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betrayal of the peopl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President Moon Jae-in has finally expressed his regrets about the brutal killing last week of a South Korean fisheries official by North Korean soldiers on the West Sea. “Regardless of how the victim moved into North Korea’s territorial waters,” Moon extended his “deep condolences and consolation to him.” Moon’s remarks came six days after the tragic incident, which took place last Tuesday. But the president did not apologize for his government’s response to the case.

The essence of the mishap is a homicide of a South Korean citizen by North Korean military. Yet Moon tries to portray it as a case of defection while on duty. He was even flattered by a weak apology delivered by the United Front Department of North Korea on Kim Jong-un’s behalf, as seen in his comment that “such a swift apology from North Korea carries a special meaning.” We are astounded to hear the president — who vowed to protect the people’s lives in his inaugural ceremony three years ago — make such a ludicrous statement after the murder of an unarmed civilian by North Korea.

Moon went on to express his desire to take advantage of the case to move toward dialogue to improve inter-Korean relations. He also expressed hopes to restore the military communication lines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We wonder why the president turns a deaf ear to the people’s rage. His comments were immediately followed by public outbursts on social media.

After the official was brutally shot to death by North Korean soldiers on Sept. 22, the president did nothing except preside over a security ministers meeting in the Blue House on Sept. 27 — 113 hours after the tragedy. Even after being briefed about the incident 10 hours after his death, Moon did not attend two meetings among related ministers and instead watched a musical performance Thursday at an online theater in Gimpo, Gyeonggi. Moon’s act of not giving any orders to the military constitutes a dereliction of duty. He cannot avoid the public outrage that the victim was ignored by the government.

The reaction from the National Assembly also should be criticized. Both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on Monday attempted to adopt a resolution to denounce North Korea, but they failed after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refused to include the phrase “North Korea burned the corpse.” Nevertheless, DP lawmakers abruptly submitted resolutions to declare an end to the Korean War and urge the government to allow individual tours to North Korea. Facing resistance from the opposition, the two resolutions are in limbo.

An effort to exploit a misfortune for political gain translates to a betrayal of public trust. Could they represent the people?


북한 눈치 보며 끌려다니는 문 대통령, 실망스럽다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격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라며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사건 발생 엿새 만에 처음 나온 대통령의 유감 표명이지만, 북한군의 만행을 규탄하거나 정부의 대응 소홀에 대한 반성이나 사과는 없었다. 이번 사건을 대하는 대통령의 인식과 정부의 시각이 드러난 것으로, 실망을 넘어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

이번 사건의 본질은 북한군에 의해 저질러진 대한민국 국민의 피격 사망 사건이다.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어떻게 북한 해역에 가게 됐는지…"라며 마치 월북을 시도하다 빚어진 실종사건쯤으로 호도하는 인상을 주고 있다. 더욱이 북한이 보냈다는 전통문에 대해 "북한의 최고 지도자로서 곧바로 직접 사과한 것은 사상 처음이며 매우 이례적"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며 오히려 고무된 모양새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겠다'고 선서했던 대통령의 입에서 나온 말인지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비극적 사건이 사건으로만 끝나지 않도록 대화와 협력의 기회를 만들고 남북관계를 진전시키는 계기로 반전되기를 기대한다"며 남북 군사통신선 복구를 희망했다. 국민의 분노엔 눈 감고 이참에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꾀하려는 것이다. 대통령의 임무를 망각한 비상식적 발언이다. 북한 측 주장에 휘둘려 끌려다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국민이 우선인지, 북한이 우선인지 헷갈릴 정도다.
피격 사건이 발생한 22일 이후 지금까지 문 대통령은 현장 어디에도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청와대에서 열린 두 차례의 관계장관회의에 문 대통령은 모두 불참했다.사건 발생 113시간이 지난 27일 오후에야 처음으로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주관했다. 문 대통령은 "이씨가 나라로부터 버림받은 것이나 다름없다"는 지적을 뼈아프게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

국회의 행태도 비난받아 마땅하다. 여야는 어제 이번 사건 관련 대북 규탄 결의안을 채택하려고 했지만 민주당이 '시신을 불태웠다'는 문구를 문제삼고 나서면서 회의 자체가 무산됐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도 해괴한 일이 벌어졌다. 민주당 의원들이 느닷없이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과 '북한 개별관광 촉구 결의안' 등을 상정한 것이다. 야당 의원들이 반발하자 회의가 중단된 상태다. 국민이 북한군의 총에 맞아 사망했는데도 관광을 재개하고, 종전선언을 촉구하자는 게 제정신인가. 국민의 생명은 안중에도 없고 이마저도 정략적으로 이용하려는 집권당의 몰염치는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다. 이러고도 국회가 민의를 대표하는 기관으로 존재할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