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ignation is not enough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signation is not enough (KOR)

Busan Mayor Oh Keo-don resigned Thursday after he admitted that he had sexually molested a female civil servant. Another city administrator has been disgraced for sexual harassment after former South Chungcheong Gov. Ahn Hee-jung, who assaulted his secretary for years while in office.

Oh summoned the civil servant to teach him how to work his computer and made a sexual advance toward her in his office.
The victim immediately reported the case to the sexual crime office and asked him to resign. He only complied after she threatened to expose the affair to the press.

At a press conference last week, Mayor Oh said he had made “unnecessary” physical contact with the employee during a five-minute meeting. He admitted that the act was wrong and apologized to the victim while announcing his resignation.

However, he should not be excused just by leaving the office. He is said to have seated young employees on both of his sides during a group dinner. When a YouTube program accused him of sexual harassment, he even filed a damage suit for distributing slanderous false news. But many in the Busan city administration said he had it coming. The case requires a thorough investigation.

Oh and Ahn are both from the ruling Democratic Party. Oh’s mischief was committed a week before the April 15 parliamentary elections. His case would have affected the elections negatively if it had come out earlier. Oh kept a low profile over the period, suggesting the possibility of him trying to hide the affair until the elections were over.

His case must not end simply with an apology. The ruling party must investigate the case separately and take firm action to ensure gender equality in the government, in particular.

JoongAng Ilbo, April 24, Page 30

오거돈 시장 성 추행 사건,시장직 사퇴로 끝날 일인가
오거돈 부산시장(72)이 어제 20대 여성 공무원에 대한 성추행 사실을 시인하고 시장직에서 물러났다. 놀라움과 충격을 금할 수 없다. 국민에게 엄청난 충격을 줬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력 사건이 아직도 생생한데 고위 정치인의 미투 사건이 또 터진 것이다.이번 사건은 막강한 권한과 우월적 지위에 있는 자치단체장이 위력을 사용해 부하 여성 공무원을 상대로 '권력형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점에서 안 전 지사 사건과 닮은꼴이다.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오 전 시장은 지난 7일 오전 자신의 집무실로 피해 공무원을 불러 컴퓨터를 가르쳐 달라며 신체 접촉을 시도했다. 피해자는 곧바로 성폭력사무소에 추행 사실을 제보했고 시장 사퇴를 요구했다. 오 전시장은 시장직을 사퇴하지 않고 있다가, 피해자가 기자회견을 통해 성추행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압박하자 어제 갑자기 시장직을 사퇴한 것이다.
그는 사퇴 회견에서 "한 사람과 5분 정도의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 이것이 해서는 안 될 강제추행으로 인정될 수 있음을 깨달았다"고 추행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공직자로서 책임지는 모습으로 피해자분들에게 사죄드리고 참회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고 했다.
하지만 시장직 사퇴로 끝날 일이 아니다. 석연찮은 구석이 한둘이 아니다. 이전엔 직원 회식 때 젊은 여직원들을 양옆에 앉혀 물의를 빚은 적도 있다. 지난해엔 한 유튜브 채널이 미투 의혹을 제기해 구설에 휘말렸었다. 그런데도 반성하기는커녕 "소도 웃을 가짜 뉴스" "척결해야 할 사회악" "인격 살인" 운운하며 되레 이들을 허위사실 유포등 혐의로 고소하고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부산의 정·관계에서 '예견됐던 일'이란 반응이 나올 정도로 곪을 대로 곪아 있었던 것이다.일부에선 "사퇴가 아니라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얘기도 나온다.이참에 억울한 피해자가 없도록 철저한 진상 규명이 이뤄져야 한다.
공교롭게 오 전 시장과 안 전 지사 모두 민주당 소속이다. 이번 사건은 총선 전(7일)에 발생했다. 선거 전에 공개됐다면 총선 결과에 영향을 미쳤을 것은 자명하다.​ 오 전 시장은 투표도 비공개로 하는 등 수일간 종적을 감추다시피 했는데, 민주당 등 여권이 총선에 미칠 파장을 우려해 사건을 알고도 은폐한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나온다. 오 전 시장이 '총선후 사퇴한다'는 각서를 쓴게 드러나 의혹을 키웠다.사실이라면 도덕성에 타격을 받을 심각한 사안이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어제 "시민들께 큰 충격을 드린 데 대해 사죄하며 엄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했는데, 여기서 그칠 일이 아니다. 당 차원의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와 성 평등 문화 정착을 위한 대책 마련을 서두르는 게 진정한 속죄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