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time to rall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time to rally (KOR)

 After the government upgraded social distancing to Level 2 in the greater Seoul area from Tuesday, the city has enforced a ban on gatherings of more than 10 citizens. The city government took the step to prevent a third wave of the Covid-19 pandemic. As a result, an increasing number of people have canceled year-end parties to cooperate with the city’s guidelines.

However,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KCTU) is going in the opposite direction. It plans to hold a general strike and nationwide rallies on Wednesday to oppose a government-led revision of the Labor Union Act and urg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o enact three labor-related laws aimed at reinforcing workers’ rights.

Such rallies and a general strike are selfish acts. The umbrella union does not care about the tragic suicide of two sisters whose noraebang (booth-type singing room) had to shut down during the pandemic. Under such dire circumstances, who would sympathize with the union’s rallies?

Massive infections can occur in large-scale rallies, as clearly seen in two previous protests by conservative civic groups and the KCTU on Gwanghwamun Square in August. Deputy Health and Welfare Minister Kang Do-tae warned against a “stealthily approaching” third wave of the pandemic. The KCTU already received severe public criticism for its outdoor rallies across the nation on Nov. 14. Freedom of assembly must be protected by our Constitution. But with a third wave of the virus around the corner, the combative union must cancel its brazen plan to hold public safety hostage.

The Moon administration must change its double standards on outdoor rallies. In October, when conservative groups staged a large-scale rally on Gwanghwamun Square, the police conducted random questioning of pedestrians, not to mention finding out their identities by tracking their smartphone usage. President Moon’s Chief of Staff Noh Young-min even defined organizers of the conservative rally as “murderers.” But the government is pleading with the KCTU to restrain from attending the rally this time.

Such an inconsistent reaction provokes criticism that the government is still bent on dividing people into friends and foes. After the government’s enforcement of Level 2 social distancing, noraebang must close and restaurants can serve their customers with only takeout after 9 p.m. If the KCTU hopes for different treatment from the government, that does not make sense.

The union group must cancel its strike and rallies scheduled for Wednesday and the government must put top priority on public health. Nothing less is acceptable.


민주노총은 명분없는 25일 집회 취소하라


오늘부터 수도권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됐다. 서울시는 10인 이상 집회를 전면 금지했다. 연일 400명 안팎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1, 2차 때보다 훨씬 심각한 3차 유행이 코앞에 왔다는 우려 때문이다. 다수의 시민은 각종 연말 모임까지 취소하고 다시 방역의 고삐를 당기고 있다.

그러나 민주노총만 25일 총파업과 전국적인 집회를 예고하며 거꾸로 간다. 노조 간부와 파업 참가자 중심으로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집회를 열 계획이라고 한다. 정부가 추진하는 노동조합법 개정을 반대하고 노동자 권익을 강화하는 ‘전태일 3법’의 입법을 촉구하는 게 목적이다.

벼랑 끝에 몰린 자영업자들의 현실은 외면한 채 노조의 이익만 앞세운 민주노총의 총파업은 이기적인 행동으로 비친다. 두 달여 전 극단적 선택을 한 노래방 자매의 사례처럼 서민들의 삶은 위태롭기 그지없다. 이런 상황에서 단순 파업도 아니고 전국에서 집회까지 연다고 하니 어느 누가 공감하겠는가.

지난 8월 보수단체와 민주노총의 광화문 인근 집회에서 보듯 군중이 밀집한 도심 집회는 대규모 감염의 온상이다. 이달 초 0.98이었던 감염재생산지수가 3주 차엔 1.55로 50% 이상 늘며 어제 강도태 보건복지부 차관의 지적대로 일상 속 조용한 3차 유행이 다가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민주노총의 도심 집회는 감염자 폭증을 부르는 불쏘시개 역할을 할 게 뻔하다. 더욱이 민주노총은 지난 14일에도 대규모 집회를 열어 큰 지탄을 받지 않았나. 헌법에 보장된 집회·결사의 자유는 충분히 존중해야 한다. 그러나 지금처럼 3차 유행이 목전인 상황에서 전 국민의 안전을 볼모로 집회를 강행할 명분은 없다.

아울러 유독 진보단체의 집회에만 미온적인 정부여당의 대응도 바뀌어야 한다. 일일 확진자가 100여 명이던 8월 보수단체 집회 때는 불심검문도 모자라 통신기지국까지 추적해 명단을 파악했다. “집회 주동자들은 살인자”라며 극언도 했다.

오늘부터 2단계 실시로 유흥주점 등은 문을 닫고 음식점은 밤 9시 이후 매장 취식이 불가하며, 카페는 포장만 가능하다. 일상 자체가 뉴노멀인 상황에서 진보단체의 집회만 예외이길 바라는 건 전태일 정신에도 위배되는 특권의식 아닌가. 정부여당은 똑같은 잣대를 갖고 25일 집회에 대처하고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 혹여 지난 14일 집회 때처럼 고무줄 방역 기준으로 느슨하게 대응해 정부가 국민을 편 가르기 한다는 의구심이 나와선 안 될 것이다.

민주노총은 25일 총파업과 집회를 전면 취소하고, 정부는 진영에 상관없이 국민 건강을 제1의 원칙으로 삼아 강경하게 대응하기 바란다. “코로나19 방역엔 특권이 없다”던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가 현장에서 얼마나 지켜지는지 온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