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t fixes don’t work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ast fixes don’t work (KOR)

 President Moon Jae-in’s administration is expected to come up with its 22nd set of measures to control soaring real estate prices. The measures are focused on raising rates of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transfer tax and acquisition tax that will cover the whole process of buying, residing in and selling a house. The government also has decided to remove tax benefits for leasing businesses just three years after introducing them to help ease housing shortages.

The administration based the tax increase on the need to stabilize housing prices. But the effects will be minimal and temporary, as seen in 2017 and 2018. At the time, decreased supplies due to increased transfer taxes led to higher prices. If taxes are raised, only tenants will suffer because landlords will certainly transfer their increased tax burden to them.

Recent hikes in housing prices can be attributed to policy failures of the government. Due to a balloon effect, housing prices soared almost everywhere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As a result, ordinary citizens living in their apartments — not the speculators — will be forced to pay higher comprehensive property taxes. The policy will backfire.

Numbers clearly show the failures of the Moon administration’s real estate policy. Over the past three years, the median price of apartments in Seoul rose by 52 percent — doubling the increase in the nine years under the two previous conservative administrations. As if to mock the government policies, Moon’s own aides, high-level officials and lawmakers, are holding onto their extra apartments despite a presidential order to sell them.

The Moon administration’s problem is that it resorted to quick fixes regulating more areas and raising taxes. Despite levying more taxes on a certain class after branding it a “speculative force,” the government was not able to control mounting home prices. During the process, our property tax system became more complex than ever. Now, the government promises its 22nd set of measures focused on tax hikes only to further compound the problem.

Korea’s property taxes are slightly less than OECD member countries’, but its transaction tax is much higher — nearly four times the OECD average when taking GDP into account. Therefore, lowering the transaction tax while raising the acquisition tax is the right direction to go if the government really wants to stabilize soaring apartment prices. In a New Years press conference, Moon himself admitted it. It is time for his administration to take that path instead of resorting to short-term fixes like introducing punitive taxations on the rich. Imposing penalties on them cannot solve the real estate conundrum.


부동산 정책 실패하고서 세금 덤터기 씌우는 정부

정부가 곧 22번째 부동산 대책을 내놓는다. 핵심은 세금 인상이다.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소득세ㆍ취득세 세율을 올리기로 가닥을 잡았다. 집을 살 때와 거주할 때, 그리고 팔 때까지 전 과정에 걸쳐 세금을 더 물리겠다는 것이다. 주택임대사업자에 대한 세금 혜택도 시행한 지 불과 3년 만에 없애기로 했다.

세금 인상의 이유로는 집값 안정을 내세웠다. 효과는 미지수다. 2017년 8ㆍ2 대책과 2018년 9ㆍ13 대책 때도 세금을 올렸으나 별무신통이었다. 양도세 부담에 매물이 줄어 오히려 집값을 자극했다. 세금을 올리면 집주인이 부담을 전가해 세입자들이 피해를 볼 가능성도 크다.

최근의 집값 급등은 정부의 정책 실패 탓이 크다. 부동산 대책의 부작용에 풍선 효과가 겹쳐 수도권에서는 집값이 뛰지 않은 곳을 찾기 힘들 정도가 됐다. 이 바람에 난데없이 종부세를 내게 된 국민이 적지 않다. 그런데도 더 무거운 세금을 물리겠다는 것을 국민이 과연 납득할 수 있을까. 정작 정책 실패에 책임을 져야 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놔두고, 애먼 국민에게 덤터기 씌우는 꼴이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는 수치로 극명히 드러난다. 이 정부 3년간의 서울 아파트 중위 가격 상승률(52%)이 이명박ㆍ박근혜 정부 9년간의 두 배다.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한가. 정부의 집값 대책을 비웃기라도 하듯, 청와대 참모와 고위공직자·국회의원들은 다주택을 쥐고 놓지 않았다. 비난이 쏟아지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서울 반포의 아파트는 놔두고 충북 청주시 아파트를 팔겠다고 하는, 코미디 같은 상황까지 벌어졌다.

문재인 정부는 부동산 정책이 실패해 집값이 불안정해질 때마다 규제 지역과 세금을 늘리는 땜질 처방을 거듭했다. 특정 계층을 투기 세력으로 규정해서는 세금 때리기에 치중했으나 부동산 급등을 막지 못했다. 그 와중에 단순 명료해야 할 부동산 세제는 뭐가 뭔지 모를 정도로 복잡해졌다. 그러고도 22번째 땜질 증세 대책을 내놓겠다고 한다.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보다 보유세는 약간 적고 거래세는 과중하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거래세 비중이 OECD 평균의 4배 가깝다. 보유세는 적절히 현실화하고 거래세는 낮추는 게 올바른 방향이다. 그래야 퇴로가 열려 주택 매물이 나오고 가격이 안정된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년기자회견에서 “보유세를 강화하고 거래세는 완화하는 방향이 맞다”고 하지 않았나. 지금은 징벌적 세금 같은 단기 대책에 매달리지 말고, 보다 큰 틀에서 보유세 조정과 거래세 인하 로드맵을 마련할 때다. 징벌적 세금은 책임을 떠넘기려는 편 가르기일 뿐, 효율적인 집값 안정 대책이 될 수 없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