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abuse i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abuse it (KOR)

The planned establishment of an extraordinary law enforcement body to keep tabs on public servants is meant to elevate trust in the government by raising its transparency and accountability. President Moon Jae-in’s administration wanted to ratchet up our national competitiveness through a reinforced and fairer justice system. Above all, the establishment of a law enforcement agency separate from the existing prosecution was initiated as part of prosecutorial reforms after the prosecution has long been criticized for its inability to probe corruption among the powers that be.  
 
The law creating the law enforcement body that will investigate high-level officials, including government ministers, prosecutors and judges, mandates that the head of the agency be endorsed by opposition parties and approved through a confirmation hearing. That’s a demand for neutral investigations. Staffers of the agency are also required to maintain strict political neutrality — and should not be vulnerable to instructions or interventions from outside.
 
In an alarming development, however, heavyweights in the Moon administration are singling out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and prosecutors who indicted former prime minister Han Myeong-sook for bribery as first cases for the agency even before it is launched. Minister of Justice Choo Mi-ae has joined the “crusade” by stressing the need for a retrial of the former prime minister, accusing the prosecution of double standards on suspects.
 
The launch of the special body awaits lots of hurdles, including a revi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Law. After the revision, a newly appointed head of the agency must appoint his or her deputies, junior prosecutors and investigators. All in all, it could take at least six more months before the agency can start its mission.
 
The government’s demonstration of hostility towards those not friendly with it constitutes a brazen threat to opponents. Why does minister Choo try to specify the agency’s investigation targets when it is supposed to be an independent organization separate from any of the three government branches? Isn’t that an abuse of power as justice minister?
 
The act establishing the special agency mandates that all cabinet members, including Choo and lawmakers, be investigated if they commit wrongdoings. It does not make any sense for the government to treat the agency as a war trophy after winning a landslide victory in the April 15 parliamentary elections. The government must return to its senses immediately. 
 
 
 
출범도 안 한 공수처를 정권의 도구로 여기는 여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만든 이유는 공공 부문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확보해 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높이자는 것이다. 이를 통해 외국 투자자들이 안심하고 자본을 들여올 수 있도록 하고, 국가 경쟁력을 강화하자는 것도 큰 목적이다. 과거 정부 때 사정(司正)의 중추기관인 검찰이 ‘살아 있는 권력’을 향한 수사를 제대로 하지 못해 부정하고 부패한 국가 이미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검찰 개혁의 일환으로 추진된 것이다. 즉 과거보다는 미래를 지향하자는 의미다.  
 
공수처장을 임명할 때 야당의 동의와 국회 인사청문회를 반드시 거치도록 한 것도 헌법상 독립기관으로서 소신있게 수사를 하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 관련법이 “수사처 소속 공무원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며, 직무를 수행할 때 외부로부터 어떠한 지시나 간섭을 받지 않는다”고 규정한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공수처가 출범도 하지 않았는데도 이 정부의 권력자들이 ‘1호 수사 대상’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이나 한명숙 전 국무총리 수사 검사 등을 지목하며 국민의 마음을 불편하게 만들고 있다. 국가 법치주의의 책임자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최근 발언이 대표적이다. 그는 한 전 총리 사건에 대한 재심의 필요성을 인정하며 “검찰의 제식구 감싸기식 사건이 공수처의 수사 대상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의원이 되자마자 마치 큰 완장을 찬 듯한 유치한 발언과 행동을 일삼고 있는 최강욱 의원도 마찬가지다.  
 
공수처가 출범하려면 아직도 많은 과정의 난관을 거쳐야 한다. 먼저 인사청문회 대상에 공수처장을 포함시키도록 국회법 등 관련법을 개정해야 한다. 법 개정 뒤 공수처장을 임명하면 공수처장이 차장과 수사 검사, 수사관들을 뽑는 절차가 이어진다. 국회가 개원하더라도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 일각에선 공수처가 제 기능을 하려면 올해 말부터나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런데도 벌써부터 공수처 수사 대상을 운운하는 것은 이 정권에 우호적이지 않는 사람들을 겨냥해 공갈 협박을 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로 들린다. 특히 위헌 논란 시비를 무릅써 가며 공수처를 입법·사법·행정부 등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독립기관으로 만들어 놓은 상황에서 추 장관 등은 도대체 무슨 권한으로 수사 대상을 특정하는가. 향후 공수처 공무원들에 대한 수사 압박이고 간섭이 아닌가. 이런 게 바로 직권남용이 아닌가.  
 
공수처법에 따르면 추 장관을 비롯한 정부 각료들과 최강욱 의원 등 국회의원들은 수사 대상에 포함된다. 그런 사람들이 마치 공수처를 정권의 전리품인 것처럼 살아 있는 권력의 도구로 활용하려는 것은 당초 법을 만든 취지에도 맞지 않을 뿐더러 미래를 향한 국가 발전을 위해서도 하등의 도움이 되지 않는다. 공수처의 수사 감시망에 들어 있는 사람들이 조사 대상을 특정하는 것은 정치적 교만이고 월권 행위다. 공수처를 더 이상 정쟁에 이용하지 말라.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