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ater Seoul tops hinterland in population for first time

Home > 영어학습 > Current Issues

print dictionary print

Greater Seoul tops hinterland in population for first time

Greater Seoul tops hinterland in population for first time
수도권 인구, 처음으로 비수도권 인구 추월  
 
 
Korea JoongAng Daily 5면  
Wednesday, July 1. 2020
 
 
The population of greater Seoul, which includes Incheon and Gyeonggi, is expected to exceed the population of the rest of the country this year.
 
top : ~보다 더 높다
hinterland : 배후지  
greater Seoul : 수도권 (* 도시 이름 앞에 greater를 붙이면 해당 도시의 인근 지역까지 포함하는 넓은 지역을 가리키는 말이 된다. )  
exceed : 넘어서다
 
인천 경기 지역을 포함하는 수도권 인구가 그 외 지역의 인구를 올해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For the first time ever, more than half of the country will live in the capital. Unless measures are taken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utside of Seoul, the trend is seen continuing.  
 
사상 처음으로 국민의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서 살게 될 것이다. 비수도권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여건이 갖춰지지 않는다면 말이다.  
 
 
Last year, 64,000 moved to the city for work. Education and housing were also reasons for the migration. People who moved out of Seoul did so for family reasons or because of the environment.
 
migration : 이주  
 
지난해 6만4000명이 직장 때문에 수도권으로 이사했다. 교육과 주거 역시 이주 이유였다. 수도권에서 비수도권으로 이사를 나간 이유는 가족과 환경이었다.  
 
 
According to a Statistics Korea report released on Monday on the population migration over the past 20 years and the outlook for those moves, the move-in number was 476,000 in 2019, and the move-out figure was 393,000 last year, resulting in the net increase of 83,000 in the capital region.  
 
Statistics Korea : 통계청  
outlook : 전망  
net increase : 순증(순수 증가분)
 
통계청이 월요일 발표한 ‘최근 20년간 수도권 인구 이동과 향후 인구전망’에 따르면 2019년 수도권 전입 인구는 47만6000명, 전출 인구는 39만3000명으로 수도권으로의 순 유입 인구는 8만3000명이었다.    
 
 
The government projected that this year the population in the capital region will be an estimated 26 million, higher than the 25.8 million elsewhere in Korea. Statistics Korea’s analysis shows that the population of the capital region is projected to fall after 2032 after reaching the 26.5 million mark, whereas the population for the areas outside have been on a decline since 2018.  
 
project : 예상하다, 계획하다, 투영하다
 
정부는 올해 수도권 인구가 2600만명으로 비수도권 2580만명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했다. 통계청 분석에 따르면 수도권 인구는 2032년 2650만명에 달한 후 줄어든다. 반면 비수도권 인구는 이미 2018년 이후 감소 추세로 돌아섰다.    
 
 
A photograph of Danbuk Elementary School in Uiseong County, North Gyeongsang. The school closed in 2014, one of more than 50 schools to close since 1983 in the county. [YONHAP]

A photograph of Danbuk Elementary School in Uiseong County, North Gyeongsang. The school closed in 2014, one of more than 50 schools to close since 1983 in the county. [YONHAP]

2014년 폐교한 경북 의성군의 단북 초등학교. 의성에서는 1983년 이후 50개 이상의 학교가 문을 닫았다. [연합뉴스] 

 
 
 
For Seoul, the trend has not always been in its favor.  
 
서울 인구가 항상 늘어나기만 했던 것은 아니다.  
 
 
In 2011, the domestic emigration from the capital area topped domestic immigration to it for the first time. A net 8,000 people left greater Seoul that year. For a number of years, the numbers fluctuated, and then the upward trend reasserted itself in 2017 and continued for three years.
 
emigration : (다른 지역으로 살러 나가는) 이주
immigration : (다른 지역에서 살러 들어오는) 이주
fluctuate : 등락을 거듭하다  
reassert : (권리 등을) 다시 주장하다, 다시 효력을 발휘하다
 
2011년에는 처음으로 수도권에서 다른 지역으로 이주한 사람의 수(전출인구)가 수도권으로 이주해 들어온 전입인구보다 많았다. 그해 수도권 인구는 8000명이 순감했다. 이후 수도권 인구는 수년간 등락을 반복하다가 2017년 다시 늘기 시작해서 3년 동안 계속 중가했다.      
 
 
In the capital region, Seoul had the biggest move-in population, adding 46,000 last year. Gyeonggi had 35,000 and Incheon 2,000. Within the capital region, a notable 96,000 moved out to Gyeonggi from Seoul.  
 
capital region : 수도권  
 
수도권 안에서는 서울로의 순 유입 인구가 가장 많았다. 지난해 4만6000명이 늘었다. 경기는 3만5000명, 인천은 2000명을 기록했다. 수도권 내에서는 서울에서 경기로 나가는 인구가 많았다. 지난해 9만6000명이 서울에서 경기로 옮겼다.    
 
 
"As the government complexes and public institutions as well as their employees completely moved out of Seoul to provincial regions by 2017, the net inflow went back up,” said Kim Jin, the population trend department chief at Statistics Korea.
 
government complex : 정부합동청사
public institution : 공공기관
provincial : (수도를 제외한) 지방의
inflow : 유입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정부 청사 및 공공기관과 거기에 종사하는 직원들의 지방 이전이 2017년까지 마무리되면서 (지방에서 서울로) 순유입이 다시 회복됐다”고 말했다.  
 
 
Flows to the metropolitan region are likely to continue, since the living conditions in outside regions are not optimal for young people. This suggests other problems will follow.  
 
flow : 흐름  
metropolitan : 대도시의
optimal : 최상의, 최적의
 
수도권으로 향하는 움직임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비수도권 지역의 주거 조건이 젊은 층에게는 좋지 않기 때문이다. 이는 또 다른 문제들로 이어질 수 있다는 걸 의미한다.  
 
 
“The suburban areas are pushing people into the capital, considering that people are even moving out of Busan, the No. 2 city,“ said Cho Young-tae, a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Public Health. “The higher the population density in the capital area, the lower the fertility rate will be, since problems like skyrocketing housing prices and competition for jobs will arise.”    
 
suburban : 교외의  
population density : 인구밀도
fertility rate : 출생률
skyrocketing : 치솟는
housing price : 주택 가격  
 
조영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제2의 도시인 부산에서조차 수도권으로 이주한다. 그 정도로 지방이 젊은층을 수도권으로 내몰고 있다”며 “수도권으로 인구가 집중될수록 집값은 치솟고 취업 경쟁이 심화하면서 출산율은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If the provincial regions fail to develop high-quality culture infrastructure and secure employment, the polarization of population in the nation will continue,” said Lee Sam-sik, a Hanyang University professor at the Department of Policy Studies.
 
polarization : 양극화. 빈익빈 부익부  
 
이삼식 한양대 정책학부 교수는 “지방이 질 좋은 문화 인프라와 안정적인 일자리를 만들지 못한다면 인구의 빈익빈 부익부 현상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번역:박혜민 경제산업부장 [park.hyemin@joongang.co.kr]

More in Current Issues

[THINK ENGLISH] 대한항공, 정부 지원 받아 아시아나항공 인수

[THINK ENGLISH] 광화문 광장 탈바꿈 공사 시작

[THINK ENGLISH] 완주군에서 천국으로 가는 계단을 만나다

[THINK ENGLISH] 국가 부채 사상 최대인 800조원 기록

[THINK ENGLISH] 바이든 “한국은 린치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