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econd Current Wa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second Current War (KOR)

LEE DONG-HYUN
The author is the deputy head of the industry team of the JoongAng Ilbo.

The 2017 film “The Current War” is about the competition between two pioneers in modern electric technology — Thomas Edison (1847-1931) and Nikola Tesla (1856-1943) — over the method of transmitting electricity.

Edison, who believed in direct current, and Tesla, who advocated the efficiency of alternating current, engaged in a fierce battle. As Westinghouse, which chose alternating current, won the electricity business right for the Chicago World’s Fair in 1893, the competition ended with Tesla’s victory.

But Edison was a born businessman and lived a life as a millionaire with hundreds of patents, while Tesla, considered an eccentric scientist, was less fortunate in his later years. Often quoted for saying, “Failure is the mother of success,” Edison did not hesitate to make an electric chair for executions or conduct an experiment to electrocute and kill an elephant to publicize the dangers of Tesla’s alternating current.

The company founded by Edison lives on as General Electric (GE), a leading American company. Tesla invented X-rays before Roentgen and wireless communication before Marconi, but he did not secure patents properly and was not sociable. Edison and Tesla were both genius inventors, but their fates were crossed as Edison was good at business too.

Seventy years have passed, and the name Tesla is gaining recognition again. It is ironic that Elon Musk — who is considered as eccentric as Tesla yet has business acumen on par with Edison — named his electric vehicle company Tesla. Musk, who was treated as a swindler, has made Tesla’s name popular as the first mover in the electric vehicle era.

Tesla’s first name has become the name of another automaker — Nikola Motor Company — which is a hybrid truck start-up. When it was listed on Nasdaq earlier this month, it surpassed the market cap of Ford, one of the Big 3 in U.S. automobile industry.

Many predict that the 100-year history of internal combustion engine cars is ending and a future era in cars is beginning.

It is interesting that two companies named after the same person are competing over the standard of future vehicles, between hydrogen electric cars and full electric car. Who will be the winner of the second Current War?



커런트 워
이동현 산업1팀 차장


영화 ‘커런트 워(The Current War·2017)’는 현대 전기 기술의 선구자인 토머스 에디슨(1847~1931)과 니콜라 테슬라(1856~1943)의 전기 전송 방식을 둘러싼 경쟁을 그린 작품이다.

직류 방식을 신봉했던 에디슨과 교류 방식의 효율성을 주장했던 테슬라는 불꽃 튀는 경쟁을 벌였는데 교류 방식을 채택한 웨스팅하우스가 1893년 시카고 만국박람회 전기사업권을 따내면서 테슬라의 승리로 끝났다. 1895년 나이아가라 폭포 수력발전소의 전송 역시 교류 방식이 선정됐다.

하지만 ‘타고난 사업가’였던 에디슨은 수백 개의 특허를 보유하면서 백만장자로 여생을 마친 반면, ‘괴짜 과학자’로 여겨진 테슬라는 불행한 말년을 보냈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 같은 명언을 남긴 에디슨은 테슬라의 교류 전기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사형 집행용 전기의자를 만들거나 코끼리를 교류 전기로 감전사시키는 실험도 서슴지 않았다.

에디슨이 만든 회사는 제너럴일렉트릭(GE)으로 이어져 아직도 미국을 대표하는 회사다. 뢴트겐보다 X선을 먼저 발명했고, 마르코니보다 먼저 무선통신을 발명한 테슬라는 특허권을 제대로 챙기지 못한 데다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도 좋지 않았다. 에디슨과 테슬라 모두 천재 발명가였지만, 에디슨은 사업에서도 천재였다는 점이 둘의 운명을 갈랐다.

그로부터 70년이 지난 지금, 테슬라의 이름은 다시 주목받고 있다. 테슬라만큼이나 괴짜지만, 에디슨 못지않은 사업 수완을 가진 일론 머스크가 전기차 회사 이름을 테슬라로 지은 건 아이러니다. 사기꾼 취급을 받던 머스크는 전기차 시대의 ‘퍼스트 무버’로 테슬라의 이름을 널리 알리고 있다.

테슬라의 ‘퍼스트 네임’은 또 다른 자동차 회사 이름이 됐다. 수소전기트럭 스타트업인 니콜라모터스는 이달 초 나스닥에 상장해 미국 자동차 ‘빅3’로 불리는 포드의 시가총액을 단숨에 넘어버렸다.

100년 내연기관 자동차의 역사가 종언을 고하고 미래 차 시대에 접어들 것으로 예측하는 사람이 많다. 같은 사람의 성(姓)과 이름을 따온 두 회사가 미래 차 표준을 놓고 수소전기차와 순수전기차 기술 경쟁을 하는 것도 흥미롭다. 제2의 ‘커런트 워’의 승자는 과연 누구일까.

More in Bilingual News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ack of leadership in a crisis (KOR)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