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w some respec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how some respect (KOR)

The time has come for President Moon Jae-in to put the brakes on the incomprehensible — and never-ending — misbehavior of his avid followers. They have gone too far attacking ordinary people, not to mention political opponents, for differences in their views of the self-righteous president. Shortly after an owner of a grocery store in Asan, South Chungcheong, complained about a decrease in sales to the president last week, an encounter broadcast on television, pro-Moon netizens denounced the owner for blaming the president and exposed private details about the merchant on the internet.

The reaction Moon’s loyalists had to a column by Korea University Professor Lim Mi-ri also can not be condoned. Even when progressive scholars and the press criticized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for filing a complaint with the prosecution over the straightforward column, Moon’s fervent followers raised a complaint with the prosecution and ferociously attacked her on social media.

Recurrences of such shameful acts fundamentally result from a critical lack of checks and balances among the liberal camp. Before the launch of the Moon administration three years ago, internal criticism existed in the ruling party. These days, however, the DP attempts to put a gag order on opponents by taking advantage of the fanaticism of its supporters.

Such radical fandom mostly can be blamed on Moon. When his followers vehemently pilloried his rivals, including Gyeonggi Gov. Lee Jae-myung, on the internet for their minimal differences with Moon in a presidential nomination race, he ignored their slanderous comments, saying they were just “spice that helps make our race interesting.” Such a reaction translates into tacit approval of verbal violence from his core supporters.

As a result, an increasing number of professors, liberal or conservative, are afraid of posting their views on social media platforms for fear of relentless attacks. This extreme dichotomy — based on defining opponents as “evil” rather than accepting their challenges — does not allow for healthy internal criticism. Such totalitarianism forced even an icon of progressivism in Korea, Chin Jung-kwon, to turn away from the ruling camp. Moon’s avid followers do more harm than good for the president. If Moon does not restrain them, the country will split into two groups. In his inauguration speech on May 10, 2017, Moon vowed to “become a president for all citizens and respect his opponents.” We wonder if he does not regard the grocery store owner or Prof. Lim as one of the people he pledged to respect.

JoongAng Ilbo, Feb. 19, Page 30

도 넘은 극렬 지지층, 대통령이 자제시켜야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서 진정시켜야 한다. 문 대통령에게 조금이라도 거슬리면 적으로 몰아 난도질하는 극렬 지지자들의 행태가 갈수록 심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상대 정파의 정치인들도 모자라 요즘엔 일반 서민까지 사냥의 먹잇감으로 삼는다.
지난 9일 문 대통령은 충남 아산의 전통시장에서 한 반찬가게 상인을 만났다. 그는 대통령에게 하소연하듯 “(경기가) 거지같아요, 너무 장사가 안 돼요”라고 했다. 이 장면이 방송에 나가자 친문 네티즌들은 각종 비난도 모자라 개인의 신상까지 털었다. 이 상인은 언론 인터뷰에서 “장사가 안 돼 솔직히 말한 게 잘못이냐, 사람 만나기 무섭다”고 했다.
앞서 임미리 연구교수에 대한 친문 지지자들의 행태도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 된다. 진보 지식인과 언론까지 나서서 한목소리로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 더불어민주당의 행태를 비판했다. 민주당이 임 교수에 대한 고발을 취하했지만 극렬 지지자들이 다시 고소하고 SNS로 맹공격을 퍼부었다.
이런 일이 반복되는 근본 원인은 내부의 견제가 사라졌기 때문이다. 정권 출범 이전만 해도 “히틀러 추종자가 연상된다”(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거나 “국정원 댓글부대와 동일선”(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의 당내 비판도 존재했다. 하지만 요즘엔 민주당이 오히려 극렬 지지자들을 이용해 상대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있다.
이 같은 광신적 팬덤은 문 대통령 스스로 초래한 측면이 크다. 2017년 4월 민주당 경선 때 안희정·이재명에게 쏟아진 문자 폭탄을 “경쟁을 흥미롭게 하는 양념”이라며 용인했기 때문이다. 그 이후 “‘문빠’들은 자신의 폭력을 공식적으로 추인받았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설명이 나온다.
자연스럽게 지식인들의 입엔 재갈이 물려지고 있다. ‘SNS 조리돌림이 무서워 실명 비판이 꺼려진다’는 교수들이 늘고 있어서다. '문빠는 환자다, 치료가 필요하다'는 칼럼으로 SNS 공격을 받았던 서민 단국대 교수는 "교수 중엔 멘털이 강하지 않은 분이 많아 (댓글 등) 비판을 두려워한다"고 했다.
생각이 다른 상대를 '악'으로 규정하는 극단적 이분법은 건전한 내부 비판도 용인하지 않는다. 이런 전체주의적 사고방식은 홍세화·진중권·김경율 같은 진보 인사들마저 여권으로부터 등을 돌리게 했다. 대통령을 종교적 지도자로 여기는 극렬 지지자들의 행태는 나중엔 문 대통령에게도 해가 된다. 대통령이 나서서 이들을 자제시키지 않으면 대한민국은 둘로 쪼개질 게 분명하다.
2017년 5월 10일 취임사에서 그는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국민도 섬기겠다”고 했다. 앞서 반찬가게의 상인이나 비판 칼럼을 쓴 임미리 교수도, 문 대통령이 섬기겠다던 똑같은 국민 아닌가.

More in Bilingual News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A friendship that defied politics (KOR)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