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nomous dream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utonomous dreams (KOR)

BY HAN AE-RAN
The author is the head of financial news team of the JoongAng Ilbo.
 
“Where is it easier to apply fully autonomous driving, in a passenger car or a cargo truck?” an AI expert asked in a lecture  a few years ago.
 
Most of the audience chose the cargo truck, because even if it gets into a car accident, there will be no casualty. But the answer was the opposite. The expert explained that in an unexpected situation, like running into debris on the road, a passenger can respond, but an unmanned cargo truck can do nothing.  
 
From November, roads in Sejong will be open for a pilot run of autonomous driving buses. They will run level three autonomous driving with a driver, and once they are verified as safe, they’ll be upgraded to level four, without a driver. The age of completely autonomous driving is almost here.
 
The changes brought about by autonomous cars will be revolutionary. A businessman running a parts supplier is agonizing over how to respond. The biggest challenge is the rapid drop in new car sales. The concept of cars will change from individuals owning a car to sharing self-driving taxis. “The number of new car sales will drop to less than half and the one fortunate thing is that the lifespan for parts will be shortened as cars will run further.
 
The insurance industry is also in trouble. In the age of self-driving cars, traffic accidents will drastically decrease. It will be good news for the automobile insurance in the short term. But low accident risk means that insurance is useless. Automobile insurance will fade into history and product liability insurance will remain.
 
A completely new car interior without a driving seat can be imagined. What passengers will do during the ride will be a key topic in the content industry. Employment issues as taxi and bus drivers become superfluous are inevitable, along with ethical and security concerns.
 
While I imagine this future, realistic analysis throws a cold blanket over my dreams. An auto insurance expert projects that many small streets have no clear distinction between the sidewalk and the road, so it will take considerable time before fully self-driving cars can realistically move around the streets of Korean cities. It may even be impossible. 
 
 
 
자율주행차
한애란 금융팀장
 
“사람을 태우는 승용차와 짐만 싣는 화물차. 둘 중 어느 게 운전자 없는 완전 자율주행을 하기 쉬울까요?” 몇해 전 한 인공지능 전문가가 강의에서 한 질문이다.  
 

대부분이 화물차라고 답했다. 사람이 차에 타지 않으면 설사 자율주행 중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인명피해는 없을 테니 말이다. 하지만 답은 반대였다. “돌발상황, 예를 들어 길 한가운데에 철재가 떨어져 있을 때 승객이 타고 있다면 그걸 치울 수 있지만 사람이 없으면 해결할 길이 없기 때문”이라는 설명이었다.  
 
11월부터 세종시의 일반도로에서도 고속 자율주행 버스가 시범 주행을 시작한다. 초기엔 운전자가 있는 ‘레벨3’ 수준으로 주행하다 안전성이 검증되면 운전자가 필요 없는 ‘레벨4’ 수준으로 높인다. 미래라고 여겼던 완전 자율주행차 시대가 훌쩍 다가왔다.  
 
자율주행차가 가져올 변화는 혁명 수준이다. 자동차 부품업체를 운영하는 한 기업인은 몇해 전부터 이 거대한 물결에 맞설 방법을 고민 중이다. 가장 큰 과제는 신차 판매 급감이다. 개인이 소유하는 ‘자차’가 아닌 공유하는 ‘자율주행 택시’ 형태로 차량의 개념이 바뀔 것이기 때문이다. 그는 “신차 판매대수가 절반 이하로 줄어들 것”이라며 “차량 1대당 주행거리는 늘어나서 부품 소모 주기가 지금보다 짧아질 거란 점이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보험업계도 고민이다. 완전 자율주행차 시대엔 교통사고가 급감한다. 단기적으로는 자동차보험 수익성엔 희소식이다. 하지만 사고위험이 없다는 건 결국 보험의 쓸모 역시 없다는 뜻. 자동차보험은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제조물책임보험만 남게 될 판이다.  
 
운전석이 필요 없는 완전히 새로운 자동차 실내 디자인도 상상할 수 있다. 자동차를 타는 동안 승객들이 무엇을 하며 시간을 보낼지는 콘텐트 업계의 화두가 될 터다. 택시·버스기사가 사라질 거란 일자리 문제와 함께 윤리적 문제, 보안 문제도 제기된다.  
 
이렇게 상상의 나래를 펴다가도 냉정한 현실적 분석이 찬물을 끼얹는다. 한 자동차보험 전문가는 “우리나라는 인도와 차도 구분이 없는 골목이 많아서 완전 자율주행차까지 가는 데 상당히 시간이 걸릴 거고 어쩌면 불가능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