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rtcut] 빅히트 상장, 왜 하나요?

Home > Business > Finance

print dictionary print

[Shortcut] 빅히트 상장, 왜 하나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10월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있다는 소식에 주식시장이 설레고 있습니다.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의 공모주 청약이 큰 화제를 모은 가운데 명실상부 세계 최고 아이돌 그룹인 방탄소년단의 소속사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상장될 경우 얼마나 많은 투자자들이 몰릴 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입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어떤 회사인가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2005년 JYP 프로듀서였던 방시혁씨가 설립한 엔터테인먼트 회사입니다. 방시혁씨는 현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의장이며 최고경영자(CEO)입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초기엔 케이윌, 임정희, 에이트 등 발라드 가수를 육성하는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방 의장은 이 회사의 지분 43.44%인 1240만주를 보유하고 있는 최대 주주입니다. 게임회사 넷마블은 그 다음으로 많은 24.87%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이 회사는 매출액 2940억원에 49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습니다. 이 영업이익은 한국의 빅3 엔터테인먼트인 회사인 JYP(225억원), SM엔터테인먼트(148억원), YG엔터테인먼트(-3억원)의 영업이익을 합친 것보다 많은 액수입니다.
 
What is Big Hit Entertainment?
Big Hit Entertainment is a music label founded in 2005 by former JYP producer Bang Si-hyuk. Bang is currently the chairman and CEO of the company. The agency stayed rather low-key in Korea's music scene with its focus on fostering ballad artists such as K.Will, Lim Jeong-hee and 8eight. The company's biggest shareholder is Bang, with a 43.44 percent stake holding 12.4 million shares. Korean game company Netmarble owns 24.87 percent of the company, followed by a number of private equity companies. Big Hit Entertainment in the first half generated 294 billion won ($247.7 million) in sales and 49.7 b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The operating profit surpassed the combined total of the three big entertainment agencies in Korea, with JYP posting 22.5 billion won, SM 14.8 billion won and YG Entertainment minus 300 million won.
 
 
 
IPO는 대체 무엇이고, 빅히트에게 IPO가 왜 중요한가요?
IPO는 사기업을 공개해서 회사가 새로 발생하는 주식을 다른 일반 투자자들이 살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회사가 필요한 돈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가 됩니다. 빅히트는 IPO를 통해서 확보한 돈으로 빚을 갚고, 국내외 비즈니스를 확대하고, 새로운 시설에 투자하는데 쓰겠다고 밝혔습니다. 빅히트는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를 올초 인수하면서 산업은행에서 2000억원을 빌렸습니다.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국내외 음반 회사를 인수할 계획이며 미국과 일본 시장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했습니다. 빅히트는 2022년까지 4050억원을 사업 확장에 투자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또 용산에 있는 신사옥으로 2021년 상반기까지 이전할 계획인데 이곳은 스튜디오뿐 아니라 문화 시설도 갖춘 곳이라고 합니다.
 
What exactly is an IPO, and why is it so important?
An IPO is the process that sees a private company become a public company by allowing ordinary investors to buy newly issued shares. It can be a huge opportunity for a company to secure the liquidity it needs for its business. Big Hit said it will use the newly raised capital to pay off its debts, expand its domestic and global business and invest in new facilities. In terms of debt, the company borrowed 200 billion won from the Korea Development Bank when acquiring Pledis Entertainment earlier this year. It has plans to expand its business by acquiring music labels in and outside Korea, especially with a focus on the United States and Japan. Big Hit is willing to invest 405 billion won on expansion through 2022. In terms of new facilities, it will move into a new headquarters in Yongsan District, central Seoul, by the first half of 2021, which will include not only its studios, but also cultural facilities.
 
 
 
빅히트 IPO 투자의 위험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열기가 커지고 있지만 투자 전에 생각할 점들도 있습니다. 이 회사 지난해 매출의 97.4%는 BTS로부터 발생했습니다. 올해 상반기는 87.7%였죠. BTS 멤버들은 모두 1992년에서 1997년 사이에 태어났고, 2년 간 군대에 가야하기 때문에 BTS의 활동은 축소될 수 밖에 없습니다. 이 회사가 BTS의 공백을 현재 라인업으로 메꿀 수 있을지 살펴봐야 합니다. 빅히트에 따르면 그룹에서 가장 나이 많은 멤버인 1992년생 진은 2021년까지 입대를 최대한 연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What are the risks to betting big on the Big Hit IPO?
Despite the enthusiasm, there are things to think about before making an investment. Big Hit's regulatory filing states that 97.4 percent of the company's sales last year came from BTS, followed by 87.7 percent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BTS's activities are destined to be curtailed when its members, all of whom were born between 1992 and 1997, leave for two years to serve their mandatory military service. It remains to be seen if the company will be able to fill up the BTS vacancy with its current lineup. Big Hit said Jin, the oldest member of BTS born in 1992, will be able to delay his conscription until the end of 2021 at the latest.
 
 
 
방시혁 의장과 멤버들의 지분은 어떻게 될까요?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방 의장은 1240만주를 갖고 있고, 지난달 47만8695주를 BTS 7명의 멤버들에게 똑같이 나눠줬습니다. 주식의 공모 가격이 13만5000원에 설정된다면 방의장의 주식 가치는 1조6000억원에 이르게 됩니다. 만약 주가가 주식거래 첫날 상한인 160% 오른다면 주식 가치는 4조3000억원에 이르게 되는 거죠. 이는 한국 주식 부자 5위에 해당하고,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 다음입니다. BTS 멤버들은 각각 6만8385주씩을 갖고 있으니, 주가가 1주당 13만5000원이 되면 각자의 주식 가치는 92억원이 됩니다. 만약 첫날 주가가 160% 오른다면 멤버들은 각각 240억원 어치의 주식을 소유하게 되는 것입니다.
 
What would the value of Bang and the BTS members' shares be?
According to the regulatory filing, Bang holds 12.4 million shares and distributed some 478,695 shares equally between the seven BTS members last month. If the offered price is set at 135,000 won for the IPO, Bang's shares will be worth 1.6 trillion won. If the share price records the maximum 160 percent daily hike limit on the first trading day, his stake nears 4.3 trillion won, immediately making him the fifth richest person in Korea in terms of stock holdings, after Chung Mong-koo, chairman of Hyundai Motor Group. Each BTS member holds 68,385 shares, which will be worth 9.2 billion won at the 135,000 won share price. If the stock price does hit the maximum daily hike, each member will have 24 billion won.
 
 
 
진은수, 박혜민 기자 [jin.eun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