한으로 출발하려다 돌연 이륙이 지연돼 교민들이 당혹감에 휩싸였다. 중국 전역에서 바이러스 확진자가 7711명에 육박했고, 사망자도 170명에 이른 가운데 특히 우한 일대는 유령도시화해 남은 시민들이 라면으로 끼니를 때우는 아비규환 상황에 처해 있다. 그러나 정부 당국은 30일 새벽 교민들에게 아무런 설명 없이 "공항 집결 일정을 취소하니 대기해 달라"고만 공지해 불안을 가중시켰다.
정부는 30일 중국 당국과 마라톤 협상 끝에 이날 밤 전세기를 우한에 급파하기로 했지만, 중국 측이 전세기 운항 대수를 1대로 제한해 수송 계획에 상당한 차질이 생겼다. 교차 감염을 막기 위해 중간 좌석을 비우거나 대각선으로 승객을 앉혀 데려오려던 구상도 물거품이 됐다. 반면에 미국과 일본은 29일 우한에 전세기를 띄워 각각 201명과 206명의 자국민을 무사히 철수시켜 대조를 보였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전 세계 국가들이 앞다퉈 우한에 전세기를 투입키로 하자 중국 정부는 '차이나 엑소더스'(대탈출)로 비치는 모습을 꺼려 제동에 나섰다고 한다. 한국을 비롯한 후발 전세기 투입국에 ^주간 대신 야간에 비행하고 ^항공기 편수도 줄이라고 요구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인명 보호보다 '체면'을 우선한 중국의 처사는 치졸하기 짝이 없지만, 우리 정부의 대응도 안이하기 짝이 없다는 비판을 받아 마땅하다. 신종 바이러스의 위험성을 간과하고 중국의 눈치를 살피다 보니 미국과 일본 등이 발 빠르게 조치한 뒤에야 전세기 협의에 들어가 화를 자초한 셈이기 때문이다. 정부 발표대로 30일 밤 전세기 1대가 우한에 들어가도 교민은 360여 명만 수송할 수 있다. 남은 교민 철수는 중국 정부와 계속 협의해야 한다. 외교적 부담도 부담이지만 남은 교민들의 불안과 고통은 어떡할 것인가.
전세기 문제는 빙산의 일각이다. 천안에서 아산, 진천으로 오락가락한 우한 교민 수용 지역 선정부터 컨트롤 타워 부재 논란, 반나절 만에 뒤집힌 초·중·고 개학 연기까지 정부의 우한 페렴 대응은 중구난방 난맥상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 30일 낮까지 전세기 출발 지연 이유를 함구하는 등 정보 공개에도 극히 소극적이다. 정부 불신과 가짜 뉴스가 창궐하기 딱 좋은 환경을 정부 스스로 조장한 셈이다.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30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종합점검 회의에서 "불신과 불안을 조장하는 가짜 뉴스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엄정 대응을 주문했으니 어안이 벙벙하다. 정부가 빈틈없는 방역과 신속한 교민 수송, 투명한 정보 공개 등 기본에 충실하면 가짜 뉴스는 저절로 사라진다. 5년 전 문 대통령이 대표를 맡았던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은 당시 박근혜 정부가 "메르스 관련 유언비어를 엄단하겠다"고 하자 "메르스 괴담이 아닌 메르스를 잡는 데 총력을 기울이라"고 했다. 지금 정부야말로 우한 폐렴 괴담(가짜 뉴스)이 아닌 우한 페렴을 잡는 데 총력을 기울일 때다.

More in Bilingual News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