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are Korean cinemas do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ow are Korean cinemas doing?’

KANG HYE-RAN
The author is a deputy editor of the popular culture team at the JoongAng Ilbo.


Are movie theaters in North America and Europe waking up after three-month closures due to Covivd-19? Cineworld Group, the second largest cinema chain in the world, is to reopen starting next week. CEO Mooky Greidinger said, “We are thrilled to be back” in a statement on June 16 announcing reopening in 10 countries, starting with the Czech Republic and Slovakia on June 26 and the United States and the United Kingdom on July 10.

Of course, theaters are to follow disease control guidelines in each country. AMC, the biggest theater chain in the world, is to reopen next month, in time for the releases of major Hollywood projects like Mulan, Wonder Woman 1984 and Tenet.

It is a strange “thrill” as theaters never closed completely in Korea. In other words, Korea is the only country where the box office is tallied and new releases are screened, despite massive drop in ticket sales. The theater industry and the Korea Film Council (KFC) distributed 6,000 won ($5) discount tickets, but the total number of viewers over last weekend was only 500,000 nationwide.

“How’s Korea doing? Is it safe to open theaters?” The international exchange team at the KFC is often asked these questions during online meetings with other countries.

Recently, Singapore and Malaysia showed interests and asked about reopening theaters. “They are also curious about viewers’ responses and actual effect of antibacterial films,” said a CGV employee about responses from India.

According to foreign media, Cineworld and AMC announced hygienic guidelines such as seat reservation with distancing and the use of masks as they prepare for reopening. While I am not sure whether they took a cue from Korean cinemas, no other country presented disease control measures beyond Korea as far as I know.

“We don’t know, but we just can’t leave the industry to die,” industry insiders lamented when asked about safety. Some say, “It is no time to enjoy culture,” but it is about life for the people in the industry. Last month, a KFC report showed that when theater revenue drastically declined due to Covid-19, about 20,000 of the 30,000 film industry workers have become exposed to the risk of unemployment this year.

Consumption in retail stores and restaurants around multiplex cinemas is also affected. While it is hard to make a simple comparison, some theaters were open even during the Korean War, and new films were produced. The world is watching the careful path that the Korean film industry is taking amid the unprecedented war against Covid-19.
 
 
"한국 극장은 안녕한가요?"
강혜란 대중문화팀 차장
 
코로나19로 석달간 문 닫았던 북미‧유럽 극장가가 드디어 깨어나는 걸까. 세계 2위 규모의 극장체인 기업 씨네월드그룹이 다음 주부터 순차 재개관에 들어간다. 16일(현지시간) 모키 그리딩거 최고경영자(CEO)가 “흥분된 마음으로“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오는 26일 체코 및 슬로바키아를 시작으로 내달 10일 영국‧미국까지 10개국 극장을 모두 열겠단다. 물론 각국 방역 지침을 따르는 조건에서다. 업계 1위 AMC도 내달 중 재개관 예정이다. ‘뮬란’ ‘원더우먼 1984’ ‘테넷’ 등 할리우드 대작 개봉과 맞물려서다.  
 
극장 전면 폐쇄를 안 해본 한국으로선 생소한 '흥분'이다. 거꾸로 말하면 전년 대비 10분의1 수준으로 쪼그라들긴 했어도 박스 오피스가 집계되고 신작이 걸리는 거의 유일한 나라가 한국이다. 텅비다시피 한 극장을 어떻게든 끌고 온 업계 부담과 영화인들의 상실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 긴급처방으로 극장업계와 영화진흥위원회가 손잡고 6000원 할인권까지 뿌렸는데도 지난 주말 사흘간 전국 관객 수는 50만명 선이었다. 지난 8일 어느 신작 시사회에 다녀간 20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또한번 출렁했지만 추가 확진자는 아직 없다. 마스크 착용, 손세정제 사용, 좌석 간 띄워앉기 등 수칙을 준수한 결과로 해석된다.  
 
“한국은 어떻게 하고 있는 겁니까? 극장 열어도 괜찮나요?” 영진위 국제교류팀이 각국과 온라인 회의를 할 때 종종 듣는 질문이란다. 최근엔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가 관심을 보이며 극장 재개관 가능성을 타진한다고 한다. “관객 반응은 어떤지, 항균필름 같은 게 실제 효용 있는지도 궁금해 한다.” CGV 관계자가 전한 인도 쪽 분위기다. 외신에 따르면 씨네월드·AMC 모두 재개관을 준비하면서 좌석간 거리두기 예약, 마스크 착용 등 위생수칙을 예고하고 있다. 실제로 한국 극장가를 참고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한국 이상의 방역대책을 낸 곳은 기자가 파악한 바론 없다.  
 
“우리도 모른다. 그렇다고 앉아죽을 순 없지 않느냐.” 극장 안전을 물었을 때 다들 이런 푸념이다. 일각에선 “한가하게 문화생활 할 때냐” 하지만 종사자들에겐 생계가 달린 문제인 것도 사실이다. 지난달 영진위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극장 매출이 급감할 때 영화산업종사자 3만 여명 가운데 약 2만명이 연내 고용불안 위험에 노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멀티플렉스 주변 상가‧음식점 등 소비 유발 효과도 작지 않다. 단순 비교는 어렵지만 6‧25 전쟁 중에도 일부 극장은 열었고 신작 영화는 촬영됐다. 유례없는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한국 영화가 걷는 살얼음 길을 전세계가 주시하고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