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ergy politic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nergy politics (KOR)

KANG-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On Oct. 6, 1973, the Yom Kippur War broke out between Egypt and Israel. The oil price immediately fluctuated. Petroleum prices surged from $2.9 per barrel to $11.6 in January 1974. It was the first oil shock.

The impact was beyond imagination. Energy price increases resulted in a sharp surge in other prices. Major economies had negative growth. That was the beginning of stagflation.

The oil shock completely changed many countries’ energy policies. The Korean government began growing its oil reserve. The Mapo Oil Storage Facility, which was closed in 2002, stored enough crude oil to supply the residents of Seoul for a month.

The U.S. government established the Department of Energy in August 1977. Japan created the Agency for Natural Resources and Energy around the time of the oil shock, and in Tokyo, briquette heaters were very popular. France lowered its energy import rate from over 80 percent before the oil shock to 50 percent. Energy security made the cover of policy summaries of each country.

There are no conservatives or liberals in the face of energy security. The United States is a notable example. Advocating the expansion of renewable energy, the Obama administration announced in November 2015 that nuclear energy generation would play a key role in the clean energy policy of the United States in the future.

The Trump administration is no different. Though the United States is an energy exporter of shale oil and natural gas, it has not given up its nuclear energy. It was left to the market for the economics of renewable energy to surpass that of nuclear energy. The International Energy Agency expects the economic feasibility of renewable energy to exceed that of nuclear energy around 2040.

Korea is going the opposite way. The grim reality that Korea is a country that imports 99.5 percent of its energy from outside is ignored. A top prosecutor has left his job, claiming that politics dominates the prosecution. What’s worse is energ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energy policy was swallowed by politics long ago. In the National Assembly’s regular audit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it was found that a senior official from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which oversees the government’s energy policies, erased 444 computer files on economic efficiency of the Wolsung-1 reactor to support the government’s nuclear phase-out policy. After the president spoke out, state energy security was thrown out.

Instead, an energy policy for our future generation has disappeared. President Moon proposed constructing a storage facility for used nuclear fuel. But the issue — which will certainly help lower his approval rating — has been dormant in the Blue House cabinet for over three years.



에너지⊂정치
강기헌 산업1팀 기자


때는 1973년 10월 6일. 이집트와 이스라엘의 중동전쟁이 발발했다. 곧바로 원유가격이 요동쳤다. 배럴당 2.9달러 수준이던 원유가격은 74년 1월에는 11.6달러로 4배 폭등했다. 1차 오일쇼크다. 충격은 상상 이상이었다.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물가가 폭등했다. 주요국 경제성장률은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스태그플레이션의 시작이다.

오일쇼크는 국가 에너지 정책을 송두리째 바꿨다. 한국 정부는 원유 비축에 나섰다. 2002년 폐쇄된 마포 석유비축기지에는 당시 서울시민이 한 달 정도 소비할 수 있는 석유를 보관했다. 미국 정부는 77년 8월 에너지부를 신설했다. 일본도 석유파동 무렵에 자원에너지청을 만들었는데 도쿄에선 연탄난로가 불티나게 팔렸다고 한다. 프랑스는 오일쇼크 직전 80%를 넘던 에너지 수입 비율을 50% 수준으로 낮췄다. 에너지 안보(energy security)가 각국 정책 요약서의 표지를 차지했다.

에너지 안보 앞에선 보수도 진보도 없다. 미국이 대표적이다. 재생에너지 확대를 내건 오바마 행정부는 2015년 11월 “원자력 발전이 향후 미국의 청정에너지 정책에서 주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트럼프 행정부도 다르지 않았다. 셰일오일·가스로 에너지 수출국 반열에 오른 미국이지만 원자력 발전을 내려놓지 않았다. 재생에너지의 경제성이 원자력 발전의 그것을 뛰어넘도록 시장 원리에 맡긴 것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2040년 무렵에는 재생에너지 경제성이 원자력 발전을 넘어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국은 정반대로 가고 있다. 에너지 99.5%를 수입하는 에너지 고립국이라는 대전제는 보기 좋게 무시되는 중이다. “정치가 검찰을 덮었다”며 검사장 한 명이 최근 검찰을 떠났다. 검찰보다 더한 게 에너지다. 국가 에너지 정책은 정치가 삼켜버린 지 오래다. 최근 감사원 감사에선 에너지 정책을 총괄하는 산업부 고위공무원이 월성 1호기 경제성과 관련된 컴퓨터 파일 444개를 삭제한 게 확인됐다. 대통령 한 마디에 국가 에너지 안보는 바탕화면 휴지통에 버려졌다.

누구나 언제든 누를 수 있는 원전 해체 버튼보다 더 중요한 게 있다. 바로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과제로 제시한 사용후핵연료 영구저장소다. 골치 아프고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질 게 뻔한 국정과제는 청와대 캐비넷에서 3년 넘게 잠자고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