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ying gender goes mainstream: Across entertainment and fashion, a growing push to challenge traditional roles

Home > Culture > Features

print dictionary print

Defying gender goes mainstream: Across entertainment and fashion, a growing push to challenge traditional roles

테스트

Gucci’s 2020 F/W men’s collection blurs gender roles. [GUCCI KOREA · DAN LECCA]

Issues involving transgender individuals have recently made headlines on home soil with two striking stories: Byun Hee-soo, a former noncommissioned officer in the army, was forcibly discharged from the military in February after undergoing male-to-female reassignment surgery while on a break last fall. The staff sergeant reportedly wanted to continue serving as a female soldier. A few weeks later, a transgender woman secured a spot in the law department at Sookmyung Women’s University, but she ended up withdrawing from the school due to fierce opposition from some students.

Twenty-one student groups from six women’s universities across Seoul jointly issued a statement that read, “We oppose sex rearrangement surgery, which puts women’s rights at risk.”

These two stories give us a clear picture of how transgender individuals are perceived in Korean society, where clear anti-discrimination laws and regulations are lacking.

According to the Korea Institute for Health and Social Affairs, the number of people who identify as transgender in Korea is estimated to be around 250,000. Still, many members of the LGBTQ community feel shut out from mainstream society and are often forgotten.

테스트

1. Drag performers are the protagonists in the play “The Legend of Georgia McBride.” 2. Pink is no longer a color only for women. The members of K-pop boy band BTS and singer Halsey wear pink outfits in the music video for “Boy with Luv,” released in 2019. 3. Jeffree Star was the fifth highest-paid YouTube star last year, according to Forbes magazine. He runs his own beauty YouTube channel. 4. JTBC drama series “Itaewon Class” features a transgender character named Ma Hyeon-yi played by Lee Joo-young. [SHOWNOTE, BTS OFFICIAL WEBPAGE, SCREEN CAPTURE, JTBC]

Outside of Korea, there is a growing acceptance for transgender individuals and people who identify outside of the gender binary.

Last year, the Merriam-Webster dictionary selected “they” as the word of the year.

Apart from the word’s original meanings, the dictionary highlighted another meaning of the word: “a single person whose gender identity is non-binary.”

After the new definition was added, the dictionary said it saw a whopping 313 percent increase in the number of searches of the word compared to a year ago.

Some states, including Hawaii in the United States, added the option of “other” along with male and female on identification cards. Some states do not require people to fill in their gender.

Facebook offers 59 gender options for residents in the United States, including bigender and agender.

Slowly but steadily, people who identify outside of the gender binary are becoming more prominent in Korea, too.

In the JTBC drama series “Itaewon Class,” one of the lead characters is transgender. The drama series is based on a web comic series of the same title.

Pengsoo, a popular penguin character, publicly declared that it is neither a man nor a woman.

Another popular celebrity, Yang Joon-il, is gaining popularity for having unusual characteristics for a Korean man in his 50s. The singer is known for breaking gender stereotypes and knows how to mix and match outfits. He is eloquent, sophisticated and not pretentious at all.

Traditional gender roles are especially being disrupted in the beauty and fashion industries.

YouTube channels specializing in beauty products used to be considered a realm for female YouTubers, but not anymore.

Jeffree Star was the fifth highest-paid YouTube star last year, according to Forbes magazine.

He initially started his career as a musician but later created a YouTube channel dedicated to beauty products.

Now Star has 17.5 million subscribers and his own cosmetics brand through which he makes 20 billion won ($15.5 million) in annual sales. The beauty mogul’s videos now move and shape the beauty industry.

Luxury fashion houses are also blurring gender lines by promoting “gender-neutral” products.

Gucci has carried out a campaign to fight for gender equality since 2013. The high-end fashion brand went a step further last year when it put androgyny at the forefront of its 2019 F/W collection.

Centered around the theme of persona, a theatrical mask worn by actors during ancient Greece, invitations to the show featured the head mask of Hermaphroditus from Greek mythology. Hermaphroditus has long been considered a symbol of androgyny.

Models walked runways wearing masks, offering little information about their gender to people watching the show.

Gucci saw gender as one of the masks that people wear.

Additionally, pink is no longer seen as a color for women in the world of fashion. Pink suits were frequently sported by many male celebrities last year, including K-pop boy band superstar BTS, whose members were all clad in pink when the band released “Map of the Soul: Persona” last year. The boys also rocked rosy suits in the music video for their 2019 hit song “Boy With Luv.”

Additionally, actors Ju Ji-hun, Lee Dong-wook and K-pop boy band Seventeen were all seen decked out in pink from the top to toe at various events last year.

The newly-launched United Future Party chose its signature color to be pink, calling it “happy pink.”

In another sign of the times, drag artists are emerging as new cultural icons. They wear extreme makeup, extravagant outfits and act out gender stereotypes in exaggerated ways.

In Korea, drag culture is still considered a subculture relegated to central Seoul’s Itaewon neighborhood, but it has become a mainstream in the United States over the past decade.

The reality TV show “RuPaul’s Drag Race” was first launched in 2009 on a cable TV channel focused on LGBTQ programming. The competition show selects the best drag performer.

Now in its 11th season, the show has won a total of nine Emmy awards.

RuPaul Andre Charles, the host of the show, was included on the Time 100 list of the world’s most influential figures in 2017. He also appears in the Netflix show “AJ and the Queen,” in which he plays the role of a drag queen named Robert.

Contestants who have appeared on “RuPaul’s Drag Race” visited Seoul in February to present a drag show.

Among the competitors who have appeared on the show, Korean-American contender Kim Chi recently became the first drag performer to appear in a commercial aired during the Super Bowl, which is seen by more than 100 million people in the United States alone. He made it to the top 3 during the eighth season of the show.

The drag queen was the first Korean featured in an advertisement for the Super Bowl since Korean singer-rapper Psy, best known for his hit song “Gangnam Style” (2012), did so in 2013.

This year, about 50 or so advertisements ran during the Super Bowl, and nine of them included members of the LGBTQ community.

Drag performers are gradually making their way into mainstream culture in Korea, too.

Nana Youngrong Kim, also known as Nana Kim, calls himself a drag artist.

With more than 100,000 followers on Instagram, Kim and his team Neon Milk have done photo shoots with fashion brands such as Converse and H&M. They have also appeared in music videos from Korean girl groups like Brown Eyed Girls and Mamamoo.

A drag queen concept is sometimes adopted by some as a strategy to earn publicity.

Most recently, Han Yi-jae, one of the participants on the popular singing audition show “Mr. Trot,” performed in a costume presenting him as half man and half woman.

The TV show features young participants singing trot music, a genre that has long been widely enjoyed by older people.

Han failed to make it to the final round, but the singer instantly earned 50,000 subscribers to his YouTube channel after the performance.

Throughout history, gender roles have long been broken down on stage.

Before modern times, women were not allowed to perform on stage. It was common for male actors to play female roles. They were present in Greek tragedies, Shakespeare plays, Beijing operas and Kabuki and Noh theater in Japan.

Plays and musicals around gender issues remain especially popular today.

Musical “Hedwig and the Angry Inch,” featuring a transgender protagonist, remains one of the most popular musicals among Koreans. It has been staged in the country for 15 years.

Other musicals with LGBTQ characters, such as “Fun Home” and “Everybody’s Talking about Jamie,” will be presented for local musical fans within the year.

Before modern times, it was inevitable for male actors to have to play female roles, but now drag queens are used as metaphors to defy the gender binary.

Early musicals like “Hedwig,” “La Cage aux Folles” and “Priscilla, Queen of the Desert” elaborate on spotlighting the difficulties of transgender life, but recent works such as “The Legend of Georgia McBride” and “Kinky Boots” deal with changing perceptions of those who do not conform to the boundaries of being male or female.

A common thread found in many of these musicals is that one can achieve happiness and success in life only when they discover their true self by transcending gender stereotypes.

Diversity and inclusion are hot topics in politics and economy throughout the world, and more discussions and opportunities to learn more about cultural diversity are needed, according to some experts.

Cho Ji-seon, a doctor at the Institute of Human Behavior at Yonsei University, said, “Asian societies, including Korea, put an emphasis on authority, order and experience from the past. So when an exotic group shows up in their ordinary lives, they react to it with a feeling of discomfort.

“But with more progressive people taking on art, fashion and beauty, we are at a phase of looking at [people pushing the boundaries of gender roles] as trendy and interesting. If the positive sides of minorities are repeatedly exposed through pop culture, and when enough discussions are had about them, the [LGBTQ community] will be embraced more than they are now,” she added.

BY YOO JU-HYUN [estyle@joongang.co.kr]



남자도 여자도 아니다…진격의 문화 코드 ‘그들’

흔들리는 젠더 장벽

최근 성전환 수술 후 강제전역 당한 변희수 하사와 성전환 학생 A씨의 숙명여대 입학 포기로 성소수자 이슈가 급부상했다. 서울 지역 6개 여대 21개 단체는 “여성의 권리를 위협하는 성별 변경에 반대한다”는 성명도 냈다. ‘제 3의 성’에 대한 우리의 사회적 이해도가 아직 낮고, 제도와 규정도 미비하기에 벌어진 논란이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트렌스젠더는 최대 25만명으로 추정되지만, 아직 우리 사회에서 젠더 장벽은 견고하다. 지난해 영화 ‘82년생 김지영’ 개봉 당시의 페미 논란 등 심심찮게 불거지는 젠더 전쟁도 ‘남성 대 여성’이라는 젠더 이분법을 전제로 한다.

영미권에서는 ‘제 3의 성’을 인정하는 추세다. 2019년 미국의 어학사전 메리엄 웹스터는 올해의 단어로 ‘They’를 선정하며 ‘그들’이라는 복수대명사 외에 ‘남성도 여성도 아닌 성별을 지닌 개인’이라는 의미를 새로 추가했다. 한 해 동안 메리엄 웹스터 사이트와 앱에서 ‘They’의 검색 횟수가 전년대비 313% 증가한 것은 단어의 의미가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며, 인쇄물과 SNS에서도 ‘제 3의 성’을 지닌 개인을 지칭하는 단수대명사로 사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하와이 등 일부 주 정부는 신분증의 성별 표기에 ‘남(M)’과 ‘여(F)’ 외에 ‘기타(X)’를 추가하거나 표기 의무를 없앴다. 페이스북도 미주지역 거주자의 성별 구분란에 양성(bigender), 무성(agender) 등을 포함한 59개 옵션을 제시하고 있다.

가장 돈 잘버는 뷰티 유튜버는 남자

한국에서도 문화 현장에서는 ‘젠더 파괴’가 시작됐다. 평점 9.9의 웹툰을 드라마로 만든 JTBC의 ‘이태원 클라쓰’에는 트랜스젠더가 주요 캐릭터로 나온다. 지난해부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캐릭터 ‘펭수’는 ‘남자도 여자도 아니’라고 선언했다.

요즘 가장 핫한 인물로 떠오른 양준일의 경우, 팬미팅에 참석한 한 주부는 “‘슈가맨’에서 보여준 실루엣 라인이 너무 예뻐서 팬이 됐다”고 털어놓았다. ‘아재’답지 않은 날렵한 외모와 패션, ‘꼰대’스럽지 않은 자상함, 젠체하지 않고 치부를 털어놓는 진솔함 등 ‘50대 한국남자’라는 젠더 전형성을 파괴하는 존재가 바로 양준일인 것이다.

세계적으로 ‘젠더 파괴’는 패션·뷰티 업계에서 가장 두드러진다. 여성의 전유물로 여겼던 뷰티 유튜버의 세계에서 ‘원톱’은 남자다. 지난해 포브스가 발표한 유튜버 수입 랭킹 5위에 오른 제프리 스타(Jeffree Star)는 구독자 1750만명을 보유한 미국의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자신의 화장품 브랜드를 론칭해 연매출 200억원을 올리며 뷰티업계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명품 패션 브랜드가 내세우는 트렌드도 ‘젠더 뉴트럴’이다. 2013년부터 젠더 불평등 해소 캠페인을 벌여온 구찌는 지난해 FW컬렉션에서 아예 양성성을 내세웠다. ‘페르소나(고대 그리스 연극배우들이 썼던 가면)’를 테마로 삼아 패션쇼 초대장으로 그리스신화 속 양성의 존재인 헤르마프로디토스 마스크를 발송하고, 런웨이 모델들도 가면이나 마스크로 얼굴을 가려 남녀 구분이 모호한 양성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세상이라는 무대 위에서 우리가 나타내려는 가면을 선택하면 그 사람이 되는 것”이라는 한나 아렌트의 말처럼, ‘젠더 또한 하나의 가면일 뿐’이라는 컨셉트였다.

‘핑크=여성의 색’이라는 오랜 공식도 깨졌다. 핑크색 패션은 지난해 대유행하며 성별을 가리지 않았다. BTS는 지난해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라는 타이틀로 핑크컬러 앨범을 내고 뮤직비디오에 멤버 전원이 올핑크 패션으로 등장했다. 배우 주지훈·이동욱과 아이돌그룹 세븐틴 등 남자 연예인들도 앞다퉈 핑크 수트를 입었다. 최근 출범한 미래통합당 정치인들도 상징색으로 ‘해피핑크’를 내세웠다.

‘드랙(drag·과장된 화장과 옷차림, 행동으로 이성을 연기하는 사람)’ 아티스트도 새로운 문화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이태원 퀴어클럽의 서브컬처로 존재해 온 ‘드랙’은 영미권에선 이미 주류다. 미국의 드랙퀸 서바이벌 프로그램 ‘루폴의 드래그 레이스’가 대표적이다.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을 패러디해 최고의 드랙퀸을 뽑는 리얼리티 쇼로, 2009년 성소수자를 위한 케이블 채널에서 시작됐지만 현재 시즌 11까지 에미상을 9차례 받았을 정도로 화제가 됐다. 진행자인 드랙퀸 루폴 안드레 찰스는 2017년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꼽혔다. 1월부터 넷플릭스에서 루폴 주연의 드라마 ‘에이제이&퀸’이 방송 중이고, 지난주에는 최초로 ‘루폴의 드래그 레이스’ 내한공연도 열렸다.

특히 시즌 8의 톱3에 오른 한국계 드랙퀸 ‘김치’는 지난달 세계 최대의 광고 무대라 불리는 슈퍼볼 경기의 건강식품 광고에까지 등장했다. 미국 시청자만 1억명이 넘는 최대 스포츠 축제에 한국인이 광고 모델이 된 것은 2013년 가수 싸이 이후 처음인데, 올해 슈퍼볼 광고 50여개 브랜드 중 9개가 성소수자 모델을 내세웠다는 것도 주목할 만하다.

드랙퀸은 한국 대중문화도 물들이고 있다. 인스타 팔로워 10만이 넘는 드랙퀸 아티스트 나나영롱킴과 그가 소속된 그룹 네온밀크는 컨버스, H&M 등 각종 패션 브랜드의 화보를 장식하고,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원더우먼’, 마마무의 ‘힙’ 뮤직비디오에도 등장했다.

트롯계에는 ‘남자반 여자반’ 컨셉트의 신인가수도 나왔다.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 트롯’에서 아수라 백작 분장을 하고 남진·장윤정의 듀엣곡 ‘당신이 좋아’를 혼자서 소화한 한이재다. 본선에는 탈락했지만 유튜브에서 ‘한이재’와 ‘한이숙’ 두 개의 자아로 활동하며 순식간에 5만 구독자를 모았다.

서브컬처 드랙퀸이 주류문화 아이콘으로

사실 ‘젠더 파괴’는 무대에서 시작됐다. 전통적으로 연극·뮤지컬에서 도발적인 젠더 이슈를 던지는 작품들이 인기를 끌었다. 코로나 사태에도 1주일 연장공연까지 성공한 연극 ‘조지아 맥브라이드의 전설’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15주년을 맞은 장수 뮤지컬 ‘헤드윅’ 역시 최근까지 공연됐고, ‘펀홈’ ‘제이미’ 등 뉴욕과 런던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젠더 관련 신작들도 잇따라 국내에 소개될 예정이다.

무대가 젠더 파괴에 앞서가는 이유가 있다. 전세계적으로 근대 이전에는 여자가 무대에 설 수 없었던 탓이다. 그리스비극과 셰익스피어, 중국의 경극, 일본의 가부끼와 노에도 여장남자가 있었다. 보수적인 젠더 관념 탓에 등장한 여장남자가 지금은 맥락이 뒤집혀 ‘젠더 이분법’이라는 전통적 사회규범에 대한 저항의 스토리텔링을 위해 무대에 서는 것이다.

그런데 ‘헤드윅’ ‘라카지’ ‘프리실라’ 등 앞선 작품들이 트렌스젠더를 주인공 삼아 그들의 애환을 토로했다면, 최근 작품들은 좀 더 진화했다. ‘조지아 맥브라이드의 전설’이나 8월 공연 예정인 ‘킹키부츠’는 젠더 파괴를 보는 일반인들의 인식 업그레이드에 관한 이야기다. 각자의 젠더가 무엇이건, 젠더에 대한 고정관념을 초월한 ‘페르소나’를 찾았을 때 성공과 행복을 얻는다는 것이 공통된 메시지다.
영화 ‘카모메식당’으로 유명한 일본의 오기가미 나오코 감독도 최근작 ‘그들이 진심으로 엮을 때’(2017)에서 트렌스젠더를 바라보는 시선을 다뤘다. 오기가미 감독은 “정체성을 고민하는 영화는 만들고 싶지 않았다”면서 “20대 때 목격한 LA의 당당한 성소수자들이 10여 년이 흐른 지금은 주류사회에서 맹활약중인데, 일본의 성소수자는 예나 지금이나 숨죽이고 살아가는 모습을 보고 영화를 만들게 됐다”고 했다. 지금은 ‘젠더 정체성’이 아니라 ‘젠더 이분법’에 대한 사회적 인식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전문가들은 전세계적으로 ‘D&I(Diversity&Inclusion·다양성과 포용성)’가 정치경제적 이슈인 만큼, 문화다양성에 대한 토론과 교육적 노력이 활발해져야 한다고 지적한다. 연세대 인간행동연구소 조지선 박사는 “한국을 비롯한 동양 사회는 전통적으로 권위와 질서, 과거의 경험을 중시하는 문화적 토양 때문에 이질적인 집단이 일상을 침범할 때 불편함이라는 정서로 반응한다”면서 “지금은 아트나 패션, 뷰티 분야 진보적인 사람들의 행동을 ‘트렌디하다’며 흥미롭게 주시하고 있는 단계지만, 대중문화 속에서 소수자들의 긍정적인 이미지가 반복 노출되고 토론 기회가 많아진다면 일상에서도 젠더에 대한 포용력이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주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