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onation bandwagon

Home > Opinion > Editorials

print dictionary print

The donation bandwagon

 
관제〈官製〉 금 모으기 운동으로 변질하는 재난지원금 파행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said it would offer emergency relief grants to the relatively poor and socially weak from the beginning to help them get through the coronavirus crisis. But that position has evolved into cash payouts to all families after political parties fiercely competed to curry favor with voters. Now that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won a landslide victory in the April 15 parliamentary elections, the party is fueling class conflict by giving money to everyone and asking the rich to return their payments.  
 
긴급재난지원금은 말 그대로 구휼이라는 취지에 맞춰 처음부터 취약계층에 집중적으로 지급했어야 마땅했다. 하지만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이 경쟁적으로 재난지원금이라는 포장으로 재정 살포에 나서면서 끝없는 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제는 총선에서 힘을 키운 거대 집권당이 “부자들은 기부하라”는 분위기를 띄우면서 국민적 갈등과 함께 공연한 분란을 일으키고 있다. 
 
 
Looking back, it was appropriate for the government to think of giving emergency grants to the 50 percent of households with the lowest incomes, as originally planned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last month. Faced with opposition from within the DP, Hong Nam-ki, deputy prime minister and the economy and finance minister, took a step back and proposed payments to the 70 percent of households with the lowest incomes. Ultimately, even that suggestion was not accepted by the Blue House and DP.  
 
지금 돌아보면 재난지원금은 기획재정부가 처음 제시한 대로 소득 하위 50% 가구에 지원하는 게 타당했다. 하지만 여당이 반대하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소득 하위 70%에게 지급하자”고 절충안을 내놓았지만 이마저도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On Wednesday, the National Assembly finally agreed to 1 million won ($821) in handouts to all families of four, as promised by DP floor leader Lee In-young before the general elections two weeks ago. But confusion has intensified after the government urged wealthy families to give up their handouts.  
 
President Moon will likely be the first to return the money he is entitled to receive. The ruling party is floating the idea of “collecting trillions of won if large companies and high-income earners join the movement.” A novel idea of donating additional money on top of the grants is also being discussed. Finance Minister Hong said he would not take his grant. But contributions by high government officials have become a fait accompli.
 
결국 어제 국회에서는 전 국민(4인 가족 기준) 100만원 지급 방안이 확정됐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총선에서 “고민정 후보가 선출되면 전 국민에게 10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약속한 대로다. 하지만 여기서 혼란이 끝나지 않고 있다. 오히려 증폭되고 있다. 부유층은 재난지원금 신청을 포기함으로써 기부하라는 압박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호 기부자’로 거론되고 있다. 민주당에서는 “공직사회가 기부에 동참하고, 대기업·고소득자를 비롯해 국민적 기부 분위기가 잡히면 수조원 확보가 가능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재난지원금에 ‘플러스 알파’를 기부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홍 부총리도 “난 안 받을 것”이라며 “공무원들 기부는 자유”라고 밝히면서 고위 공직사회도 기부가 기정사실로 되고 있다. 더구나 경기도는 이미 받은 지원금을 빼고 지급한다니 불만이 터져나온다.  
 
 
If that happens, the government cannot avoid public criticism about the credibility of government policies. The corporate sector is expressing concerns about the government’s demand for “additional contributions.” Isn’t that compelling the rich to donate their personal wealth with a threat?
 
이쯤 되면 정부는 “양심을 강요하는 게 무슨 정책이냐”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국민 분열은 물론이고 정부 정책의 신뢰성까지 훼손하고 있기 때문이다. 재계는 “대통령부터 한다면 재계가 그냥 있기 어렵다”면서 “사재를 내놓으라는 얘기”라고 우려했다. 100만원을 기부하면 세액공제를 통해 15만원을 돌려받으니 85만원은 포기해야 해서다. 집권당 주도로 부유층의 기부를 강제하는 것과 다름없다.  
 
 
There is loose talk about donating gold as Koreans did during the Asian financial crisis in 1997-98. At the time, ordinary citizens donated gold rings in the face of a national bankruptcy. That’s totally different from what the Moon administration is trying to do. If the government chooses that path, it will cause serious national division.  
 
The rich have been paying income taxes, not to mention bearing a huge burden in terms of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If the government pressures the wealthy to contribute more against their will, that’s not a democratic government. We hope the DP faithfully carries out its duty as a ruling party in a fair democracy.  
 
외환위기 때의 금 모으기가 거론되고 있지만, 그때 국민이 돌반지·결혼반지를 들고 나온 것은 그야말로 국가 부도 위기 앞에서의 자발적인 의지와 선택이었다. 지금처럼 “부자니까 기부하라”는 식의 관제 금모으기와는 완전히 다르다. 이런 방식의 기부를 강요하면 자칫 국민 편 가르기만 부추길 수 있다. 소득이 상대적으로 많은 사람은 이미 소득 하위 45% 국민이 면제받는 소득세를 책임지고 건강보험료 부담도 막대하다. 여기에 기부까지 강제하는 분위기로 몰아가 부담을 가중시키고 생색은 집권 여당이 낸다면 이것은 정치도, 행정도 아니다. 이제라도 정교한 정책 집행으로 정책 신뢰를 얻고 취약계층을 보호하라는 정부 여당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길 바란다.  
 
JoongAng Ilbo, April 30, Page 30 

More in Editorials

An unseemly rush

Justice minister’s injustice

Mr. President? Hello?

Populism in full swing

Revamp the security lineup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