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lace the health ministe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place the health minister (KO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declared a “special disaster area” for the entire Daegu metropolitan city and the city of Gyeongsan, as well as Cheongdo and Bonghwa counties in North Gyeongsang. However, despite the number of Covid-19 infections exceeding 8,000 and the death toll surpassing 70, the Blue House and the ruling Democratic Party are busy patting themselves on the back for Korea having emerged as an “exemplary case in the global battle against the disease.” Such self-praise shows a critical lack of responsibility of the government.

At the center of the controversy is Health and Welfare Minister Park Neung-hoo. He has repeatedly caused confusion with his frivolous remarks even though he is not an expert in public health. Appearing at the National Assembly last Thursday, he demonstrated his lack of expertise again. He attributed a dearth of protective suits and face masks for medical staff to their “desire to secure as many as possible.”
Korea’s medical community is outraged over the minister’s out-of-touch perceptions. Even a coalition of medical unions under the militant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strongly protested his twisted perception of reality. On Friday, a group of medical doctors issued a statement calling for him to immediately step down after taking responsibility for all the chaos.

The minister’s animosity toward the medical community has led some pro-government radical groups to raid the office of the Korean Medical Association and hurl insults at their staff. Park’s improper comments have plenty of precedent. Appearing at the legislature on Feb. 26, he said, “The biggest responsibility [for the rapid spread of the infections] falls on Koreans who came in from China.” He argued for no entry bans on people from China citing advice from the Korean Society of Infectious Diseases. But that was a lie.

In a meeting with President Moon on Feb. 28, opposition leader Hwang Kyo-ahn requested that he sack the health minister. At the time, Moon said, “Let me take another look after our battle against the virus is over.” As Park’s nonsensical remarks continue, however, the public loses patience rapidly.

Over the past two months, people have witnessed how inappropriate reactions from the government can show in an uphill battle against the virus. The government needs to separate health affairs from the Health and Welfare Ministry and ensure independence of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from the ministry to effectively protect the lives of the people.

JoongAng Ilbo, March 16, Page 30

반복되는 망언과 무능, 박능후 복지부 장관 경질해야
정부가 어제 대구 전역과 경북 경산·청도·봉화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8000명을 돌파하고 사망자도 70명을 넘었을 정도로 피해가 막대한데도 청와대와 여당은 국민 앞에 진정한 사과는커녕 "세계적 모범 사례" 운운하며 연일 자화자찬에 바쁘다. 무능함을 넘어 무책임한 행태다. 그 중심에는 수차례 망언으로 공분을 일으킨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있다. 그는 보건·위생 분야 비전문가인데도 언행이 경솔하고 섣부른 낙관론으로 방역에 혼선을 초래해 왔다. 급기야 박 장관은 지난 12일 국회에 출석해 다시 무개념을 드러냈다. 코로나19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에게 방호복과 마스크 등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 “본인들이 좀 더 넉넉하게 재고를 쌓아두고 싶은 심정에서 부족함을 느끼는 것”이라고 말했다. 격려는 못할망정 의료진을 질책한 것이다.
의료계는 전국의사총연합회(전의총)·대한병원의사협의회·대한개원의협의회뿐 아니라 민주노총 산하 의료연대본부까지 가세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전의총은 지난 13일 "공적 마스크를 손에 쥔 개원의는 극소수에 불과하다. (주무 장관이) 적반하장으로 의료진을 탓하는 것에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 무능한 거짓말쟁이 장관의 즉각적 파면을 요구한다”고 성명을 냈다.
장관이 의료계에 적대감을 드러내고 비판적 전문가를 따돌리니 급기야 유튜버 등 일부 급진 세력들이 대낮에 대한의사협회 사무실에 몰려가 욕설, 협박까지 자행하는 일도 벌어졌다. 사실 박 장관의 실언과 막말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코로나19 국내 급속 확산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우리 국민에게 책임을 돌렸다. 그는 또 "대한감염학회는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를 그다지 추천하지 않는다"고 주장했으나 이후 거짓말로 드러났다.
박 장관 경질론은 지난달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4당 대표 회동에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제기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상황을 종식하고 난 뒤 복기해 보자”는 반응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 이후에도 박 장관의 망언은 계속됐고, 국민의 인내 한계를 넘어섰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두 달간 국민은 온갖 고통과 국제적 수모를 겪으면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과정이 얼마나 부실한지 생생하게 목격했다. 이런 보건 담당 장관은 오히려 방역의 걸림돌이란 점이 분명해졌다. 대통령은 무능하고 무책임한 박 장관을 당장 경질해야 한다. 누가 보더라도 박 장관을 교체할 이유는 차고 넘친다. 대선에서 자신을 지지한 '담쟁이 포럼' 발기인 출신이라는 이유로 감싸줄 일이 아니다.
차제에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제대로 지키려면 보건복지부에서 보건부를 독립시키고, 질병관리본부를 '복지부 마피아'의 영향권에서 분리하는 대대적 개혁의 검토도 필요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ack of leadership in a crisis (KOR)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