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ear snowballing suspicions(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lear snowballing suspicions(KOR)

Suspicions over the alleged misuse of donations for the Korean Council for the Issues of 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 are snowballing.  
 
 
 
Yet, Yoon Mee-hyang, a lawmaker-elect and former chairwoman of the Korean Council, is engrossed with making ludicrous excuses after branding attacks on her as “political offensives and conspiracy.”
 
 
 
The controversy over the alleged misuse of donations continued throughout the civic group’s weekly rally on Wednesday in front of the Japanese Embassy in Seoul after circumstantial evidence suggested that she had used her own bank accounts instead of the eight corporate accounts of the civic group to receive donations from the public.
 
 
 
It was found that she had used at least three private bank accounts since 2016, when the civic group changed its corporate name. One of them was an account she created to collect donations online to cover the funeral expenses of Kim Bok-dong, a former victim of Japan’s wartime slavery, after she passed away last year.  
 
 
 
The act of receiving public donations through private accounts instead of corporate accounts is strictly banned by the law, regardless of how the donations are spent.
 
 
 
Mounting suspicions are just the tip of the iceberg. The Korean Council professed that it had offered 470 million won ($383,800) to a victim in 2018, but the amount is more than the total expenses of the civic group that year.  
 
 
 
The group also says it spent 11.7 million won on funeral services for victims in 2018, but its regular funeral service provider says it never received money from the group.
 
 
 
Another criticism involves related government ministries’ poor oversight of the civic group and its former head Yoon.  
 
 
 
For instance, she created another fund aimed at offering scholarships to the underprivileged after collecting public donations on her own account after the death of Kim Bok-dong, but the fund was not even registered in the list of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
 
 
 
The ministry hurriedly sent a request to the civic group to submit the details of how it collected donations and spent them by May 22.
 
 
 
The National Tax Service also belatedly ordered the group to correct its accounting errors after affirming them.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is no exception. It is under fire for its negligence in monitoring the civic group.
 
 
 
All the suspicions were raised last Thursday by Lee Yong-soo, a 91-year-old former wartime sex slave. Therefore, it is not right for Yoon to attack her opponents for “conspiring to damage the decades-old reputation” of the group. If she is really free of any guilt, she can go through thorough investigations by the police and prosecutors.  
 
 
 
In a press conference earlier this week, Yoon denounced her opponents for “trying to destroy the morality of a movement to protect human rights of the victims.”  
 
 
 
That is sheer nonsense. A civic group on a crusade against the distortion of history by Japanese right-wing forces must demonstrate integrity and transparency above anything else.  
 
 
 
JoongAng Ilbo, May 14, Page 30
 
 

정의연 '모럴해저드 회계' 의혹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과 그가 이사장으로 일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정대협 후신)의 후원금 관련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그런데도 정확한 해명보다는 정치공세와 음모론으로 몰아가며 군색한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
 
 
후원금을 둘러싼 의혹은 수요집회가 열린 어제도 이어졌다. 윤미향 당선인은 정대협 시절부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기부금을 받는 과정에서 정의연 등 법인 명의의 계좌 8개 외에 자신 명의의 개인 계좌도 사용해 온 정황이 포착됐다.
 
 
정대협을 계승한 정의연이 2016년 출범 이후 SNS에서 모금한 흔적이 남아 있는 윤 당선인 명의의 기부금 계좌는 최소 3개가 파악됐다. 지난해 1월 김복동 할머니 사망 당시 장례비를 모금하면서 사용한 개인 계좌도 이들 중 하나였다.
 
 
공익법인이 법인 명의가 아닌 개인 명의 계좌로 기부금을 받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고, 기부금의 사용처와 상관없이 이런 행위 자체만으로도 횡령으로 간주할 수 있다고 한다.
 
 
회계처리 의혹은 이뿐이 아니다. 법인 해산을 하지 않은 정대협 명의로 2018년 위안부 할머니 한 명에게 4억7000만원을 지급했다고 정의연이 공시했지만, 이 액수는 그해 지출 총액 4억6908만원보다 많다.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
 
 
정의연은 또 할머니들 장례식을 맡아 온 상조회사에 1170만원을 지불했다고 했지만, 이 업체는 무료로 해줬을 뿐 비용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월 활동비 270만원만 받았다는 윤 당선인은 비례대표 후보 등록을 하면서 재산이 8억원이 넘는다고 신고했다.
 
 
윤 당선인, 정의연과 관련해 정부 부처와 기관의 관리감독이 부실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복동 할머니 장례 당시 윤 당선인 개인 통장으로 모금한 이후 만들어진 민간단체 '김복동의 희망'은 행정안전부에 기부금품 모집 등록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행안부는 의혹이 제기되자 뒤늦게 기부금품 모금 및 사용 내용을 22일까지 제출하라는 공문을 정의연 측에 발송했다.
 
 
국세청은 의혹이 쏟아지자 뒤늦게 정의연 측의 회계 오류를 확인하고 수정 공시를 명령했다. 앞서 국가인권위원회는 2018년 정의연을 감사하고도 회계오류를 발견하지 못해 감사 자체가 부실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번 의혹은 정대협 시절부터 윤 당선인을 옆에서 지켜본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7일 처음 공개적으로 제기한 것이다. 따라서 "친일 세력의 모략"이라거나 "반인권·반평화 세력의 최후공세"라는 반박은 본질을 가릴 뿐이다. 떳떳하다면 제3자의 회계 감사와 검경의 수사를 받으면 된다.
 
 
윤 당선인은 언론 인터뷰에서 "이번 사태가 위안부 피해자 인권운동의 도덕성을 파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적반하장이다. 일본 우익의 역사 왜곡과 싸우는 위안부 관련 단체는 다른 어떤 시민단체보다도 투명성과 도덕성을 스스로 갖춰야 마땅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ack of leadership in a crisis (KOR)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