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ck of leadership in a crisi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ack of leadership in a crisis (KOR)

MOON BYUNG-JOO
The author is the head of business EYE teamof the JoongAng Ilbo.


No one is willing to take accountability. Issues that are dominating various media articles and online communities — such as alleged favors for Justice Minister Choo Mi-ae’s son during his military service, the aftermath of the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employment crisis and the real estate measure crisis — have no clear answers.

Instead, only “fairness” is advocated in cyberspace. The irresponsible behavior of politicians for the national crisis caused by the Covid-19 outbreak is adding fuel to the flame.

In a crisis, suitable leadership emerges. The 33rd U.S. President Harry Truman is such a case. With historic decisions like dropping atomic bombs in Japan, the Marshall Plan and participation in the Korean War, Truman prevented a global crisis beyond the United States. A sign “The buck stops here” was kept on his desk in the Oval Office. The phrase represents his mindset.

Many leaders emerged as troubleshooters for their companies or national economies in a crisis. Apple founder Steve Jobs stepped down due to discord with management. Upon returning after 15 years in 1997, he presented the iPod, iPhone and iPad series and changed the industry forever. Michael Dell, founder of Dell Computer, retreated from management in 2004 but returned in 2007 when the company was in a slump, leading Dell’s revival. The Wallenberg family in Sweden expanded its share of Sony Ericsson on the verge of bankruptcy in the early 2000s after the burst of the dot-com bubble and put the company back on track. They were all owners of the companies.

Leading companies like Facebook, Walmart, Volkswagen and IKEA are similar. According to the Credit Suisse Research Institute, family-run businesses, where founders or family members own more than 20 percent of shares or votes, recorded an average of 3.7 percent higher earning rates than businesses not managed by owners’ families from 2006 to last year. The biggest merit of family management is operating investment strategies with long-term perspectives. When Samsung Electronics unveiled the world’s first 64 Mb DRAM in 1992, Kwon Oh-hyun, then head of the development team and now vice chairman, wrote in his book “Super Gap” that as the owner had concerns about the company, his management will was incomparable to anyone.

SK Chairman Chey Tae-won once hosted an eating show, consuming ramen noodles, and Shinsegae Group Vice Chairman Chung Yong-jin posted humorous daily life photos on Instagram. In the Covid-19 crisis, responsible leadership is desperately needed in politics, not just in business.



리더십 절실한 코로나 위기
문병주 경제EYE팀장
 
책임지려는 이가 없다. 며칠째 각종 매체의 기사는 물론 인터넷 게시판을 도배하고 있는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의 병역특혜 의혹, 인천국제공항공사 사태의 후폭풍, 전세난을 불러온 부동산 대책 등에 답이 분명치 않다. ‘공정’만을 외칠 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촉발된 국가적 위기에 정치권의 무책임한 행태는 불난 집에 부어진 기름 같다.  
 
위기에는 그에 걸맞은 리더십이 등장하기 마련이다. 해리 트루먼 미국 33대 대통령도 손에 꼽힌다. 그는 일본 원폭 투하와 마셜 플랜, 한국전쟁 참전 등 역사적 결단을 내리며 미국을 넘어 전 세계적 위기를 막아냈다. 그의 책상 위 문자판 글이 유명하다. ‘The buck stops here.’ ‘책임은 여기서 멈춘다’로 해석되는데, 그의 마음가짐을 대변했다고 평가받는다.  
 
기업이나 국가경제의 구원투수로 등장한 이들도 많다. 경영진과 갈등 탓에 물러났던 애플의 창업자 스티브 잡스는 1997년 15년 만에 복귀해 아이팟ㆍ아이폰ㆍ아이패드를 탄생시키며 정보기술(IT) 혁신을 불러왔다. 델컴퓨터 창업자인 마이클 델 역시 2004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지만 회사가 부진의 늪에 빠지자 2007년 회사로 돌아와 델컴퓨터의 부활을 이끌어냈다. 스웨덴 발렌베리 가문은 2000년대 초 닷컴버블이 꺼지면서 소니에릭슨이 파산 직전까지 몰리자 오히려 회사의 지분을 확대해 정상궤도로 돌려놨다. ‘오너’라는 공통점이 있다.  
 
페이스북ㆍ월마트ㆍ폴크스바겐ㆍ이케아 등 세계 굴지의 기업들 역시 비슷하다. 크레디트스위스연구소에 따르면 가족경영기업(창업자나 자손이 지분 20% 이상을 소유하거나 의결권 20% 이상을 보유한 기업)은 비가족경영기업에 비해 2006년 이후 지난해까지 평균 3.7%의 높은 주가 수익률을 기록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전략을 운용하는 점을 가족경영의 가장 큰 장점으로 여겨졌다. 1992년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64Mb(메가비트) D램을 공개했을 때 개발팀장을 맡았던 권오현 전 삼성전자 부회장은 『초격차』에서 “회사에서 가장 고민을 많이 하고 걱정하는 사람은 오너이고, 경영의지 측면에서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다”고 했다.  
 
체면 내려놓고 ‘라면 먹방’을 선보이고(최태원 SK그룹 회장), 유머를 가미한 일상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는(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활동도 그런 맥락으로 읽힌다. 코로나 위기 속 책임감 있는 리더십은 기업을 넘어 정치권에 더욱 절실해지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