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 more like McCai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e more like McCain (KOR)

 JUNG HYO-SIK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of the JoongAng Ilbo.


In August, an unusual advertisement was published in The Washington Post. The full-page ad contained the names of more than 100 people, including Rosemary Alexander, an aide, Christian Perry, director of the 2008 presidential campaign camp, Chelsea Henderson, a volunteer for the 2000 presidential election campaign and more.

They all worked with John McCain, the late Arizona Senator and former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They publicly announced their endorsement for Democratic candidate Joe Biden in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It was not an easy decision for Republicans, but they chose Biden as the person to resolve the divided American politics. President Donald Trump’s name was nowhere to be seen. I thought they must hate him so much that they spent their own money to run a newspaper ad.

The Lincoln Project is an organization of members of the Republican Party backing anti-Trump television ads with their own money. Many of the founders worked with McCain. The sour relationship between McCain and Trump is well-known. On McCain, Trump said, “He’s not a war hero. He was a war hero because he was captured. I like people that weren’t captured.” Trump was not even invited to McCain’s funeral.

They had different political styles. In a townhall meeting with supporters during the 2008 presidential campaign, McCain was asked absurd questions not so different from today. After one man asked if he was afraid a Black man would become the president, McCain responded, “I have to tell you, he is a decent person and a person that you do not have to be scared as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When a woman said Obama was an Arab, McCain took the microphone and said, “No ma’am, he’s a decent family man, citizen, that I just happen to have disagreements with on fundamental issues, and that’s what this campaign is all about.”

During Trump’s campaign rally, his supporters called on him to fire Anthony Fauci, director of the National Institute of Allergy and Infectious Diseases. Trump laughed and said, “Don’t tell anybody, but let me wait until a little bit after the election.” To the supporters who threatened a Biden campaign car with an armed vehicle, he gave a thumb up and called them “patriots.”

To Trump, McCain could be someone who lacked a desire to win and who became a prisoner. But in the presidential race, Trump lost his chance in Arizona early on. Since Eisenhower in 1952, the Republican Party has never lost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Arizona except for once in 1996. McCain’s wife and those close to him are getting criticism and threats from Trump supporters. This may be the last chance for Trump to rebuke his supporters.


 
 
지지자에게 쓴소리 하는 대통령
워싱턴 특파원 정효식
 
지난 8월 워싱턴포스트에 특이한 광고가 하나 올랐다. 100명이 넘는 사람들 이름만 빼곡히 적어 놓은 전면광고였다. 로즈메리 알렉산더-보좌관, 크리스천 페리-2008 대선 캠프 국장, 첼시 헨더슨-2000년 대선 캠프 자원봉사자….
 
모두 고(故) 존 매케인 상원의원(애리조나)과 함께 일했던 이들이다. 이번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공식 지지한다고 밝히기 위한 광고였다. 공화당원으로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양극화된 미국 정치를 해결할 적임자로 바이든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광고 중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이름은 없었다. 하지만 오죽 미웠으면 자비를 들여 신문 광고까지 냈을지 싶었다.  
 
역시 자기 돈 들여 반(反) 트럼프 TV 광고를 집행하는 공화당원 단체인 '링컨 프로젝트'가 있다. 이곳 설립자 중에도 매케인과 함께 일했던 이들이 많다. 매케인 의원과 트럼프 대통령의 악연은 잘 알려져 있다. 베트남 참전용사인 매케인을 "붙잡혔기 때문에 전쟁 영웅이 아니다"라고 깎아내렸던 트럼프는 그의 장례식에 초대받지도 못했다.  
 
정치 스타일도 달랐다. 2008년 대선 당시 지지자들과 타운홀 미팅을 하던 매케인은 '지금과 썩 다르지 않게' 황당한 질문을 많이 받았다. 흑인이 대통령이 되는 게 두렵다는 한 남성에게 그는 "오바마는 아주 품위 있는 사람이다. 대통령 되는 걸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쓴소리를 했다. 주변에선 매케인을 향한 야유가 나왔다. 이어서 한 여성이 "오바마는 아랍인이어서 믿을 수 없다"고 하자 더는 참지 못하고 급기야 마이크를 빼앗았다.  
 
"아닙니다. 여사님. 그는 품위 있는 가족적인 사람입니다. 어쩌다 보니 여러 이슈에서 나와 생각을 달리하게 됐지만 그건 선거의 문제입니다. 그는 아랍인이 아닙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세 중 앤서니 파우치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을 "해고하라"는 지지자들의 외침에, 웃으며 "선거 끝날 때까지 기다리라"고 답했다. 총기로 무장한 차로 상대 후보 유세 차량을 위협한 지지자들에겐 "애국자들"이라며 엄지를 들어 보였다.  
어쩌면 트럼프에게 매케인은 승리욕이 부족한, 그래서 포로가 된 사람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대선에서 애리조나에서 일찌감치 승기를 빼앗겼다. 애리조나는 1952년 아이젠하워 이후 단 한 차례(96년)를 빼곤 공화당이 대선에서 진 적 없던 곳이다. 지금 매케인 측근과 부인에게는 트럼프 지지자들의 비난과 협박이 쏟아진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에겐 지지자들에게 쓴소리할 마지막 기회일 수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