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comes after ‘peak iPhon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at comes after ‘peak iPhone?’ (KOR)

PARK SANG-HYUN
The author is the media director of C.O.D.E.
 

Through the 20th century, the amount of petroleum drilled by the humans has been continuously increasing. But since fossil fuel is a finite resource, production is bound to decline after reaching “peak oil.”

Sales of other products are no different. Unless the number of consumers is unlimited, sales of products to the consumers cannot grow indefinitely, and a decline is inevitable.

The iPhone was first introduced in 2007, and its sales started to make up more than half of Apple’s total revenue by 2012. It’s no exaggeration to say the devices led Apple’s growth for the past decade.

But there are talks that 2019 was “peak iPhone,” the moment when iPhone sales hit their maximum. It’s still a very popular smart phone and remains Apple’s main product, but you can’t expect one product’s sales to grow infinitely.

Of course, the company that knows it best is Apple. What is Apple’s response to the alleged “peak iPhone?”

The company says it’s diversifying devices and increasing service revenue.

As it lowers its dependency on the iPhone, Apple is increasing sales of other devices, such as Apple Watches and iPads, and diversifying revenue with subscriptions, including cloud services, Apple Music and Apple TV.

The effect is already clear.

The total number of Apple devices used around the world is constantly growing, and the company’s service revenue nearly tripled in the past six years, boosting Apple’s total sales.

The strategy means that Apple will be directly competing in the same market as tech companies like Google, Microsoft and Amazon in the end. As companies look for an ocean that’s still full of fish, they are all moving toward the same one.


 
피크 아이폰
박상현 / (사)코드 미디어 디렉터  
 
20세기 내내 인류가 지하에서 석유를 뽑아내는 양은 계속 증가해왔지만, 화석연료는 유한한 자원이기 때문에 결국 생산량은 어느 시점에서 정점을 찍고 감소하기 시작할 수밖에 없다. 이때 이야기하는 석유 생산의 정점을 '피크 오일(peak oil)'이라 부른다. 특정 제품의 판매도 다르지 않다. 지구 상에 존재하는 소비자 숫자가 무한하지 않다면, 그들을 상대로 하는 제품의 판매 역시 무한히 성장할 수는 없고, 감소는 필연적이다.  
 
2007년에 첫선을 보인 아이폰은 2012년 즈음부터 애플 총매출의 절반을 넘기 시작했고, 지난 10년 동안은 아이폰이 애플의 성장을 주도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2019년 즈음 '피크 아이폰(peak iPhone)', 즉 아이폰의 판매량이 정점을 찍었다는 이야기가 돌기 시작했다. 여전히 많이 팔리는 폰이고 애플의 주력상품이기는 해도 한 제품의 판매가 무한히 성장할 것을 기대할 수는 없다. 당연한 얘기지만, 그걸 누구보다 잘 알고 고민하는 기업은 애플이다. 애플의 피크 아이폰 대책은 뭘까?  
 
기기의 다변화와 서비스 매출의 증대다. 아이폰의 비중이 줄어드는 대신 애플워치, 아이패드 등 다른 기기의 판매 비중을 늘리고 클라우드 서비스와 애플뮤직, TV 등 구독형 서비스로 매출을 다변화하는 것. 그 효과는 이미 나타나서 전 세계에서 사용되는 애플 기기의 총량은 꾸준히 증가 중이고, 서비스 매출도 지난 6년간 3배 가까이 증가하면서 애플의 매출을 끌어올렸다.  
 
이 전략은 결국 애플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의 다른 테크 대기업들과 같은 시장에서 직접 경쟁하게 된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아직 먹잇감이 풍부하게 남아있는 바다를 찾다 보니 결국 다들 같은 지점으로 이동하고 있는 형국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