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ging into suspicion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igging into suspicions (KOR)

In a shameful development, prosecutors have kicked off an investigation of Yoon Mee-hyang, a lawmaker-elect from the Citizen Party, a satellite party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and former head of the Korean Council for Justice and Remembrance for the Issues of 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 a civic group aimed at helping former wartime sex slaves. She has been involved in an alleged misuse of public donations. If proven true, that charge constitutes a serious moral lapse and clear violation of the law.  
 
Circumstantial evidence strongly suggests that Yoon was engaged in embezzlement and a breach of trust. Nevertheless, she refuses to make clear how she spent certain money. The prosecution’s probe into such allegations translates into a blot on the integrity of civic groups across the country. It all started with Yoon herself.  
 
The suspicions are threefold. The first is whether she embezzled public donations and government subsidies for the council. Due to its crude accounting system, it is difficult to find out where and how the money was spent. The civic group attributes a lot to simple mistakes in accounting. Yet it does not reveal the details of its expenditures in the past. The second question is whether Yoon used the donations for private purposes after collecting them through her own bank accounts. The third question relates to the purchase and sale of a house the civic group bought to allegedly help the survivors spend time peacefully. A predecessor of the civic group had purchased the house for 850 million won ($689,000) seven years ago and recently sold it for 430 million won.  
 
It is easy for investigators and accounting experts to affirm how and where the money was spent. If they trace the flow of the money, they can check the details of any transactions between Yoon and her friends. The prosecution has a number of financial experts who know how to dig out various types of slush funds in the public or private sectors. If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displays a determination to get to the bottom of all the suspicions, it can reach a conclusion sooner or later.  
 
In the meantime, vital clues to the mounting suspicions about Yoon are disappearing one after another. Not to mention a number of online postings removed recently, her own bank accounts also have been closed, which points to the possibility of concealment of evidence after possibly colluding with her friends. The prosecution certainly knows that the success of its investigation of the case depends on obtaining evidence in the initial stages.  
 
Hwang Hee-seok, another lawmaker-elect and former senior official at the Ministry of Justice, warned the prosecution not to take a “political approach” to the case. The government and ruling Democratic Party must stop trying to obstruct or block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s. Prosecutors must dig into the suspicions according to the law so as not to be stigmatized as a law enforcement body that is easily swayed by outside forces. 
 
JoongAng Ilbo, May 19, Page 30 
 
 
 
윤미향 수사에 좌고우면하면 '정치 검찰' 된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인에 대한 검찰 수사는 참담한 일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여성들을 지원하기 위해 시민ㆍ정부ㆍ기업이 낸 돈을 빼돌렸다는 의혹과 관련돼 있기 때문이다. 사실이라면 용서받기 어려운 도덕적 일탈이자 중대한 법 위반이다. 지금까지의 보도 내용에는 횡령 또는 배임을 의심케 하는 여러 단서가 포함돼 있다. 그런데도 후원금과 지원금을 어디에 어떻게 썼는지를 투명하게 밝히지 않는다. 이런 사안에 검찰이 나서게 된 것은 국가적 수치라고도 볼 수 있으나 국민의 의심이 너무 커져 불가피한 상황이 돼 버렸다. 윤 당선인이 자초한 것이기도 하다.
 
수사로 규명해야 할 의혹은 크게 세 갈래다. 하나는 시민ㆍ기업 후원금과 정부 지원금 횡령 여부다. 윤 당선인이 운영을 책임져 온 ‘정의기억연대’의 회계 서류는 엉성하기 짝이 없어 기금 사용처를 정확히 알 수 없다. ‘단순 회계 실수’라고 해명하고 있지만 석연치 않은 부분이 한두 곳이 아니다. 정말 억울하면 수입ㆍ지출 명세를 낱낱이 공개하면 될 텐데, 그런 움직임은 보이지 않는다. 둘째는 윤 당선인이 개인 명의 계좌로 받은 후원금의 착복 여부다. 셋째는 경기도 안성시의 피해자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을 사고파는 과정에서의 횡령ㆍ배임 여부다. 윤 당선인이 만든 단체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7년 전에 이 집을 8억5000만원에 마련했고, 최근 4억3000만원에 팔았다.  
 
수사ㆍ회계 전문가들은 의혹의 실체를 확인하는 것은 크게 어렵지 않은 일이라고 한다. 돈의 흐름을 쫓으면 상당 부분 사실관계가 파악되고, 윤 당선인과 주변 사람들의 돈거래를 확인하면 횡령ㆍ배임 여부도 가릴 수 있다고 한다. 검찰에는 기업 비자금 수사를 해 온 자금 추적 전문가들이 있다. 검찰이 수사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면 그다지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을 수도 있다.
 
윤 당선인 의혹 관련 단서들은 하나둘 사라지고 있다. 온라인상에 있던 여러 글이 이미 지워졌고, 후원금 모금에 사용된 개인 명의 계좌들이 해지됐다. 문서 은닉이나 주변인과의 말 맞추기가 이뤄지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검찰은 이런 수사에는 초기의 자료 확보가 성패를 좌우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모르지 않을 것이다.  
 
얼마 전까지 법무부 인권국장을 맡았던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은 어제 이 사건과 관련해 “정치 검찰 엉덩이가 들썩이는 게 보인다. 압수수색부터 하고 보자는 심사일 것”이라고 말했다. 여권 인사들은 검찰 수사를 방해하거나 막으려는 어처구니없는 행태를 더는 보이지 않기 바란다. 검찰은 이 같은 황당한 정치적 주장에 휘둘리지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면 된다. 이 사건은 파렴치한 횡령 행위가 진짜 있었느냐를 가리는 단순한 수사일 뿐이다. 검사가 좌고우면(左顧右眄)하면 ‘정치 검찰’이라는 오명의 굴레에 자신의 몸을 던지는 것과 다르지 않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