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Haitian voodoo to ‘K-zombie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rom Haitian voodoo to ‘K-zombies’ (KOR)

CHANG HYE-SOO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sports team of the Joongang Ilbo.


Canadian anthropologist Wade Davis, 67, went to Haiti to study zombies in 1982 when he was a graduate student at Harvard University. He interviewed sources knowledgeable in the realm of voodoo and researched the social and physiological mechanisms of zombies.

A voodoo priest would drug and put a person in a state of suspended animation. Thinking the person was dead, a funeral would be held, only for the dead person to come back to life. The person lost self-awareness because of the drug and was practically a zombie, without reason or emotion. The voodoo master would sometimes exploit the zombified person, or sell them to a sugarcane farm for slavery.

Why would someone make a person into a zombie? It is a private punishment for someone breaking the rules of the community. In 1985, Davis published a book titled “The Serpent and the Rainbow.” (The author was later criticized for scientific errors and ethical violations in the course of his research.)

Zombies are common subject matter for horror movies, a genre of its own. The first zombie movie was the 1936 film “White Zombie” by Victor Halperin (1895-1983)where a man and woman become zombies as a result of a voodoo master’s potion. It differs from modern zombie movie plots, where the living dead attack humans.

George Romero (1940-2017) was a pioneer in modern zombie films, beginning with “Dawn of the Dead” in 1968. Corpses become zombies for unknown reasons, and those attacked by the zombies turn into zombies themselves.

Director Yeon Sang-ho’s “Peninsula” attracted 2.5 million viewers — the break-even point — 10 days after the release. Amid the Covid-19 pandemic, the movie remains popular at home and abroad. This is the second zombie blockbuster following the director’s “Train to Busan,” which attracted 11.57 million viewers four years ago.

The Netflix original drama “Kingdom” has also been successful, with some people dubbing it the“K-zombie” genre or the “Korean zombie wave.” Some interpret the popularity of zombie films to be associated with the pandemic.

Or maybe the popularity is a result of zombies being blindly group-oriented. Zombie films may be popular because the inclination toward group dogma around the globe today resembles the world portrayed in zombie movies. Zombies come back to life and attack you when you think they are dead.


좀비
장혜수 스포츠팀장


캐나다 인류학자 웨이드 데이비스(67)는 미국 하버드대 대학원생이던 1982년 좀비를 연구하러 아이티를 찾았다. 그는 부두교(아프리카에서 서인도제도로 온 흑인의 민간신앙) 관계자를 조사했다. 좀비가 만들어지는 사회적, 생리적 메커니즘을 파악했다.

부두교 사제가 약물로 누군가를 가사상태에 빠뜨린다. 죽은 줄 알았던 (그래서 장례를 치렀는데) 사람이 얼마 후 깨어난다. 약물 영향으로 자의식을 상실했다. 이성도 감정도 없는, 딱 좀비다. 사제는 그를 직접 착취하거나, 사탕수수 농장 등에 팔아 노예처럼 부리게 한다.

누군가를, 왜 좀비로 만들까. 공동체의 규칙을 어긴 이에 대한 사적형벌이다. 데이비스는 1985년 이런 내용을 담은 책 『나는 좀비를 만났다』(원제 『The Serpent and the Rainbow』)를 펴냈다. (저자는 훗날 연구 과정의 과학적 오류와 윤리 위반 문제로 비판받았다.)

좀비는 공포 영화의 주요 소재다. 아예 독립된 장르가 됐다. 첫 좀비 영화는 빅터 할페린(1895~1983) 감독의 1936년 작 〈화이트 좀비〉다. 부두교 사제의 약물 마법으로 좀비가 된 남녀가 위기를 벗어나는 이야기다. '살아난 시체'인 좀비가 사람을 공격하는 현대 좀비물과 플롯이 다르다. 오히려 데이비스의 연구 결과에 가깝다.

좀비 영화 하면 역시 조지 로메로(1940~2017) 감독이다. 현대 좀비물의 창시자다. 그 시작은 데뷔작인 1968년 작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이다. 원인불명 이유로 시체가 좀비가 되고, 좀비의 공격을 받은 사람이 바이러스 감염으로 좀비가 된다. 요즘 익숙한 그 좀비다.

연상호 감독의 영화 〈반도〉가 개봉(15일) 열흘 만에 손익분기점인 250만 관객을 돌파했다.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도 국내외에서 흥행몰이 중이다. 연 감독은 4년 전 1157만 관객의 영화 〈부산행〉에 이어, 좀비물로 연타석 홈런을 쳤다. 시즌 2까지 제작된 좀비 소재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도 국내외에서 인기였다. 일각에선 '좀비 한류', 'K-좀비'라고도 한다. 좀비물의 인기를 전 지구적 감염병 확산과 연계해 설명하기도 한다.

차라리 이건 어떤가. 영화 속 좀비는 맹목적이고 집단적이다. 집단적 도그마에 사로잡혀 쏠림 현상이 극심한 요즘 세상이 좀비 영화 속 세상과 닮았기 때문이라고. 끝났나 했는데 좀비처럼 다시 벌떡 일어나 덤벼드는 점까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