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LG화학, 12월 배터리 사업 분사

Home > Business > Industry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LG화학, 12월 배터리 사업 분사

The LG Twin Tower in Yeouido, western Seoul. [YONHAP]

The LG Twin Tower in Yeouido, western Seoul. [YONHAP]

서울 여의도에 있는 LG 트윈 타워. [연합뉴스]
 
 
 
LG Chem to spin off battery business in December
LG화학, 12월 배터리 사업 분사
 
 
 
Korea JoongAng Daily 1면 기사
Friday, September 18, 2020
 
 
 
LG Chem’s battery business will be spun off from the company in December.
 
spin off: 기업 분할하다, 분리하다
 
LG화학의 배터리 부문이 12월 분사될 예정이다.
 
 
According to SNE Research, LG Chem was the largest electric vehicle (EV) battery maker in the world during the first half of 2020 with a 24.6 percent market share.
 
electric vehicle(EV) battery: 전기차 배터리
 
SNE리서치에 따르면 LG화학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전기차 배터리 제조업체다. 2020년 상반기 세계 시장 점유율 24.6%를 기록했다.
 
 
 
The spinoff was approved by the board of directors Thursday and will be put up to a final vote at a shareholders meeting on Oct. 30. The plan is for the battery unit to become a new corporation tentatively named LG Energy Solution on Dec. 1.
 
board of directors: 이사회
shareholders meeting: 주주총회
corporation: 회사, 법인
 
기업분할은 목요일(9월 17일) 이사회 승인을 받았으며 10월 30일 주주총회에서 최종 투표를 거칠 예정이다. 오는 12월 1일 배터리 부문을 가칭 LG에너지 솔루션이라는 이름의 신설 법인으로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It will be a wholly-owned subsidiary of LG Chem.
 
subsidiary: 자회사
 
이 법인은 LG화학이 지분 전체를 소유한 자회사가 될 것이다.
 
 
 
In a Thursday statement, the company said it does not have immediate plans to list it on the stock market. “Nothing is decided on the matter for now, but we are going to review various options,” it said.
 
list: 상장하다
 
LG화학은 새 법인을 주식 시장에 당장 상장할 계획은 갖고 있지 않다고 목요일 밝혔다. 이 회사는 “현재 이 문제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확정된 부분은 없으나, 추후 다양한 방안에 대해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Rumors of such a spinoff have circulated for some time among investors and industry analysts.
 
circulate: 순환하다, 유포되다
 
분사가 이뤄질 것이라는 소문은 한 동안 투자자들과 애널리스트들 사이에 떠돌고 있었다.
 
 
 
Petrochemicals generate more than half of LG Chem’s revenue, but EV batteries are the business with the most potential. Last year, batteries were the company’s second largest revenue source, comprising 29 percent.
 
petrochemicals: 석유화학 제품
potential: 가능성, 가능성 있는
comprise: 구성하다, 구성되다
 
LG화학 매출의 절반 이상이 석유화학 제품에서 나온다. 하지만 전기차 배터리는 가장 성장 가능성 있는 부문이다. 지난해 배터리는 이 회사 매출의 29%를 구성하는 두 번째로 큰 부문이었다.
 
 
 
Local analysts and the company have claimed that this year would be the turning point when EV batteries started making profits. In the April-June period, the battery unit reported its largest operating profit of 155.5 billion won ($132.6 million) after losing money for nearly two decades. LG’s EV battery business first saw profits in the fourth quarter of 2018 but went back into the red afterwards.
 
operating profit: 영업이익. 기본적인 영업 활동을 통해 벌어들이는 이익.
go into the red: 적자를 내다, 빚지다
 
국내 애널리스트들과 이 회사는 전기차 배터리가 올해를 터닝포인트로 이익을 내기 시작할 것이라고 전망해 왔다. 거의 20년 동안 적자를 내던 이 회사 배터리 부문은 올해 4~6월 역대 최대 규모인 1555억원(1억3260만 달러)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Carmakers like Volkswagen and General Motors are trying to make EVs an integral part of their business. Market estimates differ according to research firms and analysts, but the general assessment is that EVs will make up around 20 to 30 percent of vehicle sales by 2030.
 
integral: 내장된, 필수적인
 
폭스바겐과 GM 같은 자동차 제조업들은 전기차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조사기관과 애널리스트마다 시장 전망은 다르지만 일반적인 평가는 전기차가 2030년까지 자동차 시장의 20~30%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The battery industry is experiencing rapid growth, and the EV battery business has just started to make big profits. We decided this is the optimal time for a spinoff,” LG Chem said in a statement Thursday. “The entity is expected to generate 13 trillion won in revenue this year. Our goal is to hit 30 trillion won in annual revenue by 2024.”
 
optimal: 최적의
entity: 기관, 단체, 기업 등 독립체
 
LG화학은 목요일 “배터리 산업의 급속한 성장 및 전기차 배터리 분야의 이익 창출이 본격화 되고 있는 현재 시점이 회사 분할의 적기라고 판단했다”며 “전기차 배터리 부문은 올해 13조원의 매출액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24년까지 연 매출 30조원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ocal analysts generally approved of the spinoff. “A lot of LG Chem’s capital expenditure [capex] in recent years was concentrated on batteries. But the battery market is expected to rapidly grow in the next three to four years, which means even more capex will be needed,” said Kim Hyun-tae, BNK Securities analyst.
 
capital expenditure: 자본 지출. CAPEX. 미래의 이윤 창출, 가치 취득을 위해 지출된 투자 과정에서의 비용.
 
국내 애널리스트들은 대체로 기업 분할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이다. BNK증권 김현태 애널리스트는 (보고서를 통해) “최근 몇 년간 LG화학의 자본지출(CAPEX)은 배터리 사업부에 집중돼 왔다. 배터리 시장은 향후 3~4년은 빠르게 성장할 전망이고 더 많은 자본지출이 집행돼야 하는 상황”이고 말했다.
 
 
 
“At a time where other business units need investment as well, continuing the capex focus on batteries alone creates a burden for the company in terms of financing and regarding fairness among business units. It’s better that the battery unit is spun off as a separate corporation to attract and execute funding.”
 
execute: 실행하다
 
그는 “다른 사업부도 투자가 필요한 상황에서 배터리 부문만을 위해 투자를 집중하게 되면 회사로서는 자금 조달 측면에서나 타 사업부와의 형평성 측면에서 부담이 된다. 배터리 부문을 독립 법인으로 분할해 자금을 조달하고 투자를 집행하는 것이 더 유리하다”고 분석했다.
 
 
 
번역:박혜민 경제산업부장 [park.hyemin@joongang.co.kr]

More in Industry

Halloween at Homeplus

LG Chem reports strong third quarter as net rises 315.8%

Batteries are back

Samsung Biologics reports 27% rise in third-quarter net

SK E&C opens manufacturing plant for fuel cell joint ventur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