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do cars attract customer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ow do cars attract customers? (KOR)

LEE DONG-HYUN
The author is the deputy industry 1 team editorof the JoongAng Ilbo.


Hyundai Motor has released a face-lifted version of its sports utility vehicle Santa Fe. After a test drive, I found the latest version appealing despite the higher price tag. Convenience and driving comfort were worth the money.

The 1997 song “Family” by Lee Seung-hwan runs as the background music for the ad for the new car. After a hard day of work, the father returns home and peeks into his children’s room. Looking lovingly at them, he smiles and murmurs, “Since you’ve come to me, I cannot afford to be sick.”

Hyundai Motor Group makes good ads. In a TV commercial during the final round of the Super Bowl in January, it showed off the smart parking skills of the new Sonata. Hyundai’s witty ad featuring Chris Evans from Marvel’s Avengers films remotely parking his car seamlessly in a narrow spot won the 2020 New York Ad Festival.

But the emotional Santa Fe ad was somehow disappointing. Tesla does not send out media ads. It shows off its new technology and vehicles on its website or at showcases. Tesla owners have not bought the car passively, but rather, searched them out. The consumer pattern is similar to the enthusiasm over Apple’s iPhone 10 years ago.

The remote software updating feature is Tesla’s strongest marketing tool. Each owner gets new “Easter Eggs” — or hidden software — on the touch screen menu of the vehicle. When the romance mode is tapped, the dashboard shows a roaring fireplace. The egg in the “Emission Testing Mode” can be used to prank passengers with fart noises coming out of the seats. Although they are unrelated to driving and the car’s primary function, they are individualistic assets of the car that drivers love.

The first motor vehicle Motowagen made by German engineer Karl Benz in 1886 did not get any attention at first. Two years later, his wife Bertha Benz rode it on a 200-kilometer (124-mile) drive with her two sons. The word got out and made them famous. A good product relies on marketing skills to augment its appeal, but consumers will open their wallets when they love what they see.


제품의 매력
이동현 산업1팀 차장

현대자동차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싼타페가 부분 변경 모델을 내놨다. 가격이 비싸졌다는 불만도 있지만, 미디어 시승회에서 경험해본 바로는 꽤 매력적인 차였다. 편의 기능이 늘었고 주행 성능도 개선됐다.

무심코 TV를 켰다가 가수 이승환의 ‘가족’(1997)이란 노래가 들렸다. 신형 싼타페 광고 배경음악이었다. 내용은 좋게 말하면 감동적이고, 속된 말로 하면 ‘감성팔이’다. 잠든 아이들을 보며 아버지는 “너희들을 만난 후부터 나는 아프면 안 되는 사람이 되었어”라고 되뇐다.

현대자동차그룹은 광고를 잘 만드는 회사다. 올해 ‘슈퍼볼(미국 프로풋볼 결승전)’ 광고에선 신형 쏘나타의 원격 주차 기능을 소개했다. 할리우드 배우 크리스 에반스를 기용해 만든 위트 넘치는 광고는 세계 3대 국제 광고제로 꼽히는 ‘2020 뉴욕 페스티벌’에서 수상했다.

시장에 맞는 광고 전략이 있겠지만 ‘감동 스토리’를 담은 싼타페 광고를 보면서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 현재 가장 ‘핫한 자동차 회사’ 테슬라는 미디어 광고를 하지 않는다. 자사 홈페이지나 공식 발표를 통해 기술과 제품을 알린다. 테슬라 오너들은 광고를 통해 정보를 수동적으로 소비하지 않고, 직접 찾아서 소비한다. 10년 전 애플 아이폰에 열광했던 이들과 유사한 행태다.

무선으로 완전히 새로운 기능을 더하는 무선업데이트(OTA)는 테슬라의 마케팅 수단이기도 하다. 테슬라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할 때마다 ‘이스터 에그(개발자가 재미로 숨겨놓은 메시지나 기능)’를 넣는다. ‘로맨스 모드’에선 디스플레이에 불타는 장작 화면을 띄우고, ‘방귀 뀌기 모드’에선 방향 지시등 소리를 방귀 소리로 바꿀 수 있다. 자동차 본연의 기능과 아무 상관이 없지만 이런 ‘매력’에 오너들은 열광한다.

1886년 칼 벤츠가 만든 최초의 자동차(모토바겐)는 누구의 관심도 끌지 못했다. 2년 뒤 그의 아내 베르타가 남편에게도 얘기하지 않고 10대 아들 둘과 함께 왕복 200㎞가 넘는 친정까지 운전한 뒤에야 입소문을 타고 팔리기 시작했다. 좋은 제품이 우선이지만, 그 매력을 어떻게 알리느냐도 중요하다. 소비자는 매력 넘치는 제품에 지갑을 열기 때문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