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ll pent-up demand reviv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ill pent-up demand revive? (KOR)

KANG HYE-RAN
The author is a deputy editor of the popular culture team of the JoongAng Ilbo.

As a reporter covering films and cultural properties, I fear opening my inbox every morning. All I get are emails notifying postponements, cancellations and closings. So far, 101 movies have opened in February. While it is a leap year, with 29 days this month, the number of movie openings is likely to be less than last year’s 114. It is expected to be the least since 2016’s 106 for February.

The audience numbers are devastating. According to the Korean Film Council, less than 80,000 tickets were sold on Feb. 24 and 25 respectively. That’s less than one-fifth of 340,000 tickets sold on Feb. 25, 2019, a Monday. It’s the lowest since 2011.

The number even is devastating compared to th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outbreak in 2015. The number of viewers decreased to 44 percent of the previous year for 10 days after the first death. For the month of June, the number of viewers dropped 10 percent from the previous year. But only 6.88 million people watched movies in February, until the 25th as the new coronavirus (dubbed Covid-19 by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began to spread. It is a record low since the 9.2 million in April 2014, when the Sewol ferry accident took place.

Theaters and distributors are adjusting to the safety psychology of the public. CJ Entertainment had announced a black-and-white version of “Parasite,” which won four Oscars, but postponed the release. As no new films are opening, major movie theaters like CGV have made the schedules more flexible, removing early morning and late night show times. The list of cancellations and postponements is getting long for theater productions as well.

The cultural industry is shutting down preemptively. An employee of PMC Production said the theater exclusively showing Nanta performances is to close until March 8, to avoid suffering greater damage by trying to save a few million won. Such preemptive responses must come from experience.

There is more wisdom to be gained from the experiences. According to the statistics of ticket reservation site Interpark, sales revenue in musical theater fell by more than 20 percent in June and July 2015 — at the time of the MERS outbreak — from the same period in the previous year, and it went up by 8 percent in August from the previous year as the crisis settled. Pent-up demand may have bounced back as taught in consumer psychology. Depending on who prepares for the future and how, the winner of the war against Covid-19 will be determined.

JoongAng Ilbo, Feb. 27, Page 28

코로나19에 대처하는 문화계 자세 강혜란 대중문화팀 차장
영화‧문화재를 담당하는 기자로서 아침마다 메일함 열기가 두렵다. 온통 연기‧취소‧휴관을 알리는 e메일뿐이라서다. 이달 현재까지 영화 개봉작은 총 101편. 29일까지 있는 윤달인데도 지난해 2월(114편)에 못 미칠 듯하다. 월별로도 2016년 2월(106편) 이후 가장 적을 전망이다. 무엇보다 관객 수가 처참하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KOFIC)에 따르면 24‧25일 전국 극장엔 각 8만명도 들지 않았다. 월요일이었던 지난해 2월 25일 총 관객 34만4000명의 5분의1 토막이다. 2011년 이후 역대 최저다.
2015년 메르스 때와 비교해도 암담한 결과다. 당시 6월 1일 첫 사망자 발생 후 열흘간 관객 수는 전해 같은 기간에 비해 44% 수준으로 줄었다. 6월 전체는 전년 대비 10%쯤 줄었다(1588만명-〉1420만명). 반면 코로나19 패닉이 본격화된 이달 25일까지 관객 수는 688만명에 불과하다. 세월호 참사가 있던 2014년 4월 920만명 이후 월 최저치 갱신이다. 설 연휴가 끼었던 지난해 2월(2227만명)과의 비교는 무의미할 정도다.
대중의 안전 심리에 극장‧배급사도 보조를 맞춘다. 아카데미 4관왕 ‘기생충’의 흑백판 전환 상영을 예고했던 CJ엔터테인먼트는 이를 잠정 연기했다. CJ 홍보 관계자는 “이미 천만 돌파 영화로서 일종의 서비스 차원이었는데, 관객몰이 자체가 눈총 우려가 있다”고 털어놓았다. 새로 걸 게 없으니 CGV 등 주요 극장은 조조‧심야 회차를 없애는 탄력 상영 중이다. 공연계 역시 연일 연기‧취소 목록이 늘고 있다.
4주전 이 지면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떠는 문화계’라는 글을 썼다. ‘낯선 사람들’과 섞이는 불안이 모임 백지화라는 ‘선제 대응’으로 나타나는 상황에서 ‘위생 문화’ 성숙이 위기 돌파에 기여하길 바란다는 내용이었다. 이젠 문화 공급자들이 앞장서서 선제적인 ‘셧다운’ 중이다. ‘난타’의 PMC 프러덕션 관계자는 “몇백만, 몇천만원 환불에 전전긍긍하다 더 큰 화를 치를까봐” 전용극장을 내달 8일까지 휴관한다고 했다. 메르스 때보다 과격한 ‘선제 대응’은 경험에서 오는 지혜일테다.
경험에서 배울 지혜는 또 있다. 예매사이트 인터파크의 집계에 따르면 뮤지컬 장르 판매액의 경우 메르스 파동 때인 2015년 6‧7월에 전년 대비 20% 이상 빠졌다가 진정국면에 접어든 8월엔 전년 대비 8% 증가했다고 한다. 연간 판매액 역시 전년 대비 감소했다가 2016년엔 애초의 증가세를 회복했다. 소비 심리학에서 말하는 억압 수요(Pent up demand)가 눌려 있다 살아난 결과로도 볼 수 있다. 그때까지 누가 어떻게 갈고 닦느냐에 코로나 전쟁의 승자가 갈릴 수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