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winners he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winners here

CHANG CHUNG-HOON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industry 2 team of the JoongAng Ilbo.

July 4 will mark a year since Japan abruptly imposed an export ban on Korea. In July 2019, Japan penetrated the vulnerable points in Korea’s key industries. Exports of three core materials that Korea depends on Japan for 90 percent of its imports for were banned. Naturally, Koreans were worried about potential disruption in semiconductor and display production and angry about Japan’s betrayal. But the JoongAng Ilbo reported that Japanese companies — not Samsung Electronics or SK hynix — will suffer a backlash for not being able to export to Korea. The report predicted that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would overcome the crisis by producing the materials domestically and diversifying suppliers.

“Abe Bankruptcy” became reality. Japan’s Stella Chemifa, the world’s biggest hydrogen fluoride supplier, saw a 30 percent decline in shipment volume compared to a year ago. In the past year, the Nikkei 225 Index rose by 5.8 percent, but stocks of Stella Chemifa and another producer Showa Denko fell by 19.6 percent and 22 percent respectively. In contrast, SoulBrain and Ram Technology, which succeeded in domestic production of hydrogen fluoride, enjoyed a 103 percent and 100 percent increase, respectively, in stock price in the same period. Stock price for Dongjin Semichem, which produces photoresists, surged 168 percent in a year. Japan’s Tokyo and Mainichi newspapers recently reported that Korea’s semiconductor production did not suffer and only Japanese companies suffered.

The Korean government and companies seem confident that they have blocked Japan’s offensive well. But if you take a step further, they are short-sighted and deluded. Domestic development of hydrogen fluoride is noteworthy, but the reality is that the crisis was overcome by buying EUV photoresists for photo exposure equipment from Belgium. If you look at the shareholder structure of the companies in Belgium and elsewhere, you can easily find the names of Japanese and American companies. While the Korean government and industries are working hard to domestically produce 100 key materials, parts and equipment, Japan still has hundreds of dominant technologies.

Lately, the Covid-19 pandemic is shaking global supply chains. Samsung and SK hynix are supposed to be world’s best, but they can fall into the bottomless pit the moment they break away from Japan, the United States, the Netherlands and China. Japan is a close neighbor and a country that has what we need. “Abe bankruptcy” is not something to celebrate. Restoring bilateral relations is win-win. It is enough to keep the lesson that meddling with the market with political intention ends in bankruptcy.



'아베 파산'은 결국 현실이 됐지만…
장정훈 산업2팀장


오는 4일이면 일본이 기습적으로 수출규제를 단행한 지 꼭 1년이 된다. 지난해 7월 일본은 우리의 핵심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의 급소를 파고들었다. 일본 의존율이 최대 90%에 달하는 핵심 소재 3개를 콕 집어 수출을 금지한 것이다. 당연히 우리는 반도체·디스플레이의 생산 차질 우려와 일본에 대한 배신감에 분노했다. 하지만 본지는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가 아니라 수출을 못 하게 된 일본 기업이 역풍을 맞을 것으로 보도했다. 삼성이나 SK하이닉스는 소재 국산화와 공급처 다변화로 위기를 극복할 것으로 봤다. 〈2019년 8월6 일자14면, "내년 2월 반도체 3종 탈일본…日기업 '아베 파산' 맞을 것"〉

'아베 파산'은 꼭 1년 만에 현실이 됐다. 세계 1위 불산 업체인 일본의 스텔라케미파는 출하량이 1년 전보다 30% 줄었다. 지난 1년간 니케이225(NI225) 종합지수는 5.8% 올랐지만, 스텔라케미파나 또 다른 불산 업체인 쇼와덴코 주가는 19.6%와 22% 하락했다. 반면 불산 국산화에 성공한 솔브레인과 램테크놀러지 주가는 같은 기간 103%와 100% 뛰었다. 또 포토레지스트를 만드는 동진쎄미캠 주가는 1년간 168% 급등했다. 일본의 도쿄나 마이니치 신문이 최근 "한국의 반도체 생산에 지장이 생기지 않았다"거나 "일본 기업만 피해를 봤다"고 보도한 이유다.

일본 공격을 잘 방어한 정부와 기업은 자신감이 넘쳐 보인다. 하지만 한 발만 더 파고 들어가 보면 단견이고 착시일 뿐이다. 불산 국산화 성공은 자랑할 만 하다. 하지만 반도체 미세공정의 최극단인 5㎚ 이하의 노광장비인 EUV(극자외선)용 포토레지스트나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에 쓰는 폴리이미드 등은 벨기에 등에서 소재를 공수해 위기를 넘긴 게 현실이다. 더구나 그 벨기에 등의 회사 지분 구조를 따져보면 일본이나 미국 기업 이름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우리가 민관이 혼연일체로 핵심 소재·부품·장비(소·부·장) 100개의 국산화를 추진 중이지만, 우리 기업에 꼭 필요한 소·부·장 수백 가지의 독보적인 기술력은 아직도 일본이 갖고 있다.

최근엔 코로나 펜데믹으로 촘촘히 엮인 세계 각국과의 공급선마저 송두리째 흔들리는 위기다. 삼성이나 SK하이닉스가 세계 최고라지만 일본·미국·네덜란드·중국 등과 거미줄처럼 얽힌 공급망의 사슬에서 이탈하는 순간 나락으로 떨어질 수 있다. 일본은 가장 가까운 이웃이고 우리가 필요한 것을 가장 많이 가진 나라다. 아베 파산을 마냥 통쾌해할 일도, 순간의 승리에 취해 있을 때도 아니다. 양국 관계 복원은 빠를수록 서로에게 윈윈이다. 정치가 괜한 의도를 갖고 시장에 끼어든 결과가 파산이라는 교훈만 새겨둔다면 그 것으로 충분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