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LEE DONG-HYUN
The author is the deputy industry 1 team editor of the JoongAng Ilbo.


Modern mechanical watch technologies were mostly developed by the watchmaker Abraham-Louis Breguet (1747-1823). Tourbillion — arguably the most complicated mechanical technology used in horology — was also invented by Breguet, to help neutralize errors from gravity and the rotation of the earth.

His most celebrated masterpiece is No. 160, a watch ordered by Marie Antoinette (1755-1793). The queen wanted the most decorated, complicated watch with many functions. He started making the watch in 1783, but neither Marie Antoinette nor Breguet lived to see its completion. Marie Antoinette was executed in 1793, and Breguet died in 1823.

The watch was completed in 1827. No. 160 was a watch with the most functions in the world at the time, telling minutes and seconds with alarms, correcting the equation of time, the discrepancy between solar movement and the watch, and also including a thermometer and serving as a calendar with a leap year.

Grandmaster Chime presented by Patek Philippe, a Swiss luxury watch and clock manufacturer, in 2014 for the 175th anniversary of its founding, is currently the most complicated timepiece in the world. It took seven years to develop the clockwork with more than 30 functions, and two years to make it.

Queen Victoria of England and Emperor Franz Joseph I of the Austro-Hungarian Empire loved Patek Philippe watches. Last year, Grandmaster Chime Ref. 6300A was auctioned for $31.2 million, setting a record for the most expensive timepiece.

An Apple Watch is less than half the price of a Swiss mechanical watch, but it has more functions than Patek Philippe’s complicated timepiece. This year’s Apple Watch Series 6 measures heart rate, blood oxygen level and altitude and serves as a compass. It has hundreds of functions with various applications.

Last year, 30.7 million units of the Apple Watch and more than 21.1 million Swiss-made watches were sold around the world. While the total sales of Swiss watches is far greater, it is true that Apple is threatening the Swiss watchmaking industry. But an Apple Watch may become outdated in only three years.

It is up to you whether to buy a new smart watch every three years or own a watch to hand down to the next generation. Actually, it is up to the taste of the person who is getting the watch. Our children may prefer wearing the latest Apple Watch over keeping a luxury watch in the safe.




 
애플 워치
이동현 산업1팀 차장
 
 
현대 기계식 시계는 아브라함 루이 브레게(1747~1823)에 의해 거의 모든 기술이 완성됐다. 기계식 시계의 최고봉으로 불리는 ‘뚜르비용’ 기술 역시 브레게가 발명했는데, 지구 중력과 자전으로 인한 오차를 보정하는 기능이다.  
 
브레게의 최고 걸작은 프랑스의 마지막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1755~1793)가 주문한 ‘N.160’이다. 앙투아네트는 가장 화려하면서도 복잡하고 많은 기능을 가진 시계를 원했다. 1783년 제작에 착수했지만 앙투아네트도, 브레게도 완성을 보진 못했다. 앙투아네트는 1793년 처형됐고 브레게도 1823년에 세상을 떠났다.  
 
시계는 1827년 완성됐다. N.160은 시와 분을 알람으로 알려주고, 균시차(태양의 움직임과 시계 사이의 오차)를 보정하며 온도계와 윤년을 계산하는 달력 등 당시 세계에서 가장 많은 기능을 가진 시계였다.  
 
파텍 필립이 2014년 창립 175주년을 맞아 내놓은 ‘그랜드 마스터 차임’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복잡한 시계다. 30여 가지 기능을 태엽장치만으로 구현하는데 개발에만 7년, 제작하는 데 2년이 걸렸다.  
 
파텍 필립 역시 영국의 빅토리아 여왕,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프란츠 요제프 1세가 사랑한 시계다. 지난해 경매에 나온 '그랜드 마스터 차임 Ref. 6300A'은 360억원에 낙찰돼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시계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애플 워치’는 웬만한 스위스 기계식 시계와 비교하면 절반 가격도 안 되지만 기능은 파텍 필립 저리 가라다. 올해 나온 애플 워치 시리즈6는 심박수와 혈중 산소 포화도를 측정하고 고도계와 나침반 기능을 한다. 애플리케이션에 따라 수백 가지 기능을 할 수 있다.  
 
지난해 팔린 애플 워치는 3070만개로 스위스 시계(2110만개)를 앞선다. 매출액에선 스위스 시계가 압도적이지만 애플이 스위스 시계 산업을 위협하는 건 사실이다. 문제는 3년만 지나도 ‘고물’이 된다는 점이다.  
 
3년마다 최신 스마트 워치를 가질 것인가, 대를 물릴 시계를 소유할 것인가는 결국 선택의 문제다. 사실 이건 받을 사람의 취향에 달렸다. 우리 자식들이 금고 속 명품 시계보단 최신 애플 워치에 마음이 갈지도 모를 일이니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