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ke-up cal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ake-up call

In Wednesday’s meeting with progressive experts on North Korean issues in the Blue House, President Moon Jae-in reportedly expressed a determination to work through North Korea’s provocations and move on to improve relations with the recalcitrant state across the border.

Despite the North’s shocking demolition Tuesday of the inter-Korean liaison office in Kaesong and threat to redeploy troops to guard posts along the Demilitarized Zone (DMZ), Moon said he would endure such actions. Moon also expressed regret about “not being able to block the dispatch of propaganda leaflets by North Korean defectors” and about the “botched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due to U.S. working groups’ oppositions regardless of U.S. President Donald Trump’s agreement to the North’s proposal.” We are embarrassed and alarmed at Moon’s way of thinking. In a nutshell, it was North Korea who threw cold water on our hopes for rapprochement by breaking a promise to denuclearize and by blowing up the inter-Korean office the Moon administration helped build with a 17-billion-won ($14 million) budget. With weird logic, Moon attributes the current tense relations to the dispatch of propaganda leaflets and U.S. opposition.

After Unification Minister Kim Yeon-chul tendered his resignation in a gesture of responsibility, liberal politicians — such as former ruling party floor leader Lee In-young and former presidential chief of staff Im Jong-seok — have been proposed to replace him. If appointed, they — former ardent democracy fighters — will most likely press ahead with appeasement policies toward North Korea in the face of international sanctions citing a lack of assertiveness among former unification ministers.

However, such an approach without strong footing on the ground cannot succeed. The more perseverance the Moon administration demonstrates, the tougher the rhetoric the North will use, followed by ratcheted-up threats and ridicule on a daily basis. North Korea will probably make military provocations along the Northern Limit Line (NLL) on the West Sea and send its own propaganda leaflets into the South via drones. Will the Moon administration persevere with them too?

How would the United States react to the government’s blind push for improved relations with North Korea? Less than a few hours after Moon underscored the possibility of North-U.S. rapprochement “thanks to the deep trust between President Trump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Trump extended an executive order on U.S. sanctions on North Korea for another year, making clear his principle that Washington will not lift sanctions unless Pyongyang denuclearizes. Trump’s executive order includes an all-out freeze on North Korea’s assets overseas, a ban on its dispatch of workers to foreign countries, and a secondary financial boycott. No matter how aggressive a new unification minister tries to be, South Korea can hardly aid North Korea on its own as long as the U.S. maintains tough sanctions on the North.

The Moon administration must squarely face reality and take a cool-headed approach. It must accept its policy failures on North Korea over the last three years and draw up realistic strategies while getting ready for any possible provocations from across the border.
 
 
 
대통령, '인내' 이전에 냉정한 대응이 절실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친여 성향 외교안보 원로들과의 오찬에서 "계속 인내하며 남북관계 개선을 도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이어 개성공단·DMZ 초소 병력 투입 등 폭거를 이어가는 상황에서도 "참고 기다리겠다"고 한 것이다. "대북 전단 살포를 못 막은 게 아쉽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비핵화에 동의했지만 밑(실무진)의 반대로 이뤄지지 못해 안타깝다"는 언급도 고개를 갸웃거리게 한다. 비핵화 약속을 어기고 어렵사리 성사된 남북 간 합의를 일방적으로 깨면서 국민 세금 170억원이 들어간 사무소 건물까지 폭파해 평화를 바라는 모든 이의 기대를 저버린 건 북한이다. 그런데 탈북 단체의 전단 살포와 미국 행정부의 '발목잡기'가 남북관계 파탄의 근본 원인이라면 납득하기 어려울 수밖에 없다.
 
사의를 표명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임자에 대한 여권 내의 하마평을 보면 정권이 기존 대북정책 기조를 오히려 강화하려는 생각이 아니냐는 인상마저 준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 586 운동권 출신 정치인들이 거명되고 있어서다. 여론과 무관하게 밀어붙일 정치인을 통일부 장관에 앉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구애받지 않고 속도감 있게 대북 유화책을 추진하려는 의도로 추정된다.  
 
그러나 이런 정책 기조는 현실에 기초하지 않은 사상누각식 접근이다. 결코 성공할 수 없다. 정부가 '인내'할수록 북한은 더욱 기세등등하게 남측을 위협·조롱할 것이다. 모처럼 기선을 잡은 김에 최대한 챙길 것을 챙기겠다는 전략이 뻔히 보이기 때문이다. 앞으로 북한은 휴전선이나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 군사 도발, 드론을 동원한 대남 전단 살포 등 다양한 방식으로 우리를 괴롭힐 가능성이 크다. 정부가 그때마다 '인내'만 되뇌며 양보를 거듭한다면 우리 국민의 인내심도 바닥나 정부의 대북정책 동력은 뿌리째 실종될 우려가 있다.  
 
사태 해결의 궁극적 열쇠를 쥔 미국의 태도도 주목된다, 문 대통령이 원로들과의 오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신뢰가 돈독해 북·미, 남북 관계가 개선될 여지가 있다"고 언급한 지 몇 시간도 안 돼 트럼프 대통령은 기존의 대북제재 행정명령을 1년 더 연장하며 북한을 '비상하고 특별한 위협'으로 규정했다. 한국을 협박해 미국을 움직여 보려는 북한의 술수에 대해 "당신들이 무슨 짓을 해도 '선(先) 비핵화 후(後) 제재 해제' 원칙은 바뀌지 않는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효력이 연장된 행정명령 6건은 북한 해외자산 전면 동결과 노동자 송출 금지, 금융 세컨더리 보이콧 등을 담고 있다. 아무리 '투사' 통일부 장관을 임명해도 이런 미국의 철벽 제재망이 유지되는 한 우리가 독자적으로 북한에 해줄 수 있는 일을 찾기란 불가능하다.  
 
정부는 이런 현실을 직시하면서 냉정하게 대처해야 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 3년간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과잉 평가하고 대화에만 매달렸던 대북정책의 실패를 돌아보고, 북한의 의도를 정확하게 간파해 협상과 제재를 병행하는 현실적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또 추가 도발에 대비해 군의 방위태세를 빈틈없이 점검하고, 느슨해진 한·미 동맹과 연합 방위 능력을 신속히 재건해야 한다. "비핵화 협상 복귀만이 모든 문제의 해법"임을 설득해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인도하는 노력도 병행해 주길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ack of leadership in a crisis (KOR)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