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mic warning sign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conomic warning signs (KOR)

Dark clouds are hanging over Korea Inc. amid the coronavirus outbreak. Following dwindling consumption and investment, exports have declined by a whopping 18.6 percent so far this month after a mere 0.2 percent decrease in March as a result of the lockdowns in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after the Covid-19 pandemic hit our major markets. Our trade with Southeast Asian countries and the Middle East also suffered serious losses.

The pandemic is shaking our mainstay industries. Kia Motors is considering a suspension of three plants, including one in Gyeonggi. Steelmaking and petrochemical companies have decided to cut production followed by the shipbuilding industry, all desperately in need of overseas demand. Such a dire situation affects employment, as seen in 898.2 billion won ($737.7 million) in jobless benefits claimed in March by those who lost jobs. That’s not all. New job offerings have decreased by over 45 percent compared to last year.

Korea faces an unprecedented crisis. The IMF’s Managing Director, Kristalina Georgieva, warned about the worst economic slump since the Great Depression. That’s why governments have joined hands with their central banks to announce — and immediately put into action — massive economic aid packages. They are struggling to help companies stay afloat by handing out cash to their workers, spending money to resuscitate demand, and even buying corporate bonds.

However, such efforts are hardly visible in Korea. Despit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vow to offer billions of dollars to the private sector in the last four emergency economic meetings, the promises are sounding increasingly empty. The government has not yet determined the scope of recipients of emergency relief after two weeks. A number of small merchants and mom-and-pop store owners have to wait in long lines of applicants for help each day. Entrepreneurs are increasingly worried about the possibility of bankruptcies.

The government must focus on two things: defending the people from the virus and protecting the economy. Jung Eun-kyeong, head of the Korean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KCDC), earned public trust thanks to her ability to communicate. But the government lacks economic wisdom. It may have learned lessons from th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crisis, but not from our foreign exchange crisis and the global financial crisis that followed.

Psychology matters in the economy. If a government drags its feet, it cannot expect a rapid recovery. We hope it treats the economy with as much seriousness as the coronavirus.

JoongAng Ilbo, April 14, Page 30

시급한 경제 방역, 정부는 더 빨리 더 적극적으로 뛰라
갈수록 난망이다. 소비ㆍ투자에 이어 수출마저 절벽에 맞닥뜨렸다. 지난달 0.2% 감소하는 데 그쳤던 수출이 이달 들어서는 무려 19%나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세계 최대 소비처인 미국과 유럽이 셧다운한 탓이다. 동남아ㆍ중남미 교역 역시 타격을 입었다. 이젠 주력 산업까지 흔들린다. 해외 주문이 감소한 기아자동차는 소하리 등 국내 3개 공장의 임시 휴업을 검토 중이다. 철강ㆍ정유업체들은 잇따라 감산을 결정했고, 조선업계는 수주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기업들이 이런데 고용이 성할 리 없다. 지난달 실업급여로 역대 최대인 8982억원이 나갔다. 신입사원 채용 공고는 전년보다 45% 줄어 거의 반 토막이 됐다.
그야말로 미증유의 경제위기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가 “대공황 이래 최악의 경제 퇴보를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할 정도다. 이럴 때일수록 정부 역할이 중요하다. 세계 각국 정부가 중앙은행과 손잡고 대규모 경제ㆍ산업 대책을 발표 즉시 실행에 옮기는 이유다. 생계가 막막해진 국민을 지원하고, 소비를 살리기 위해 돈을 뿌리며, 회사채와 기업어음(CP)을 사들여 일자리의 근원인 기업이 무너지지 않도록 떠받치고 있다.
상대적으로 한국은 정부가 잘 보이지 않는다. 그간 네 차례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대책을 내놓긴 했다. 그때마다 “수십조원 규모”란 표현을 되풀이했다. 그러나 아직은 그저 말잔치에 가깝다. 2주 전에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은 여태껏 지급 대상도 정하지 못했다. 전날 밤부터 줄 서 대출을 기다리던 소상공인들은 “오늘은 여기까지” 소리에 발길을 돌리기 일쑤다. 갑자기 돈줄이 막힌 기업들은 부도날까 공포에 시달린다. 이러니 “총선을 의식해 ‘수십조원을 풀겠다’고 발표하고서 정작 빠른 이행에는 신경 쓰지 않는다”는 불만이 나오는 것 아닌가.
지금 정부가 온 힘을 쏟아야 할 것은 두 가지다. 보건 방역과 경제 방역이다. 보건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갈수록 초췌해지는 모습으로 매일 국민과 소통하며 신뢰를 얻었다. 하지만 경제에서는 이런 리더십이 보이지 않는다. 방역은 메르스에서 배웠건만, 경제는 외환·금융위기를 거치면서도 별반 배운 게 없는 것 같다.
경제는 심리가 중요하다. 지금처럼 정부가 실행은 뒷전인 듯한 인상을 주어서는 곤란하다. 이대로면 빠른 회복은 기대하기 어렵다. 자칫 보건 방역에 성공하고서도 경제 방역에는 실패했다는 불명예를 얻을까 두렵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