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gratulations, President Trump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ngratulations, President Trump (KOR)

CHUN SU-JIN
The author is the deputy head of the economic policy team of the JoongAng Ilbo.


Congratulations, President Trump.

It would be too late to congratulate him after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three weeks later. As most opinion polls show Donald Trump behind Democratic candidate Joe Biden, the White House must be anxious. But that means now is the best time to approach Trump. Don’t forget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is based on electoral college votes.

Seth Stephens-Davidowitz, author of “Everybody Lies,” an analysis of the 2016 presidential election, recently tweeted a graph showing data that new membership to the far-right white supremacist group Proud Boys surged by 100 percent after Trump’s television debate on Sept. 29. Right after Trump told the group to “stand by” at the debate, his supporters “verified their loyalty” by joining the group. People lie, but data don’t.

So we should say it now. Approach Trump and tell him to get along with Korea for the next four years. It’s not because I wish for his re-election. Diplomacy is the art of possibility, and the prime value to calculate it is not pride but rather, national interest. Approach Biden and tell him the same thing, too.

President Trump doesn’t want to hear about declaring the end of the war. The Korean Ambassador to the United States started an unnecessary controversy by saying, “Korea chose the United States 70 years ago, and it doesn’t mean Korea must choose the United States for the next 70 years.” He did the opposite of what Japanese Ambassador Kenichiro Sasae did in 2016. When everyone predicted Trump’s defeat, he bought “insurance” with Trump and approached Jared Kushner using all his intelligence network. It is too much to expect this sophisticated diplomacy from the Korean Embassy in the United States. They should at least model themselves after BTS’s remark on forever remembering the history of struggle the two countries experienced together.

The opposition party did poorly as well. On Professor Lee Yill-byung, husband of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 travelling to the United States to purchase a yacht, People Power Party lawmaker Han Ki-ho ridiculed that living with Kang itself deserves praise, and that it’s a shameful thing to say. Trump’s first daughter Ivanka travels around the world and attends meetings on women’s rights. Don’t be so naïve to assume that the United States doesn’t know about Han’s remark. There is a division that translates most major articles on foreign policy and Korea-U.S. relations into English.

It’s not too late. There are three weeks to go. What’s important is not the two years of the administration but 20 or 200 years of the country.


 
 
트럼프 대통령님, 축하합니다
전수진 경제정책부 차장
 
트럼프 대통령님, 축하합니다.  
 
약 3주 뒤 미 대선이 끝난 뒤에야 위의 말을 꺼낸다면,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열세를 점치는 여론조사 결과가 압도적인 지금, 백악관은 속이 탈대로 탈 때다. 뒤집어 보면, 트럼프 측에 접근하기엔 지금이 최고의 타이밍이다. 미 대선은 선거인단 제도임을 잊지 말자.  
 
2016년 대선을 분석한 『모두 거짓말을 한다』의 저자 세스 스티븐스 다비도위츠는 최근 그래프 하나를 트윗했다. 백인 우월주의 극우 단체인 ‘프라우드 보이즈(Proud Boys)’의 가입자 수가 지난달 29일 트럼프의 TV토론 후 100%가량 수직 상승했다는 데이터다. 당시 토론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 단체를 향해 “물러나 대기하라”고 말한 직후 지지자들이 단체 가입으로 ‘충성 인증’을 했다는 것. 사람은 몰라도, 데이터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그래서 지금, 말해야 한다. 트럼프 측에 접근해 “앞으로 4년도 한국과 잘해보자”라고. 그의 재선을 바라서가 아니다. 가능성의 예술인 외교에서 계산기를 두드려야 할 최우선 가치는 자존심 아닌 국익이어서다. 바이든 측에게도 접근해 같은 대사를 읊어야 함은 물론.  
 
트럼프 대통령의 귀엔 지금 종전선언의 ‘ㅈ’자도 들어오지 않는다. 이 판국에 주미 대한민국 대사가 12일 “70년 전에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향후 70년도 미국을 선택해야 하나”라며 불필요한 논란을 불렀다. 2016년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주미일본대사와는 대척점이다. 모두가 트럼프의 패배를 점칠 때, 사사에는 트럼프에 ‘보험’을 들고, 정보망을 동원해 최측근인 맏사위 재러드 쿠슈너에 접근했다. 현 주미대사관에 이런 세련된 외교술이 무리인 건 잘 안다. 적어도, “(한ㆍ미) 양국이 함께 겪은 고난의 역사를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는 BTS의 개념 발언을 본받아라.  
 
야당도 잘한 것 없다. 국민의힘 한기호 의원이 지난 6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남편 이일병 교수의 요트 구입용 미국 여행을 두고 “강 장관과 지금까지 살았다는 그 자체만으로 훌륭하다”고 비아냥댄 것은 세상 부끄러운 일이다. 트럼프의 자칭 ‘퍼스트 도터(the First Daughter)’인 이방카가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참석하는 회의 주제가 ‘여성 권리’인 걸 왜 모르나. 미국이 한기호 의원 발언을 모를 거란 순진한 생각은 고이 접어두시길. 외교와 한ㆍ미관계에 대한 거의 모든 주요 기사를 영어로 번역하는 부서가 엄존한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 앞으로 3주다. 뜨거운 가슴 아닌 차가운 머리를 쓰라. 중요한 건 정권의 2년이 아닌, 나라의 20년, 200년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