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tighten social distancing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tighten social distancing (KOR)

Rash complacency can invite a bigger danger. With an easing in the surge of new infection cases, there are signs that things are starting to return to normal. Six nightclubs in southern Seoul opened up for business over the weekend, and their entrances were crowded with lines of young clubbers eager to get in. Nine large churches in Seoul defied government warnings not to hold Sunday mass.

But, the virus pandemic has only begun across the world. New infections in the United States are increasing by 6,000 each day. The number of deaths in Italy have exceeded those in China. France and Germany have gone into a war-like emergency state. India and Pakistan, both with high population densities and poor health care systems, could become the new virus epicenters.

The situation in Korea has not changed much outside of the Shincheonji church cluster. Excluding members of the church, 69 confirmed cases were added on Monday last week, 79 on Tuesday, 93 on Wednesday and 140 on Thursday. Most of the cases caught the virus from small groups or overseas.

The prime minister office issued a statement advising people to stay at home over the next week weeks. Despite the order for “social distancing,” however, roads were packed and some neighborhoods were filled with young people. Students who have returned home from studying overseas are crowding the clubs in Seoul.

The government has been too hasty in congratulating itself over containment, mitigating the effect on its stay-at-home order. Korea has become an exemplary case through a show of mature citizenship and medical expertise. Bu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spoiled it by over-hyping it for political gain.

The government must stop trying to get credit for civilian endeavors to fight the virus. They also must continue cooperating with government pleas to avoid crowds.

Everyone has the right to enjoy their life and seek religious comfort. But we are living with a virus that can jeopardize our lives. We must remember that our individual efforts can help bring about faster stability to our lives and community.

‘사회적 거리두기’ 아직 고삐 놓을 때 아냐
섣부른 안도가 더 큰 위험을 부른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줄면서 지난 2월 대통령의 발언처럼 ‘곧 종식’으로 여기는 이들이 많다. 토요일 밤 서울 강남에 문을 연 클럽은 이틀 사이 3곳에서 6곳으로 늘었다. “난 코로나19에 걸리지 않는다”는 젊은이들로 입구부터 문전성시였다. 일요일 오전 서울의 대형교회 9곳은 정부의 제지 방침에도 현장 예배를 강행해 서울시가 현장감독에 나섰다.
그러나 전 세계적인 팬데믹은 이제 시작이다. 미국의 신규 확진자가 하루 6000명이 넘고 이탈리아의 사망자는 중국보다 많아졌다. 프랑스·독일 등도 2차 대전에 맞먹는 위기라며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여기에 인구밀도가 높고 보건에 취약한 인도·파키스탄 등 남아시아의 위험성이 제기되면서 전 세계가 위기에 빠졌다.
실제 우리의 상황도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신천지 변수를 제외하면 나아졌다고 볼 수 없다. 신천지 신도에 대한 검사가 완료돼 전체 신규 확진자는 줄었지만, 일반 확진자만 놓고 보면 16일(69명), 17일(79명), 18일(93명), 19일(140명) 등 증가 추세다. 이들 중 상당수는 소규모 집단감염과 외국에서 감염된 ‘역유입’ 사례다.
지난 21일 정세균 총리가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2주간 특단 대책을 제시한 것도 그 때문이다.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재확산을 막자는 취지다. 그러나 주말 도로는 행락객으로 넘쳤고, 유흥가는 코로나19를 잊은 듯했다. 특히 ‘역유입’ 된 유학생 등 청년들이 많이 찾는 클럽은 밀폐 공간에서 거친 숨이 뿜어져 나와 바이러스의 배양판이 될 위험이 크다.
이처럼 총리 담화가 약발이 먹히지 않는 것은 섣불리 ‘안정’과 ‘위기’의 메시지를 반복한 정부의 잘못이 크다. 수준 높은 의료진과 성숙한 시민 대응으로 한국이 방역의 모범인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정부의 지나친 자화자찬이 오히려 경계심을 무너뜨리고 긴장의 고삐를 늦춘다.
정부는 더 이상 민간의 응축된 역량에 숟가락을 얹으며 자축하지 말라. 감염성이 높은 밀폐된 상업·종교 등 시설은 물론 이를 이용하는 개인들도 총리의 말처럼 2주간의 특단 대책에 동참할 수 있기를 호소한다.
삶을 즐길 권리와 신앙의 자유는 침해될 수 없는 소중한 기본권이다. 그러나 지금 누군가에겐 현 사태가 단순히 행복을 잠시 유예하는데 그치지 않고 생계의 위협이 되고 있다. 일상의 욕구를 조금 참는 것이 하루 빨리 사태를 진정시켜 자신과 공동체를 위한 길임을 잊지 말자.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