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pping poi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pping point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 at the JoongAng Ilbo.
 
 
Is Covid-19 under control or spreading? Korea is at a crossroads.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exceeded 100 on Aug. 13, and by Aug. 20, over 300 people were diagnosed as positive. Unlike the Shincheonji Church mass outbreak in Daegu, cases are confirmed nationwide. The disease control that the government once took pride in is on the edge.
 
Virus and disease control is a fight between a spear and a shield. As a virus is moving in an unpredictable manner, it has an advantage from the beginning. But the shield humans have is shabby. Without vaccines and treatment, all people can do is keep social distancing and wearing masks. By mid-August, the virus was spreading faster, posing a considerable impact on the economy. Human traffic in downtown Seoul decreased noticeably.
 
The process of shattering social balance has long been of interest to scholars. The tipping point is a notable concept. University of Chicago Professor Morton Grodzins first used the term to explain the racial discord in downtown areas in the late 1950s.
 
Professor Grodzins argued that white families move out en masse when the percentage of black families exceeds a certain percentage in the neighborhood, and that there was a tipping point everyone could agree on. In the northeastern United States, white families left when black families reached 20 percent of the total population in their neighborhood. There exists a certain point that a tendency becomes a general trend and can not be reverted.
 
There is a certain tipping point for the spread of a virus through the human network. During the swine flu outbreak in 2009, cases through community infection nearly doubled. Korea University Professor Choi Won-seok wrote in “Policy Evaluation on the 2009 Swine Influenza Outbreak” that the government elevated the national epidemic crisis level from alert to serious at the climax of the outbreak when the number of patients peaked, the number of patients exploded and medical institutions were over capacity.
 
For th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outbreak in 2015, medical institutions like Samsung Medical Center served as a tipping point. Has Covid-19, which first spread to Korea in January, passed that tipping point? The anguish of disease control authorities only deepens.
 
 
코로나 티핑포인트
강기헌 산업1팀 기자
 
차단이냐 확산이냐. 코로나19 바이러스 국내 전파가 갈림길에 섰다. 이달 13일 코로나19 확진자는 100명을 돌파했고 20일이 지나면서 하루 확진자가 300명을 넘어섰다. 대구 신천지 전파와 달리 전국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정부가 자랑했던 K-방역은 뾰족한 연필심 끝에 서 있다.  
 
바이러스와 방역은 창과 방패의 싸움에 비유된다. 하지만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바이러스는 시작부터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다. 이에 비해 인간이 가진 방패는 초라할 정도다.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아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정도가 전부다. 광복절 전후로 바이러스 확산세가 빨라지면서 경제적 후폭풍도 만만찮다. 도심 유동 인구는 주말 사이 눈에 띄게 줄었다.  
 
사회적 균형이 깨지는 과정에 대한 연구는 학자들의 오랜 관심거리다. 티핑포인트(tipping point)가 대표적이다. 모튼 그로진스 미국 시카고대 교수는 1950년대 후반 도심의 인종 갈등을 설명하기 위해 티핑포인트란 말을 처음으로 사용했다.  
 
그로진스 교수는 “한 생활권에서 흑인의 비율이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백인의 이주 속도가 빨라지게 된다”며 “누구나 동의할 수 있는 티핑포인트가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미국 동북부 지역에선 흑인 비율이 전체의 20%에 도달하면 백인이 마을을 떠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추세(趨勢)가 대세(大勢)로 변해 흐름을 꺾을 수 없는 특정한 지점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인간 네트워크를 따라 퍼지는 바이러스 확산에도 일종의 티핑포인트가 있다. 2009년 신종플루 대유행기엔 8월 무렵부터 지역사회 감염을 통한 확진자가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최원석 고려대 교수 등은 『2009년 발생한 신종인플루엔자 대유행에 대한 정책적 대응 평가』에서 “학교 등에서 집단발병이 증가하면서 환자 발생이 절정에 이른 대유행 정점기에 이르러 정부는 국가 전염병 위기단계를 경계에서 심각까지 격상시켰다”며 “절정기에 환자가 폭증하면서 의료기관이 과부하 상태에 놓이게 됐다”고 적었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 국내 확산엔 삼성서울병원 등 의료기관이 티핑포인트로 작동했다. 중국 우한에서 퍼져 지난 1월 국내로 건너온 코로나19가 티핑포인트를 지나친 것일까. 아니면 아직 지나치지 못한 것일까. 방역 당국의 고심이 깊어가고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