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free lunch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free lunch (KOR)

CHO HYUN-SOOK
The author is the deputy editor of the economic policy teamof the JoongAng Ilbo.


The discussion on a second round of emergency relief grants has lost direction. It is no longer about whether the money will be paid or not. It is a given that the handouts will be disbursed after the start of what appears to be a second wave of Covid-19 in Korea.

Now the focus of the debate is when and how to offer the aid. The point is whether to give it to all or selectively. Ruling Democratic Party (DP) and opposition United Future Party (UFP) politicians are engaged in a mud fight over the issue. Over the nature of the emergency funding, UFP Rep. Yun Hee-suk called it a “relief,” while Gyeonggi Gov. Lee Jae-myung said it was an “economic policy, not poverty relief.”

There’s a reason that people add their opinions on the support fund. The influence of the emergency relief was proven 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election on April 15.

But they are all being vague about the source of the funds. It doesn’t rain cash. For the first round of grants, each household received 400,000 won ($337) to 1 million won, which cost a whopping 14.3 trillion won. Naturally, it comes from state coffers that should be filled with taxpayer money. Three supplementary budgets and the first relief grants totaled 59 trillion won — 37.5 trillion won of which was funded by issuing treasury bonds.

The same goes for the second round of disaster relief. Whether it is paid to all or selectively, it will cost several trillion won more. The country cannot afford to do it. Its remaining budget has already run out after three rounds of supplementary budgets. Every dollar in the second round assistance will be debt. Naturally, this will result in interest payments by the government. And that will directly translate into government debts when the interest should be paid with taxpayer money.

For citizens, it is not “emergency relief” but an “emergency loan.” Let’s not be tempted by words of politicians busy calculating votes. There is no reason to be swept up by favors through state funds instead of their own money. (It’s not like they’ll sell their houses and pay back the government debt).

Nobel Prize winning economist Milton Friedman is famous for saying, “There is no such thing as a free lunch,” pointing to lax government spending. Friedman made his name with his book “Capitalism and Freedom,” and also wrote “Free to Choose.” As the titles indicate, people are free to choose whether to support or oppose the emergency assistance. But you should know the truth when making a choice. A sentence from the book tells us the essence of the emergency funding.

“If you take money out of your left pocket and put it in your right pocket, you’re no richer.”


재난지원금 아닌 '재난대출금'이다
조현숙 경제정책팀 차장


2차 긴급재난지원금 논의가 산으로 갔다. 지급하느냐, 마느냐는 이미 지난 얘기다. 정치권에서 재난지원금 지원은 기정사실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200~300명을 넘나드는 2차 대유행이 현실이 되면서다.

논쟁의 중심은 언제, 어떻게로 넘어갔다. 쟁점은 전국민 대 선별 지급이다. 여야 가리지 않고 진흙탕 싸움 중이다. 정치인 너도나도 한마디 거들기 바쁘다. 말꼬리 잡기식 언쟁도 넘쳐난다. 재난지원금 성격을 놓고 “구제”(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란 주장에 “빈민 구제가 아닌 경제 정책”(이재명 경기도지사)이라고 반격하는 식이다.

재난지원금을 두고 저마다 숟가락 얹기식 발언을 쏟아내는 데는 이유가 있다. 재난지원금의 굉장한 화력이 지난 4월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증명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들 모두 중요한 얘기는 얼버무린다. 재난지원금이 누구의 주머니에서 나오는가다. 하늘에서 떨어지는 돈이 아니다. 1차 재난지원금만 해도 가구당 40만원에서 100만원까지 전국민에게 지급하는데 14조3000억원이 들었다. 당연히 국민 세금으로 채워야 하는 국고에서 나왔다. 1차 재난지원금 재원까지 합쳐 세 차례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느라 59조원이 들었다. 이 가운데 37조5000억원은 빚(적자 국채 발행)이다.

2차 재난지원금도 마찬가지다. 전 국민에게 나눠주든, 선별 지급하든 수조 원이 더 든다. 재정 여력은 없다. 1~3차 추경을 하면서 마른 수건 짜기 식으로 남은 예산을 다 털어 넣은 탓이다. 2차 재난지원금은 만 원 한장까지 모두 빚이다. 당연히 이자(국채 이자)도 붙는다. 받는 만큼 고스란히 국가채무로 잡혀 국민이 낸 세금으로 꼬박꼬박 이자까지 물며 갚아야 한다.

국민 입장에선 재난지원금이 아니라 재난대출금이다. 표 계산에만 몰두하는 정치인의 말 몇 마디에 혹하지 말자. 자기 돈도 아닌 나랏돈으로 내는 생색에 휩쓸릴 이유는 없다. 그들이 집을 팔아 나랏빚을 갚아줄 것도 아니다.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밀턴 프리드먼은 정부의 방만한 지출을 꼬집은 “공짜 점심은 없다”는 말로 유명하다. 자본주의와 정부 개입의 맹점을 지적한 책 『자본주의와 자유』로 이름을 알린 프리드먼은 속편 격으로 『선택할 자유』를 썼다. 책 제목처럼 재난지원금에 찬성하든, 반대하든 자유다. 대신 진실은 알고 선택하자. 그 책에 담긴 한 문장이 재난지원금의 본질을 말해준다.

“우리 모두가 한쪽 호주머니에서 꺼낸 돈을 다른 쪽 호주머니에 집어넣고 있을 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