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yday of democratizat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eyday of democratization (KOR)

KIM BANG-HYUN
The author is the head of Daejeon bureau of the JoongAng Ilbo.


In 1960, the year of the April 19 Revolution, there was also a democratization movement in Daejeon. One thousand high school students rallied, calling for the ousting of the Liberal Party on March 8, 1960. It is now called the March 8 Democratization Movement.

The city of Daejeon plans to open a memorial commemorating the event. The memorial is to open on March 8, 2024 and is expected to cost 15.6 billion won ($13.2 million).

The government is contributing 5.8 billion won to the construction costs. In November 2018, March 8 was designated as a national memorial day. Last year, the first memorial ceremony was held as a national event, and Prime Minister Lee Nak-yon attended and promised to support the construction.

However, the memorial project is struggling due to a lack of content and expected revenues. Recently, a review on the project was requested with the central government investment assessment at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 The democratization movement-related facility was provided with a priority budget, but it turned out that the project lacked substance. Key materials related to the event are just a few photos.

Other local governments are also promoting democratization movement-related memorials. Changwon, South Gyeongsang, is to build the Democracy Hall by 2024, with a considerable portion of the 30.3 billion won cost coming from the central government. Various regions have formed democratization movement project committees, and regulations on respectful treatment and assistance for those related to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have been made. The government is supporting the cause. It is the heyday of democratization.

But some people are uncomfortable with the obsession over democratization. In the last three years, things seem to be regressing. The current administration dominates the legislative, judiciary and administrative branches and does everything it wants to do. The National Assembly was quick to pass three lease-related acts: deposit-based and monthly lease registration, deposit and monthly rent ceiling and claim for contract renewal — all which seem to be based on totalitarian ideas. As a result, some argue that they could infringe on people’s property rights. Property rights are a core value of the liberal democracy. Freedom of speech is also contracting. A recently motioned revision on the special act on the Jeju April 3 Incident states that refusing or distorting the truth finding results with a purpose of slandering the victims and their families is subject to imprisonment or fines.

Last month, 12 lawmakers motioned a bill that requires a democratic citizenship education course as a curriculum requirement. Some parents protest that it is likely to be a biased political and ideological education. The self-proclaimed democratization group boasts they fought the military dictatorship, but latest moves seem that they learned from the dictatorship. Military dictatorship is not the only kind. There can be a “civilian dictatorship.”


거꾸로 가는 '민주화 전성시대'
김방현 대전총국장


4·19혁명이 일어났던 1960년에 대전에서도 민주화 운동이 있었다. 1960년 3월 8일 고교생 1000여명이 "자유당 정권 물러가라"며 시위를 했다. 이른바 ‘3·8민주 의거’다. 대전시는 3·8민주의거 기념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기념관은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지어 2024년 3월 8일 문 열 계획이다. 예산은 156억원이나 든다. 정부도 기념관 건립을 돕고 있다. 건립비 가운데 58억원을 지원한다. 또 2018년 11월 3·8 민주의거 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지난해 처음 열린 민주의거 기념식은 국가 행사로 치르고,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해 기념관 건립을 약속했다.

하지만 이 기념관 건립 사업은 빈약한 콘텐트와 이로 인한 적자 운영 논란까지 일고 있다. 최근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에서는 사업 재검토가 요청됐다. 민주화 운동 관련 시설이니 우선 예산부터 지원했는데, 나중에 보니 내용이 부실했던 모양이다. 대전시가 확보한 의거 관련 핵심 자료는 사진 몇 장 등이 고작이다.

다른 지자체도 민주화운동 관련 기념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경남 창원시는 2024년까지 민주주의 전당을 짓기로 하고, 사업비 303억원 중 상당 부분은 정부에서 받기로 했다. 인천시도 지역 민주화운동 역사와 의의를 알리기 위한 기념관 건립에 나섰다. 여러 지역에 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가 결성되고, ‘민주화운동 관련자 예우 및 지원 조례' 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정부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바야흐로 ‘민주화 전성시대'다.

이러한 민주화 집착 현상을 보는 시민은 불편하다. 최근 3년 동안 외려 뒷걸음질하고 있어서다. 입법·사법·행정부를 모두 장악한 현 집권 세력은 하고 싶은 걸 다 하고 있다. 순식간에 국회를 통과한 임대차 3법(전월세 신고제·전월세 상한제·계약갱신 청구권제)은 전체주의적 발상을 깔고 있는 데다 국민 재산권을 침해할 우려가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재산권은 자유민주주의의 핵심 가치이다. 표현의 자유도 위축시키고 있다. 얼마 전 발의된 제주 4·3사건 특별법 개정안에는 '희생자나 유족을 비방할 목적으로 사건의 진상조사 결과를 부인 또는 왜곡하면 징역형이나 벌금형에 처한다'고 돼 있다.

집권세력은 이것만으로 부족했던지 국민 교육에 나섰다. 국회의원 12명은 지난달 학교민주시민교육법안을 발의했다. 이 법안은 교육과정에서 민주시민교육 과목을 필수과목으로 편성·운영하도록 하고 있다. 학부모들은 “편향된 정치와 이념 교육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반발한다. 자칭 민주화 세력은 군사독재와 싸웠다고 자랑하지만, 요즘 행태를 보면 독재를 배워 실천하는 듯하다. 군사독재만 있는 것은 아니다. '민간독재’도 있을 수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