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back to basic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o back to basics (KOR)

 The prospects of the 22nd set of real estate measure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nnounced on Friday are certainly not bright because of a lack of concrete plans to increase housing supply to meet demand. Flanked by Land Minister Kim Hyun-mee in the briefing last week,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Hong Nam-ki, who also serves as finance minister, vowed that he will come up with “additional measures aimed at curbing soaring real estate prices if the market is not stabilized.” But that is the same as a declaration to resort to a quick fix once again to address the administration’s repeated policy mistakes.

This time, the government has further tightened regulations on the real estate market, backpedaling on the universal taxation principle based on “raising a possession tax while lowering a transaction tax.” Targeting multi-homeowners, for instance, the government lifted a possession tax at the same time. Under the plan, even people with one home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must pay higher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than before if their areas are designated “speculative areas” by the Land Ministry. Given a sharp increase in posted prices of real estate since the liberal administration launched in 2017, the latest announcement translates into an “all-out tax bomb” on people with multiple homes.

For people with three houses, the government plans to raise a transfer tax to a maximum 72 percent from the current six to 42 percent. At the same time, their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increases to the 1.2 to 6.0 percent range from the current 0.6 to 3.2 percent range. Acquisition tax also triples from the current 1 to 4 percent range to the eight to 12 percent range. That means levying a sort of punitive tax on multi-homeowners for their possession and sale. That’s not all. Even second-home buyers should pay an additional 12 percent acquisition tax.

The government expects such tax hikes to force a number of multi-homeowners to sell their extra houses and help lower skyrocketing home prices. But its past 21 sets of real estate measures backfired as they only repeated the vicious cycle of a temporary drop in housing prices and a dramatic rebound. The same will most likely happen this time too.

Ordinary citizens are well aware of the limit of the government’s real estate policies. According to a Gallup Korea poll, 64 percent of respondents criticized the Moon administration for its failed real estate policies, and 61 percent anticipated housing prices will go up in a year. Most multi-homeowners will hand over their extra houses to their children rather than pay heavier taxes. It turned out that National Assembly Speaker Park Byeong-seug and ruling Democratic Party Secretary General Yun Ho-jung already transferred their extra apartments to their children.

The Moon administration’s real estate policy will make people without a home have more trouble renting a house after its three bills to toughen regulations on leases pass in the National Assembly soon. For example, after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enforced a mandatory two-year lease for homeowners, it caused rent to soar by a whopping 24 percent, which ended up raising housing prices. Without supply to meet demand, the government cannot stabilize the market. We hope the Moon administration goes back to basics before it is too late.


‘출구 없는 부동산 대책’…오기와 땜질로는 해결 못한다

문재인 정부에서 22번째로 발표된 7·10 부동산 대책은 안타깝게도 전망이 밝지 않다. 이번 대책에도 문제의 근본 해결책인 공급 대책이 빠져 있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과 함께 대책을 발표한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부동산 시장이 불안하면 추가 대책을 내놓겠다”고 못 박았다. 시장에 맞서 실패한 정책을 끊임없이 땜질하겠다는 선언이다.

정부는 이번 대책에서 주택시장의 출구와 입구를 더 강하게 틀어막았다. 무엇보다 ‘보유세를 높이되 거래세를 낮춘다’는 보편적 주택 과세 원칙을 무너뜨렸다. 다주택자를 겨냥해 보유세(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와 거래세(취득세와 양도소득세)를 일제히 올리면서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주요 지역이 포함된 조정 대상 지역에서는 1주택자도 종부세 세율이 인상된다. 지난 3년간 공시가격 자체가 크게 오른 것까지 감안하면 전방위적 세금폭탄이라는 말이 과언이 아니다.

정부는 3주택자 양도세는 현행 일반과세(6~42%)에서 30%포인트를 추가해 최대 72%를 중과한다. 이들 다주택자 종부세율은 현행 0.6~3.2%에서 1.2~6.0%로 두 배가량 치솟는다. 취득세는 현행 1~4%에서 8~12%로 최대 세 배 오른다. 기존 다주택자는 소유도, 매각도 징벌적 과세가 부과되는 구조다. 1주택자는 집을 추가로 사면 취득세 세율이 최고 12% 부과된다. 단기매매도 1년 미만 보유에 대해서는 양도세를 현행 40%에서 70%로 올려 차단한다.

정부는 이 정도로 세금을 부과하면 매물이 쏟아져 집값이 잡힐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대책 이전의 21차례 대책 모두 일시적으로 집값이 하락했다가 다시 상승하는 악순환을 반복했다. 이번에도 종부세가 부과되는 내년 6월 1일 이전에 급매물이 나올 수 있다. 하지만 그 이후에는 매물 잠김이 극심해질 수 있다. 국민도 정부 대책의 한계를 다 꿰고 있다는 반응이다.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64%가 “정부 부동산 정책은 잘못”이라고 했다. 더구나 “향후 1년간 집값 상승” 응답이 61%에 달했다. 세금을 내느니 증여하겠다는 게 시장의 반응이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도 자식에게 집을 물려줬다.

세입자 대란도 우려된다. 정부는 이번 대책과 함께 '임대차 3법'(전·월세 신고제, 계약갱신제, 상한제)을 7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세입자 보호는 필요하지만, 시장 원리를 거스른 규제는 부작용도 크다. 1998년 전·월세 2년 보장 때도 서울 전세금이 24% 폭등해 전국적 집값 상승의 도화선이 됐다. 거듭 강조하지만, 공급 없이 수요만 막아서는 부동산을 안정시킬 수 없다. 실수요자 대책으로 신혼부부와 생애 첫 주택 특별공급을 제시했지만, 중산층 수요는 충족하지 못한다. 오기와 땜질을 멈추고 시장 원리로 돌아가길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Heyday of democratization (KOR)

The plot thickens (KOR)

Where the justice minister stands (KOR)

No age is too old for a challenge (KOR)

Profound meaning of “diplomatic”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