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attle of the bee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battle of the bees (KOR)

LEE DONG-HYUN
The author is the deputy industry 1 team editor of the JoongAng Ilbo.


Two luxury British brands, R and B, are competing over the title of the biggest beekeeper in the industry since 2017.

R has set up a habitat for 250,000 honeybees in a 17,000-square-meter site near its main factory. It manages a forest of more than 500,000 trees and wildflowers. B has increased the number of bees raised near its factory to 300,000. In order to create an environment that indigenous English bees like, more than 100 trees were planted and a wildflower habitat was created.

The two brands are Rolls Royce Motorcar and Bentley. The two companies producing high-end cars have been competing in beekeeping since the United Nations proclaimed May 20 as World Bee Day in 2017. In order to preserve endangered bees, the two companies are pursuing a cause unrelated to their main business.

Rolls Royce raises bees in a hive made by masters who produce custom cars. The honey is named Rolls Royce Honey and is gifted to VIP customers. Bentley calls their bees “Flying Bee,” as in the “Flying B” emblem on Bentley cars.

With the spread of Covid-19, the movement of bees has decreased drastically. One of the reasons to prevent bees from going extinct is actually for the survival of humanity. Bees move pollen and pollinate plants that account for one third of global food production.

With the increase of natural enemies and destruction of the ecosystem, the number of bees is drastically decreasing globally, and movement of humans is also restricted. Among 20,000 types of bees worldwide, more than 8000 are at risk of extinction even without the Covid-19 pandemic. Research showed that the number of bees has decreased by 30 percent compared to 20 years ago.

Albert Einstein reportedly said that if bees went extinct, humans would also disappear in four years. It is a wrongly attributed quote published in a beekeeping magazine in Canada in the 1940s, but the importance of preserving bees is evident. When the balance in ecosystem falls, it won’t be easy for the humans, who are a part of the ecosystem, to survive.
 
 
럭셔리 자동차의 양봉업
이동현 산업1팀 차장
 
영국의 대표 럭셔리 브랜드 R사와 B사는 2017년부터 업종 내 최대 양봉업자 타이틀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중이다.  
 
R사는 본사 공장 인근 17만㎡ 부지에 꿀벌 25만 마리가 살 수 있는 서식지를 조성했다. 이를 위해 나무 50만 그루와 들꽃이 넘쳐나는 숲도 관리한다. B사는 본사 공장 인근에서 키우는 꿀벌 수를 30만 마리로 늘렸다. 영국 토종 꿀벌이 좋아하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100여 그루의 나무를 심고 들꽃 서식지도 조성했다.  
 
경쟁을 벌이는 두 브랜드는 롤스로이스모터카와 벤틀리다. 수억 원에 달하는 최고급 자동차를 만드는 두 회사가 난데없이 양봉업 경쟁에 나선 건 2017년 유엔이 ‘세계 꿀벌의 날(5월 20일)’을 제정하면서였다. 두 회사는 멸종 위기에 놓인 꿀벌 보호를 위해 본업과 상관없는 양봉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롤스로이스는 ‘맞춤형 자동차’를 생산하는 장인이 만든 벌통으로 꿀벌을 키운다. 생산한 꿀에는 ‘롤스로이스 꿀’이라는 이름을 붙여 VIP 고객에게 선물한다. 벤틀리는 자신들이 키우는 꿀벌에 ‘플라잉 비(Flying Bee)’라는 애칭을 붙였다. 벤틀리 자동차의 후드 엠블럼인 ‘플라잉 비(Flying B)’와 같은 발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꿀벌의 이동도 크게 줄었다. 꿀벌의 멸종을 막아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사실 인간의 생존 때문이다. 꿀벌의 수분(受粉·꽃가루를 옮겨 열매를 맺게 하는 것)은 전 세계 식량 생산의 3분의1에 관여한다.  
 
천적의 증가와 생태계 파괴로 세계 꿀벌의 개체 수는 급감하고 있는데 인간에 의한 인위적인 이동조차 제한을 받게 됐다는 것이다. 코로나19가 아니더라도 전 세계 야생 벌 2만 종 가운데 8000여종이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 개체 수 역시 20여년 전과 비교하면 30% 가량 줄었다는 연구가 있다.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은 “꿀벌이 멸종하면 인간도 4년 이내에 사라지게 될 것이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실 1940년대 캐나다 양봉업 잡지에 실린 ‘가짜 명언’이지만 꿀벌 보호가 중요하다는 것만은 분명한 사실이다. 생태계 균형이 무너지면 그 구성원인 인류도 살아남기 어렵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