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Gang a da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ne Gang a day (KOR)

A scene from ’Gang,“ the title song of singer Rain’s 2017 album ’My Life.“ [YOUTUBE]

A scene from ’Gang,“ the title song of singer Rain’s 2017 album ’My Life.“ [YOUTUBE]

BY CHANG HYE-SOO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sports news team of the JoongAng Ilbo.  
 
Many drops make a shower, just like a view a day can accumulate into 10 million. Fans are watching the “Gang” music video daily. “Gang” was the title song of Rain’s EP “My Life” released in December 2017. “One Gang a day” describes the trend of watching the video on YouTube once a day. On May 23, the music video hit 10 million views. But when the song was first released, it received harsh criticism and struggled in the charts. Soon after, it disappeared from people’s minds.
 
Then a small movement began on YouTube. It started as a mockery but views on the music video gradually grew. And “One Gang a day” became a trend. In March, a girl posted a dance cover of “Gang” on YouTube, and its popularity exploded. Many people joined the “Gang Challenge” to share cover videos on YouTube and social media. Portal sites posted related news. Curiosity became interest, which developed into affection.
 
British evolutionary biologist Richard Dawkins established the concept of “meme” in his 1976 book “The Selfish Gene.” “I think that a new kind of replicator has recently emerged on this very planet,” Dawkins writes, “already it is achieving evolutionary change at a rate that leaves the old gene panting far behind.” He called the replicator “meme,” blending the Greek word “mimesis” and English word “gene” to refer to a “unit of cultural transmission” or a “a unit of imitation and replication.”
 
Dawkins explains, “memes propagate themselves in the meme pool by leaping from brain to brain.”  
 
Experts analyze that the spread of one Gang a day is the work of memes. The core of watching and sharing “Gang” is propagating from brain to brain through imitation. It strangely coincides with “good influence.” A good act of a celebrity propagates through imitation, and it can also be considered a meme in a broader sense.  
 
In the age of virus and epidemic, I hope everyone will imitate someone’s good deed and make it “viral.”
 
JoongAng Ilbo, May 26, Page 29 
 
 
 
밈〈meme〉
장혜수 스포츠팀장
 
티끌 모아 태산이라 했던가. 하루 한 번씩 2년 넘게 모은 '깡'이 '1천만 깡'이 됐다. 요즘 화제인 '1일 1깡' 얘기다. '깡'은 2017년 12월, 가수로 컴백하던 비(정지훈)가 내놓은 미니앨범 '마이 라이프애'(MY LIFE愛)의 타이틀곡이다. '1일 1깡'은 유튜브에서 하루 한 번씩 이 노래 뮤직비디오를 본다는 뜻이다. 조회 수가 23일 1천만 회를돌파했다. 사실 발표 직후 이 곡에는 혹평이 쏟아졌다. 음원 사이트 순위에서도 고전했다. 곧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졌다.  
 
유튜브에서 작은 움직임이 생겼다. 배경은 댓글이었다. 시작은 조롱이었다. 그런데 대중이 그 조롱 댓글을 즐겼다. 심지어 인터넷 게시판 등으로 댓글을 퍼 나르고 공유했다. 뮤직비디오 조회 수가 점차 증가했다. 언제부턴가 '1일 1깡'이라는 말이 돌았다. 올해 3월, 한 여학생이 '깡' 커버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 관심이 폭발했다. 많은 이가 커버 영상을 만들어 유튜브나 소셜미디어에 올리는 '깡 챌린지'에 나섰다. 포털 사이트에 관련 뉴스가 쏟아졌다. 호기심은 관심이 됐고, 관심은 애정이 됐다.  
 
영국 진화생물학자 리처드 도킨스는 '밈'(meme)이라는 개념을 만들었다. 1976년 펴낸 책 『이기적 유전자(The Selfish Gene)』에서다. 그는 책에서 "신종의 자기 복제자가 최근 바로 이 행성에 등장했다. (⋯) 이미 그것은 오래된 유전자를일찌감치 제쳤을 만큼 빠른 속도로 진화적 변화를 달성하고 있다"고 얘기했다. 그는 이 복제자를 '밈'이라 불렀다. "문화 전달의 단위 또는 모방의 단위라는 개념"을 담기 위해, 그리스어 '모방'(mimesis)과 영어 '유전자'(gene)를 합성해 만든 단어다.  
 
도킨스는 책에서 "밈도 밈 풀에서 퍼져 나갈 때는 넓은 의미로 모방이라 할 수 있는 과정을 거쳐 뇌에서 뇌로 건너다닌다"고 설명했다. '1일 1깡'의 확산도 '밈'의 작용이라는 게 전문가 분석이다. '깡'의 핵심 요소가 모방을 통해 사람들 뇌에서 뇌로건너가 지금에 이르렀다는 거다. 묘하게 '선한 영향력'이라는 말과 겹치는 부분이 있다. 유명인의 선한 행동 하나가 모방을 통해 확산하는 현상이다. 크게 보면 이 역시 '밈'의 작용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바이러스 창궐의 시대다. 부디 모두가 누군가의 선행을 모방해 바이러스처럼(viral) 널리 퍼뜨리기를.  
 
 

More in Bilingual News

The rise of vaccine nationalism (KOR)

Detached from reality (KOR)

Relocate or split SNU? Think again (KOR)

Submarine: A closed ecosystem (KOR)

A strange revam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