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signs of neutrality her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signs of neutrality here (KOR)

Choe Kang-wook, who won a seat 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as a proportional representative of the Open Democratic Party (a satellite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appeared on a KBS news criticism program to criticize news reports made by the public broadcaster about him and Cho Kuk, his former colleague at the Blue House and the former justice minister.  
 
 
 
The sight was absurd as Choe is under prosecutorial indictment and facing criminal charges for faking an internship certificate for Cho’s son from the law firm where he used to work.
 
 
 
The state-run broadcaster lost its balance and objectivity needed for a news review program designed to uphold fairness and neutrality in news.
 
 
 
Its approach was overly biased even as the theme of the debate was media reform. The program, “Journalism Talk Show J” introduced Choe as the “strongest speaker on prosecutorial and media reform.”  
 
 
 
Choe said, “The reports [on Cho Kuk] were the most wretched. I wondered where we should find an exit for the press.” He claimed that the press has turned to “vengeful” journalism and Cho was the scapegoat. In fact, Choe was venting his own personal grudges against the Korean media.
 
 
 
The guests praised the program and its broadcaster for giving them a chance to lambast news reports distorting facts around Cho and their family. “I praise [talk show] J for criticizing KBS,” TV commentator Choi Wook said. “Can this program air?” joked Choe. KBS was excusing itself by separating itself from others.  
 
 
 
The program has violated the KBS internal broadcasting guideline of banning a person who can influence a trial in progress — or is implicated in a trial — on television and radio.  
 
 
 
Sung Jae-ho, a former national affairs editor at KBS, pointed out that it was not journalism criticism to have Cho’s close aide evaluate the news about Cho. A union of KBS workers also criticized the show’s poor choice to feature a witness in an ongoing a criminal case.
 
 
 
The talk show has been under fire for its bias many times. Panelists were mostly picked from the progressive camp that lashed at the conservative media.  
 
 
 
A former think tank under the main opposition party called for elimination of the program after it turned into an avid advocate for the ruling power and undermined the role of a public broadcaster which runs on tax money.  
 
 
 
Choe was elected to head the Open Democratic Party. It is expected to be merged with the ruling Democratic Party to ensure a supermajority in the legislature. We are seriously concerned about the party’s future distortion under the pretext of media reform.  
 
 
 
JoongAng Ilbo, May 13, Page 30 
 
 
형사 피고인을 버젓이 패널로 초대한 공영방송 KBS
 
 
 
 
비유컨대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긴 꼴이다. 지난 10일 방영된 KBS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 ‘저널리즘 토크쇼 J’를 두고 하는 말이다. 이날 방송엔 최강욱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전 청와대 대통령공직기강비서관)이 출연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기존의 KBS 보도를 비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 당선자는 조 전 장관 아들의 로펌 인턴 증명서를 허위 발급했다는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상태다. 형사 피고인이 TV에 직접 나와 그와 연관된 보도를 공격하는 모순적인 상황이 연출됐다. 한마디로 어불성설이다.  
 
 
 
 
이날 방송에선 공영방송 KBS의 볼썽사나운 민낯이 노출됐다. 공정성·중립성을 생명으로 하는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의 편향성·불공정성을 그대로 보여줬다. 언론 개혁이란 토론 주제가 무색할 만큼 접근 방식도 편파적이었다. 방송 도입부부터 최 당선인을 “검찰 개혁, 언론 개혁의 최강 스피커”라고 소개했다. 최 당선인은 “(조국 관련 보도는) 제가 개인적으로 제일 충격을 받았던 보도였다. 우리 언론의 출구를 어디서 찾아야 하나라고 절망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그는“(영향력이 떨어진) 언론이 일종의 분풀이 저널리즘으로 가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 조국 전 장관 경우는 아주 적합한 케이스였다”고 주장했다. 한국 언론 전반에 대한 자신의 분풀이식 비방이 아닌지 의심스럽다.  
 
 
 
 
출연진의 자화자찬식 태도도 문제였다. 지난해 10월 KBS의 김경록 PB(정경심 자산관리인) 인터뷰 왜곡 논란을 다루며 “지금의 KBS를 비판하는 (토크쇼) J, 아주 칭찬해요”(방송인 최욱), “방송에 나갈 수 있을지”(최강욱) 등의 발언이 여과 없이 방영됐다. 다른 보도는 비판하면서 정작 자신은 문제가 없다는 식의 자기모순에 가깝다.  
 
 
 
 
이날 방송은 ‘재판에 계류 중인 사안에 영향을 미치거나, 그 사안에 관련된 사람은 출연할 수 없다’는 KBS 방송제작 가이드라인을 스스로 어겼다. “조 전 장관의 최측근을 불러 당시 관련 보도를 평가하게 한 것은 저널리즘 비평이라 볼 수 없다”(KBS 성재호 기자·전 사회부장), “피고인 신분이라면 한쪽으로 치우칠 염려가 있다. 심의규정에 따른 공정성을 위해서도 이 같은 패널 선정은 피했어야 했다”(KBS 공영노조)는 비판들은 정당하다.  
 
 
 
 
‘저널리즘 토크쇼 J’의 편파성은 예전부터 끊임없이 제기됐다. 진보·좌파 일색의 출연진, 보수언론에 대한 과도한 공격이 도마에 올랐다. 지난해 말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소는 정권 비호 색채가 짙다는 이유로 프로그램 폐지까지 주장했다.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영방송의 책임도 강조했다. 최 당선인은 어제 열린우리당 당 대표로 선출됐다. 향후 ‘수퍼 여당’ 더불어민주당과의 공조가 예상된다. 언론 개혁을 앞세운 왜곡된 언론관이 어떤 득세를 할지 심각하게 우려될 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ack of leadership in a crisis (KOR)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