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ange holiday season coming so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range holiday season coming soon (KOR)

LEE DONG-HYUN
The author is the deputy editor of industry 1 team of the JoongAng Ilbo.
 
 
A researcher at a corporate research institute is on high alert these days. When Covid-19 first started spreading in April, employees worked from home in rotation. But after Level 2.5 social distancing began, the company decided to suspend remote working.
 
It is impossible to work from home since the company’s research requires lab facilities and experimental data. Researchers take their temperature and log entry and exit times when they move between labs to minimize contacts with other researchers. They sit two meters (6.6 feet) apart in the cafeteria, and the commuting bus is capped at a max of half full.
 
The researcher became more nervous after he moved to a department supporting the executives of the lab. If he has close contact with a Covid-19 positive case, management will have to self-quarantine.
 
He drives three hours every day to commute and keeps his mask on all day. He talks with coworkers only on a messenger app. Cynically, he says he can’t be patient No. 1.
 
Last week, after the lab’s first case was confirmed, the researcher said he was relieved. The lab was closed and dozens of people who entered the building are in self-quarantine. But at least, he saved himself from the disgrace of being the first case at the company. “The company demands employees to report to work because the lab could not operate normally, but subtly pressures them to take care of themselves. I sleep in the study at home and haven’t visited parents for long,” he said.
 
In the contactless age of the new normal, he is not the only one struggling. It is heartbreaking to see how people chose not to travel to hometowns for the Chuseok holiday. Working parents have no childcare, and workers deal with a vague line between home and work as they work from home.
 
Another employee working from home for the second week said he feels imprisoned. At first, he enjoyed waking up late, but he is having a hard time as childcare, household chores and work are all mixed up — not to mention, three meals he has to have with family. A strange holiday season we haven’t experienced is approaching. It is time to care and console one another.
 
 
 
 
 
겪어보지 못한 추석
이동현 산업1팀 차장
 
대기업 연구소 간부급 연구원인 A씨는 요즘 ‘초긴장 상태’다. 지난 4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처음 확산했을 때엔 교대로 재택근무를 했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작된 이후엔 회사 차원에서 재택근무를 하지 않기로 했다.  
 
연구 장비를 가동하고 계속 실험 데이터를 쌓아야 하는 연구소의 특성상 재택근무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해서다. 연구동을 옮겨 다닐 때마다 체온을 재고 출입 시간을 기록할 뿐 아니라, 다른 연구원과 대면을 최소화한다. 식사는 구내식당에서 2m 이상 떨어져 앉아 하고, 통근 버스도 평소의 절반만 태우고 이동한다.  
 
최근 연구소 경영진 지원 부서로 옮겨간 뒤엔 긴장의 정도가 더 심해졌다.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접촉이라도 했다간 경영진까지 자가격리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왕복 3시간이 걸리는 거리를 자차로 이동하고 온종일 마스크를 벗지 않는다. 동료들끼리 대화는 카카오톡으로만 하는데, 자조 섞인 말투로 ‘1호가 될 수 없다(첫 확진자가 될 수 없다는 뜻)’고 말한다.  
 
지난주 연구소에서 첫 확진자가 나왔는데, A씨는 “차라리 마음이 놓였다”고 했다. 해당 연구동이 폐쇄되고 출입자 수십 명이 자가격리에 들어갔지만 최소한 ‘1호’의 멍에를 쓰진 않았기 때문이다. A씨는 “회사는 일이 제대로 안 돌아간다면서 출근을 요구하는데, 혹시 확진이라도 되면 알아서 하라는 식으로 은근히 압박을 가한다. 집에 가서도 서재에서 따로 자고 본가에 부모님을 뵈러 가지 않은 지도 오래됐다”고 말했다.  
 
언택트·뉴노멀 시대를 맞아 고충이 심한 건 A씨 뿐이 아니다. 추석 귀성길마저 주저하게 된 건 그저 ‘코로나 시대의 풍경’으로 넘기기엔 가슴 아픈 일이다. 아이를 맡길 곳이 없어진 맞벌이 부부도, 재택근무란 이름으로 집안일과 회사 일의 구분이 사라진 직장인도 고통스럽다.  
 
2주째 재택근무 중인 B씨는 “재수감된 기분”이라고 했다. 처음 재택근무를 할 땐 늦게 일어날 수 있어 나름 좋았지만, 끼니를 가족들과 해결하며 육아와 집안일, 회사 업무가 뒤섞인 생활이 녹록지 않다고 했다. 겪어보지 못한 기이한 추석이 다가온다. 진정 서로 배려하고 위로해야 할 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