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ming the defector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laming the defectors (KOR)

As a war of nerves over North Korean defectors dispatching propaganda leaflets across the border is getting heated, South Koreans’ attacks on the defectors are also getting out of control. It all started with a statement Thursday by Kim Yo-jong, sister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and first vice department director of the Central Committee of the Workers’ Party. Denouncing the defectors’ dispatch of balloons with propaganda leaflets to North Korea, Kim Yo-jong demanded “South Korean authorities enact a law banning such a stupid performance by trash.”  
 
North Korea’s pugnacious remarks did not stop there. In a massive rally in Pyongyang, North Koreans shouted an eerily combative slogan: “Let’s tear the defectors, who are traitors and human trash, apart once and for all!”  
 
More alarming than North Korea’s mobilization and incitement of its people for political purposes is the condemnation of North Korean defectors by lawmakers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and pro-North civic groups in South Korea. Their attacks on defectors shock us. Rep. Kim Hong-il — a DP lawmaker and son of the late president Kim Dae-jung, renowned for his Sunshine Policy — mentioned the need for the government to cast suspicion on the real motive of the defectors’ sending of leaflets to the North. A member of a pro-North civic group linked their dispatch of leaflets to the need to receive public donations and subsidies from the government. “For them, it simply serves as a means to make money,” he said. Since there is no evidence to back up his claim of potential misuse of the money, these kind of attacks obviously went too far.  
 
Rep. Yoon Geon-young, who is close to President Moon Jae-in, said, “Such an act [dispatching leaflets] by North Koreans who fled their own country will certainly provoke North Korea.” Such remarks suggest the ruling party looks down on the defectors. In fact, the defectors are de facto refugees who fled to escape human rights abuses and persecution by the Kim Jong-un regime.  
 
The Moon administration tends to disparage North Korean defectors because they trouble inter-Korean relations. But their leaflets have played a key role in helping North Koreans understand fundamental differences between the two systems, as seen in a myriad of confessions by defectors who decided to defect after reading the leaflets.  
 
The government and DP lawmakers must not disapprove of North Korean defectors or their leaflets. They can debate the efficacy of those leaflets. But reviling anyone for their eagerness to let North Koreans learn the truth cannot be allowed in a democracy. 
 
 
 
대북 전단 이유로 탈북민 비하는 안 된다
 
대북 전단 살포를 둘러싼 공방이 가열되면서 북한은 물론 우리 내부의 탈북민 공격과 비하가 도를 넘고 있다. 이번 사태는 지난 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에서 비롯됐다. 김여정은 탈북 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맹비난하며 "(남조선 당국은) 쓰레기들의 광대놀음을 저지시킬 법이라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북측의 독기 어린 막말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10일 노동신문에 소개된 군중 집회에선 "민족 반역자이며 인간 쓰레기인 탈북자들을 찢어 죽이자"는 살벌한 구호까지 등장한다. 북측의 선동은 그렇다 치더라도 탈북자들을 향한 일부 여당 의원과 친북 단체의 힐난은 귀를 의심케 한다. '대북 전단 살포 제한법'을 발의한 김홍일 의원은 "탈북자 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의 순수성을 의심해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북 삐라는 돈벌이 수단에 지나지 않는다"는 주장도 나온다. 대북 전단 살포 단체들의 구체적 비리 혐의가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 이처럼 도덕성에 흠집을 내는 발언은 자제하는 게 마땅하다.
 
이뿐이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 측근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9일 전단 살포를 언급하며 "그 나라가 싫어서 나온 사람들에 의해 벌어지고 있다고 하면, (북한을) 자극하는 문제임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런 발언은 북한과의 관계 개선에만 안달이 난 여권 일각에서 탈북민을 어떻게 여기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탈북민들은 잔혹한 북한 정권의 박해와 인권 유린을 피해 도망쳐 나온 사실상의 난민이다.  
 
게다가 현 정권은 대북 전단을 뿌리는 탈북민들을 남북관계를 망치는 방해꾼으로 폄하하려고 한다. 하지만 대북 전단은 북한 주민들에게 남북한의 실상을 일깨워주는 데 역할을 해 온 것도 사실이다. 실제로 탈북자 중 많은 이가 "대북 전단을 보고 탈출을 결심했다"고 토로한다고 한다. 그러니 대북 전단을 구실로 탈북자들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일은 삼가야 한다. 전단 살포의 실효성과 후유증을 두고 논쟁을 벌일 수는 있다. 그러나 북한 주민들에게 진실을 알리겠다는 충정에서 이를 추진해 온 탈북자들을 싸잡아 매도하는 건 민주사회에선 있을 수 없는 행태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