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sessed with the pa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bsessed with the past

After winning a super majority of 177 seats in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April 15 parliamentary elections,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is increasingly looking to the past. Following an attempt to reverse the Supreme Court’s ruling against former prime minister Han Myeong-sook for bribery through a retrial of the case, a senior lawmaker of the DP has demanded a reinvestigation of the crash of KAL Flight 858, which exploded in mid-air in 1987 en route to Seoul from Baghdad, killing all 115 passengers and crew on board.  
 
In a radio interview on Monday, Rep. Sul Hoon, a ranking member of the ruling party, raised questions about the results of the government’s investigation of the case in 2007, which held North Korean agent Kim Hyun-hee accountable for the crash. The jumbo jet exploded over Myanmar and some fragments were discovered in the Andaman Sea near the Southeast country.  
 
However, after suspicions arose over the crash — such as the allegation that it had been plotted by the National Security Planning Agency, a predecessor of the current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in the conservative administration one month before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1987 —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launched a reinvestigation of the case and reaffirmed that the midair explosion and crash was committed by Kim, the North Korean spy. Then, does Rep. Sul’s allegation translate into a denial of the conclusion by the liberal administration?  
 
That’s not all. In a political event at the National Cemetery in Seoul, Lee Soo-jin, a lawmaker-elect of the DP, stressed the need for the government to “remove the graves of collaborators with Japan during the colonial days” from the cemetery. She vowed to enact a bill that will enable the government to do that.  
 
Her comments are shocking. In an extraordinary meeting in the Blue House on Monday, President Moon Jae-in compared the Covid-19 pandemic to a “wartime situation” and called for a massive fiscal input to recover. Given such urgent challenges, can the ruling party afford to be stuck in the past?  
 
The ruling camp’s obsession with the past only helps fuel partisan conflict. The DP must not forget that if it digs up past issues, that will provoke other parties to do the same in the future.  
 
The DP must remember the bitter memories of then-ruling Uri Party, which collapsed shortly after snatching a sweet victory in the parliamentary elections in 2004 due to its relentless push for the revisions of the national security law. As a result of its obsession with an ideological approach by hardliners, the party fell apart shortly thereafter.  
 
As history repeats itself, arrogance can ruin anyone. We are deeply concerned to see such a mentality re-emerge immediately after the DP’s victory in the legislative elections. Members of the party must not forget Chairman Lee Hae-chan’s confession that “we pushed our way over the top at the time regardless of what others think.”  
 
JoongAng Ilbo, May 27, Page 34 
 
 
 
여당은 왜 과거사에만 집착하나
 
총선에서 177석을 차지한 거대 여당이 과거에만 집착하는 시대착오적 행태를 보여 실망스럽다. 대법원 확정판결을 받은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해 "강압수사와 사법 농단의 피해자"(김태년 원내대표)라는 발언 등으로 '판결 뒤집기'에 열을 올리고 있는 민주당에서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 사건을 재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당 최고위원인 설훈 의원은 그저께 이사건을 두고 "(2007년) 진상조사가 미진한 게 너무 많다. 당·정·청이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1987년, KAL기는 115명을 태우고 이라크를 떠나 서울로 오다 미얀마 상공에서 폭파됐다. 정부는 북한 공작원 김현희의 테러로 결론내렸다. 하지만 그 후 이 사건에 대해 국가안전기획부의 자작극이라는 음모론이 제기돼 2007년 노무현 정부가 재조사를 벌여 '북한 공작원에 의한 사건'임을 재확인했다. 그러니까 설 의원은 현 정부의 전신인 노무현 정부의 재조사도못 믿겠다는 것이다. 여기까지가 아니다. 이수진(서울 동작을) 당선자는 지난 24일 자신의 지역구인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현충원 역사 바로세우기 행사'에서 "친일파를 현충원에서 파묘(破墓)하는 것은 마땅한 일"이라며 "(21대 국회에서) 친일파 파묘법을 만들겠다"고 했다. 친일 전력이 있는 인사들의 무덤을 국립묘지에서 파내야 한다는 것이다.  
 
지금이 어느 시절인가. 문재인 대통령이 그저께 국가재정전략회에서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전시(戰時) 재정'을 주문한 상황이다. 코로나가 몰고 올 경제 위기가 전쟁에 비유될 만큼 다급하다는 얘기다. 그런데도 집권 여당 의원들이 국민의 실생활과 거리가 먼 과거사 문제에만 매달려서 될 일인가. 조선은 무용(無用)한 과거사 뒤집기의 사화(士禍)로 날을 지새우다결국 망했다.  
 
코로나 국난 상황이라 여야가 똘똘 뭉쳐도 모자랄 판이다. 여당의 과거사 파헤치기는 여야 간 협치는커녕 편 가르기만 낳고 있다. 게다가 다수당이 됐다고 과거사를 손바닥 뒤집듯 한다면 총선에서 이기는 정치세력이 그때마다 역사를 뒤집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밖에 없다.    
 
민주당은 2004년(17대) 총선 압승 후 무너져 내렸던 열린우리당을 기억해야 한다. 열린우리당은 과반(152석) 의석을 차지한 후 그 기세를 몰아 과거사법·국가보안법 개정을 밀어붙였다. 국민 실생활과는 거리가 먼 과거와 이념 지향적인 이슈들이었다. 강경파들의 득세로 당은 급속히 무너져 내렸다. 역사는 반복된다는 사실을 모르지 않을 것이다. 오만함은 모든 것을한순간에 무너뜨린다. 21대 국회가 개원하기도 전에 그런 조짐이 보이는 건 아닌지 우려스럽다. 이해찬 대표가 지난달 당선인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열린우리당 시절) 국민이 원하는 것을 생각하지 않고 우리 생각만 밀어붙였다"고 경계했다. 이 말을 스스로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