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rise of vaccine nationalism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rise of vaccine nationalism (KOR)

KIM PIL-GYU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of the JoongAng Ilbo.


In June, the BIO Digital 2020 convention of life science experts in the global pharmaceutical industry was held online. Here, Dr. Peter Marks from the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 said, “In a sense, it’s an oxygen-mask-on-an-airplane analogy. The oxygen masks are just deployed. You’re going to put on your own first and then help others. We want to help others as quickly as possible.” Due to limited production capacity, countries that developed or monopolized the vaccine would use it first and then help others.

People were not bothered by the analogy too much, because vaccine development was a distant goal at the time. Not just U.S. President Donald Trump, but also Director of the National Institute of Allergy and Infectious Diseases Dr. Anthony Fauci, mentioned a possible vaccine within the year or early next year. Now that the vaccine has become a real possibility, the oxygen mask analogy is being revisited by experts, with many criticizing it as an inappropriate comparison for three reasons.

First, it is an excuse for actual “vaccine nationalism.” On July 31, President Trump announced a $2.1 billion vaccine contract with a major pharmaceutical company. Once developed, vaccines for 100 million people would be secured. The problem is that there are people who will have to wait until other countries wear their oxygen masks. Who needs vaccines more desperately, a healthy young man in a developed country or a person with underlying diseases in a underdeveloped country? Thomas Bollyky, director of global health at the Council on Foreign Relations, argues that oxygen masks are installed in both first class and economy class, but vaccines are not.

Second, the effect is questionable. Any country would have to open up once Covid-19 is stabilized with a vaccine. But if a neighbor does not have access to the oxygen mask yet, the impact would be reversed.

Thirdly, international politics could be distorted. Countries without vaccines are likely to be in an imbalanced relationship with those with vaccines. It is already happening in the Philippines. On a call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President Rodrigo Duterte said he would not confront China’s claim over the South China Sea if China provides vaccines. Such a deal could happen anywhere in the world again.

What we need now is cooperation among vaccine powers based on humanitarian love. However, the WHO, which should lead the cause, seems incompetent. China, India and the United States did not join Covax, a WHO agency for fair distribution of vaccines. “Vaccine nationalism” is spreading even at this moment, and it may be harder to prevent than Covid-19.


백신과 산소마스크
김필규 워싱턴 특파원

지난 6월 미국에서 생명공학 전문가와 글로벌 제약사가 함께하는 바이오디지털2020 행사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 자리에서 미 식품의약처(FDA)의 피터 마크스 박사가 한 말이다. "코로나19 백신은 비행기의 산소마스크와 같다. 산소마스크가 내려오면 내가 먼저 쓰고 그다음에 남들을 돕는 거다." 그러니까 생산능력에 한계가 있으니 개발한(혹은 확보한) 국가가 먼저 접종을 마친 뒤 다른 나라를 도와주면 된다는 이야기였다.

백신개발이 요원해 보이던 때라 다들 그러려니 했다. 하지만 이젠 트럼프 대통령뿐 아니라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 알레르기 전염병 연구소장까지 연내 혹은 연초에 백신이 나올 가능성을 이야기한다. 백신확보가 눈앞에 닥친 일이 되자 '산소마스크' 이야기가 전문가들 사이에서 다시 소환되고 있다. 부적절한 비유였다는 비판과 함께 말이다. 그 이유는 세 가지로 요약된다.

첫째, 사실상 '백신 민족주의'에 대한 변명이라는 점이다. 지난달 31일 트럼프 대통령은 대형 제약업체와 21억 달러 규모의 백신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일단 개발되면 미국을 위해 1억 명 분이 확보된다고 했다. 문제는 이러지 못하는, 다른 나라가 산소마스크를 다 쓸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이들이다. 선진국의 건장한 청년과 저개발국의 기저 질환자 중 백신은 누구에게 더 시급한 것일까. 미국외교협회 토머스 볼리키 박사는 "산소마스크는 일등석과 이코노미석에 다 있지만, 백신은 그렇지 않다"고 지적한다.

둘째, 이렇게 해서 효과를 내겠느냐는 것이다. 어느 나라든 백신으로 코로나19가 진정되면 다시 나라 문을 열 수밖에 없다. 그런데 이웃에 아직 산소마스크를 쓰지 못한 나라가 많다면 면역 효과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갈 수 있다.

셋째, 국제정치가 왜곡될 수 있다는 우려다. 백신이 없는 나라는 있는 나라와 불균형한 관계에 처할 가능성이 높다. 당장 필리핀이 그렇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확진자가 급증하자 시진핑 중국 주석에게 전화해 백신을 주면 남중국해를 양보할 수 있다는 뜻까지 밝혔다. 이런 일이 지구 어느 편에서 또 일어나지 말라는 법이 없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인류애에 기반을 둔 백신 강대국들의 협력이다. 하지만 이를 이끌 세계보건기구(WHO)는 무력해 보인다. 백신을 평등하게 나눠 갖자고 산하에 만든 기관(COVAX)엔 중국·인도·미국이 가입하지 않았다. 지금 이 순간에도 스멀스멀 퍼지고 있는 '백신 민족주의'가 코로나19보다 더 막기 힘든 바이러스가 될까 걱정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ack of leadership in a crisis (KOR)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