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upid self-contradict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upid self-contradiction (KOR)

The government is releasing yet another real estate measure — the 19th since President Moon Jae-in took office in May 2017. The steps are aimed to mitigate the balloon effect from the Dec. 16 package. They would likely include action in Suwon, Yongin, and Seongnam, Gyeonggi, satellite cities around the capital whose housing prices shot up after the December measure. They were initially included in the list subject to multiple regulations in December, but dropped out due to opposition from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for fear of a loss of votes in the key constituencies around the capital. DP Chairman Lee Hae-chan still maintained that regulating the three areas should be approached “prudently.”

The government has come up with the new measure amidst criticism that it was using real estate policy for election. But Deputy Prime Minister for Economic Affairs, Hong Nam-ki, said that the new measure is not aimed at specific areas. The measure could turn out to be milder by naming the areas for “coordination” instead of putting them under special watch and regulation for speculation.

The flip-flop in real estate policy has aggravated market instability. Tenants fear a jump in rent prices as a result of hikes in apartment prices. Dilly-dallying by the government has fanned prices ballooning in areas outside the capital instead.

The effects were foreseeable when the strongest-yet measures were announced on Dec. 16. Many experts warned that the colossal liquidity amid low-interest environment would funnel into areas with less stricter regulation. Housing prices in Suwon, Gyeonggi, and Yongjin, Songpa District, jumped by 7.13 percentage points and 4.43 percentage points, respectively, over the last two months. The government vowed extra measures if the balloon effect shows, but has not acted until now.

Government measures have so far been regulatory with little respect to market principles. Instead of increasing supplies in demand-hot Seoul, authorities entirely focused on suppressing demand. Still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have been patting themselves on the back about “triumphing” on the real estate front and acting on behalf of ordinary citizens. But it now counts votes in setting new policies. The contradicting ways of the ruling party raises serious questions about its identity.

The government has utterly failed on the real estate front. It cannot undo the wrong if it counts on election factors.

JoongAng Ilbo, Feb. 19, Page 30

표 앞에서 머뭇대는 집값 대책…집권당의 자가당착
정부가 내일 현 정부 들어 19번째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다. 12·26 대책에 따른 '풍선 효과'를 막기 위해서다. 대상에는 규제 확대를 놓고 당정 간 이견을 보였던 '수·용·성'(수원·용인·성남) 지역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역은 일찌감치 정부 규제 대상에 들어 있었으나,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민주당의 반대에 부딪혀 결정이 미뤄졌다. 총선을 두 달 남기고 여당 텃밭인 이 지역의 표심이 흔들릴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최근 최고위원들과 자리에서 "수·용·성 추가 규제 문제는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고 한다.
부동산 정책을 선거에 이용한다는 비판을 의식해 정부는 결국 서둘러 추가 대책 발표를 결정했다. 그러나 정부의 입장이 상당히 조심스럽다. 홍남기 부총리는 17일 KBS 방송 인터뷰에서 "수·용·성 등 특정 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집값이 급등한 이 지역 일부를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하리라는 예측이 나왔으나, 결국 조정대상지역 지정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좌고우면, 우왕좌왕하는 집값 대책이 시장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 집값 상승이 전세가를 밀어 올릴 것이라는 불안감 때문에 해당 지역 세입자들은 "집 가진 사람들만 유권자냐"라는 볼멘소리를 내고 있다. 선거를 의식해 정부·여당이 주춤하는 사이 풍선 효과의 불길이 '오·동·평'(오산·동탄·평택) 등 수도권 전체로 번질 태세다. 이러다 거품이 꺼지면 그 피해는 상투를 잡은 서민들에게 고스란히 돌아오게 된다.
12·26 대책이 발표될 때 부작용은 이미 예견됐다. 저금리 상황에서 갈 곳 없는 부동 자금이 규제가 약한 지역으로 몰려다니며 집값을 들쑤실 것이라는 우려였다. 실제로 최근 두 달간 수원과 용인은 각각 7.13%, 4.43% 급등했다. 정부는 풍선 효과가 나타나면 즉시 대출 및 세제 규제에 나서 어떻게든 집값을 잡겠다고 큰소리쳐 왔다. 이런 공언(公言)이 결국 표 앞에서 공언(空言)에 그치고 말았다.
애초에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시장 원리를 무시한 규제 일변도에 치우쳤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서울 일부 지역 집값 잡기에 골몰해 도심 공급 확대 같은 정공법 대신 수요 억제에 매달려 왔다는 비판이다. 이런 지적과 비판에도 정부·여당은 집값 안정 의지를 홍보하며 '친서민 정부'를 표방해 왔다. 그런데 막상 선거가 닥치자 표의 유불리만 따지고 있다. 집권당으로서 자가당착이요, 자기모순이다. 당의 정체성에마저 의문을 던지는 행태다.
부동산 문제는 현 정부의 대표적 실패작으로 꼽힌다. 이 문제마저 선거 공학적으로 접근하면 해결책이 나올 수 없다. 근본적으로는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는 규제 일변도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근본적 고민부터 있어야 한다. 정부가 시장의 가장 큰 불안 요인이 되고 있다는 소리를 들어서야 되겠는가.

More in Bilingual News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