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any cos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t any cost (KOR)

A government committee established to determine the feasibility of the construction of a new airport in Gimhae, South Gyeongsang, is expected to announce its conclusion today. It will most likely lean toward the construction of a new airport on Gadeok Island, Busan.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increased the budget for commissioning the feasibility review even before the government announces the results of the study.




The DP’s move is certainly aimed at winning more votes in a by-election for a new Busan mayor scheduled for April 7 after former Mayor Oh Keo-don resigned for sexual misconduct earlier this year. It is regrettable that the ruling party is engrossed with winning the election no matter what.




The question of building a new airport in the southeast region to meet increasing air traffic demand in the area was reviewed since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in 2006. After many twists and turns, the conservativ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in 2016 decided to expand the existing airport in Gimhae after commissioning a feasibility study from ADP Ingénierie, a French consulting and engineering company. The recommendation of the study was to expand Gimhae Airport, and Gadeok Island was pushed to third place due to heavy reclamation costs needed.




As the Busan mayoral by-election approaches, however, the DP is pushing for a new airport on Gadeok Island. DP Chairman Lee Nak-yon visited Busan last month and promised to press ahead with the construction given the importance of the mayoral election in the second-largest city in Korea.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an undeclared presidential aspirant, also vowed to “do my best to realize the dream of eight million people in Busan, Ulsan and South Gyeongsang.”




Even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jumped on the bandwagon. Its interim leader Kim Chong-in pledged to help the government build a new airport on the island when he was asked about the party’s position on the issue.




We do not see a farsighted vision for the country among politicians on either side of the aisle. Their approaches show a critical dearth of principles or procedural legitimacy. All they show are partisan interest. Even Land Minister Kim Hyun-mee admitted the need to “start all over” if building a new airport on the island was deemed inappropriate.




The DP must not forget that the by-election is to be held as a result of sexual misconduct by the former mayor, a member of the ruling party. The DP vowed to not field any candidate for Busan mayor and ate its words. If it is really a responsible party, it must act prudently instead of pursuing an election victory at — literally — any cost.





'닥치고' 가덕도 신공항, 누굴 위한 선택인가




총리실 산하 '김해 신공항' 검증위원회가 오늘 타당성 결과를 발표한다. 김해 신공항 확장이 부적절하다는 쪽으로 결론낼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여권은 곧장 김해 신공항 대신 부산 가덕도 신공항 사업을 밀어붙일 태세다. 민주당은 이미 검증위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가덕도 신공항 검증 용역 예산 20억원을 증액했다.




가덕도 신공항을 밀어붙이는 여권의 행태가 점입가경이다. 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행 혐의로 인해 치러지는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표를 더 얻어보겠다고 이미 정해놓은 결론을 무리하게 뒤집는 것이라고밖에 보이지 않는다. 한마디로 '오거돈 성추행'이 죽은 가덕도 신공항을 살리는 모양새다. 심도 있는 경제성 검토는 오간 데 없이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면…'이란 정치 논리가 중심이 되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다.




동남권 신공항은 2006년 노무현 정부 때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된 이후 수차례 계획이 엎치락뒤치락했다. 정권에 따라 부침을 겪어 오다 결국 '김해 신공항 확장'으로 결론이 난 것은 2016년 박근혜 정부에서다. 당시 정부는 조사의 객관성을 위해 파리 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과 용역 계약을 했다. 평가 결과는 김해공항 확장이 압도적 1위였고 가덕도 신공항은 3위였다. 가덕도는 바다 매립으로 건설비가 많이 들어 건설 자체가 어렵다는 등의 지적을 받았다.




하지만 여권은 부산시장 선거가 다가오면서 앞다퉈 '3위 가덕도 신공항' 띄우기에 열을 올렸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지난 4일 부산을 찾아 가덕도 신공항 문제를 두고 "희망 고문을 끝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신속한 추진 의사를 밝혔다. 내년 재·보궐 선거 결과가 이 대표의 대선 레이스에서 중요한 승부처라는 걸 모르는 사람은 없다. 대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는 정세균 총리 역시 지난달 부산에서 "부산·울산·경남 800만 시·도민들의 간절한 여망이 외면받지 않도록 최선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시장 선거가 급하다 보니 야당도 비판 정신을 잃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신공항 문제에 대해 처음엔 "잘 모른다"고 대답했다가 역풍을 맞자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입장을 선회했다. 원내 지도부도 "가덕도가 선정되면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같은 정치권의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는 오직 정략적인 이익만 있을 뿐 국가의 백년대계란 찾아 볼 수 없다. 원칙도 없고 절차적 정당성도 없기 때문이다. 오죽했으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6일 가덕도 신공항 검증 예산 증액 심사과정에서 "김해 신공항이 부적절하다는 결론이 나오면 그때는 수요 조사부터 원점에서 검토해야 한다"고 반대했을까. 이 말이 백번 맞지만 여당은 '닥치고 가덕도'다.




재·보궐 선거에서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약속을 뒤집은 집권 여당은 이번 선거가 '오거돈 성추행 사건'으로 생겨난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책임 있는 여당이라면 승리에만 혈안이 돼 있을 게 아니라 가덕도 신공항이 미래 세대에게 엄청난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염려도 해야 한다. 뭔가 잘못되면 모든 게 여당의 책임으로 돌아갈 수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